[현지 보고]뒷 담화
기사입력: 2024/06/27 [11:1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줄리 칼럼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뒤에서 남의 이야기 하는 것을 

심리학에서는 이런 현상을 '악의 공유'라고 하는데, 

이는 대인관계에서 사람이나 사물에 대한 부정적인 정보를 공유하면

 긍정적인 정보를 공유하는 것보다 더 호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뜻이다.

 그 결과, 많은 사람들은 심리적 통제의 수단으로

 뒤에서 누군가를 험담하는 것을 사용한다.

 

몰타는 매우 좁은 나라므로 누가 무슨 일을 했다면 소문이 삽시간에 퍼진다.

특히 뒷말 좋아하는 연령층 높은 퇴직자가 많은 것도 한 건 올린다.

알고 싶지 않은 이야기 매일 들으면서 저들이 내 이야기는 어떻게 할지

자못 궁금하다. 물론 내가 그들과 하등의 관계가 없어도 지어내면 당한다.

몰타는 시끄럽게 뒷말하는 여자, 남자 많다는 것은 그만큼 할 일이 없다는

실버들의 나라인 것 확실하다.

 

 

In psychology, this phenomenon is known as “evil sharing,” 

which refers to the fact that sharing negative information about a person

 or thing in interpersonal interactions can create more favorable feelings 

than sharing positive information. As a result, 

many people use speaking ill of someone behind their back

 as a means of psychological control.

 

心理学では、この現象は「悪の共有」と呼ばれており、

対人関係において人や物についてのネガティブな情報を共有する方が、

ポジティブな情報を共有するよりも好感度が高まる可能性があることを意味します。

その結果、心理的コントロールの手段として、陰で誰かの噂話をする人が少なくありません。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