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윤환 계양구청장, ‘북부권 문화예술회관 계양구 유치 촉구’ 삭발 거행...28만 계양구민의 간절한 염원과 결연한 의지 전달
기사입력: 2024/07/01 [17:5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윤환 계양구청장, ‘북부권 문화예술회관 계양구 유치 촉구’ 삭발 거행 (사진제공:계양구))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계양구가 1일 윤환 계양구청장이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북부권 문화예술회관 계양구 유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계양구의 간절한 염원과 결연한 의지를 담은 구민 궐기대회와 삭발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게양구에 따르면, 이날 윤환 구청장은 기자회견에서 “구청장으로서 28만 계양구민의 간절한 염원과 기대를 담아 오늘 이 자리에 섰다.”라며 “1995년 북구에서 분구 당시 계양은 모든 인프라를 빼앗기고 그린벨트, 탄약고, 절대농지, 고도제한 등 온갖 규제로 철저히 인천의 변방으로 소외돼왔다. 문화예술회관만큼은 반드시 계양에 유치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윤환 구청장은 계양구 유치의 당위성으로, ‘계양아라온’이 공항철도와 인천1호선을 비롯해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수도권순환도로, 경인고속도로 등 우수한 교통 인프라를 갖췄다는 점과, 계양아라온에 공연장이 지어지면 서구와 부평은 물론 인접한 김포시, 부천시, 서울 주민들도 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를 갖춘 점 등을 피력했다. 

 

또한, 계양아라온이 지난 3월 한국관광공사에서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된 만큼 수도권 문화관광의 중심이 될 충분한 잠재성을 지녔다는 점도 강조했다.

 

▲ 북부권 문화예술회관 유치 촉구를 위한 계양구민 궐기대회(사진제공:계양구)  © 박상도 기자

기자회견 후에는 인천시청 잔디광장에서 계양구민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계양구범구민대책협의회 주관 ‘북부권 문화예술회관 유치 촉구를 위한 계양구민 궐기대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윤환 구청장과 주민 등 30명은 28만 계양구민의 간절한 염원과 결연한 의지를 담은 삭발식을 거행했다. 

 

앞서, 계양구범구민대책협의회는 지난 5월 계양구민 전체 28만명의 절반이 넘는 16만명이 참여한 유치 촉구 서명부를 인천시에 전달한 바 있으며, 계양구 주민들은 문화예술회관 계양구 확정을 요구하는 현수막 게시, 가두행진 캠페인 등 주민주도의 결의대회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한편, 현재 인천시는 문화예술 인프라가 부족한 인천 북부권에 1,000석 이상 규모의 공연장 건립을 위해 ‘북부권 문화예술회관 건립을 위한 기본구상과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 중이며, 7월 중 용역이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yang-gu Mayor Yoon Hwan holds a hair-shaving ceremony to ‘urge the northern region’s culture and arts center to be attracted to Gyeyang-gu… conveying the earnest wishes and determined will of 280,000 Gyeyang-gu resident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1st, Gyeyang-gu Mayor Yoon Hwan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Incheon City Hall to urge ‘attracting Gyeyang-gu to a culture and arts center in the northern region’, and a citizens’ rally and hair-shaving ceremony were held to express Gyeyang-gu’s earnest desire and resolute will. announced that it had been held.

 

According to Gyeyang-gu, District Mayor Yoon Hwan said at a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As the district mayor, I stand here today with the earnest wishes and expectations of the 280,000 Gyeyang-gu residents.” “At the time of division from Buk-gu in 1995, Gyeyang was deprived of all its infrastructure and was left with a greenbelt, ammunition depot, It has been completely marginalized as a periphery of Incheon due to various regulations such as absolute farmland and height restrictions. He appealed, “At least a culture and arts center must be attracted to Gyeyang.”

 

Mayor Yoon Hwan said that the justification for hosting Gyeyang-gu is that 'Gyeyang Araon' has excellent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such as the Airport Railroad, Incheon Line 1,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Expressway, Seoul Metropolitan Ring Road, and Gyeongin Expressway, and that Gyeyang Araon has a performance venue. It was pointed out that once built, it will be in an optimal location where residents of Seo-gu and Bupyeong, as well as neighboring Gimpo City, Bucheon City, and Seoul, can conveniently use the facility.

 

In addition, it was emphasized that Gyeyang Araon has sufficient potential to become the center of cultural tourism in the metropolitan area, as it was selected as a small-sized potential tourist destination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last March.

 

After the press conference, a ‘Gyeyang-gu residents’ rally to urge the attraction of a culture and arts center in the northern region’ was held at the lawn plaza of Incheon City Hall, with about 500 Gyeyang-gu residents participating.

 

At this event, 30 people, including District Mayor Yoon Hwan and residents, held a head-shaving ceremony expressing the earnest wishes and resolute will of 280,000 Gyeyang-gu residents.

 

Previously, the Gyeyang-gu Pan-gu Residents' Countermeasures Council delivered a signature book to Incheon City last May, in which 160,000 people, more than half of the total 280,000 residents of Gyeyang-gu, participated, and Gyeyang-gu residents posted banners and marched on the streets demanding confirmation of the culture and arts center in Gyeyang-gu. We are continuously promoting resident-led resolution meetings such as campaigns.

 

Meanwhile, Incheon City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conducting a 'basic concept and feasibility study for the construction of a culture and arts center in the northern region' to build a performance hall with more than 1,000 seats in the northern region of Incheon, which lacks cultural and arts infrastructure. It is reported that the service will be completed in July. I'm losing.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