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천시, 스마트도시 리빙랩 시민참여단 모집 및 공정무역 정책토론회 개최
기사입력: 2024/07/08 [15:1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천시 스마트도시 리빙랩 시민참여단 홍보 포스터(사진제공:부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오는 7월 22일까지 시민 중심의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부천시 스마트도시 리빙랩 시민참여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부천시에 따르면, 스마트도시 리빙랩(Living-Lab)이란 시민이 거주하는 지역의 문제를 직접 발굴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스마트도시 관련 기술을 활용해 이를 해결하는 시민참여 정책을 말한다.

 

부천시는 올해 3월부터 스마트도시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며, 본 계획 수립 과정에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고자 스마트도시 리빙랩을 운영한다. 

 

시민참여단으로 선정되면 오는 8월부터 9월까지 스마트도시 교육 수강, 문제 발굴 및 해결방안을 위한 스마트도시 서비스 기획과 검증 등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며 총 3회 그룹별 워크숍에 참여하게 된다. 

 

부천시는 19세 이상 스마트도시에 관심 있는 시민, 부천시 소재 직장인, 대학생을 대상으로 약 4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모집 포스터의 큐알(QR)코드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천시 홈페이지 일반공고(부천소식-고시·공고·입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부천시 공정무역 정책토론회 포스터(사진제공:부천시)  © 박상도 기자

또한, 부천시가 오는 9일 오후 3시부터 부천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공정무역 활성화를 위한 공정무역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천시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공정무역의 중요성을 알리고 지역사회에서의 공정무역 마을운동의 의미와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공정무역의 현안을 알아보고 향후 과제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부천시는 지난 2017년 공정무역도시 최초 인증을 받았으며 이후, 부천공정무역협의회와 함께 대학과 사회적기업 등 민간 네트워크를 활용한 교육과 캠페인, 판매처 확대 등의 노력을 꾸준히 해왔다. 

 

토론회 진행은 부천시의회 박순희 의원이 좌장을 맡고, 장승권 성공회대학교 교수가 발제자로 참여하여 ‘공정무역 마을운동의 의미와 성과 그리고 과제’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부천시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포스터에 있는 링크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부천시는 지난해 공정무역도시 3차 재인증을 획득하며 전국 최고의 공정무역도시로서 인증을 받았다. 

 

지속가능한 공정무역도시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정무역제품 판로개척 및 소비 촉진, 공정무역 커뮤니티 확대 등 활성화 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cheon City recruits citizen participation group for Smart City Living Lab and holds fair trade policy debat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uch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recruit the ‘Bucheon City Smart City Living Lab Citizen Participation Group’ by July 22nd to create a citizen-centered smart city.

 

According to Bucheon City, the Smart City Living-Lab directly discovers problems in the areas where citizens live and solves them by utilizing smart city-related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I), big data, and the Internet of Things (IoT). refers to a citizen participation policy that

 

Bucheon City has been conducting research on establishing a smart city plan since March of this year, and is operating a smart city living lab to collect opinions from citizens and discover services that citizens can experience during the plan development process.

 

If you are selected as a member of the citizen participation group, you will participate in a total of three group workshops from August to September, performing various activities such as taking smart city training, planning and verifying smart city services to identify problems and find solutions.

 

Bucheon City plans to select about 40 people from citizens interested in smart cities, office workers, and college students aged 19 or older.

 

If you wish to participate, you can apply through the QR code on the recruitment poster.

 

Detailed information can be found in the general notice on the Bucheon City website (Bucheon News - Notices, Announcements, Legislative Notices).

 

In addition, Buch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hold a fair trade policy debate to promote fair trade at the Bucheon City Council conference room from 3 p.m. on the 9th.

 

According to Bucheon City, this discussion session was designed to promote the importance of fair trade and share the meaning and results of the fair trade village movement in the local community.

 

At the debate, current issues related to fair trade will be explored and in-depth discussions on future tasks will take place.

 

Bucheon City received its first certification as a fair trade city in 2017, and since then, together with the Bucheon Fair Trade Council, it has continued to make efforts to conduct education, campaigns, and expand sales outlets using private networks such as universities and social enterprises.

 

The discussion will be chaired by Park Soon-hee, a member of the Bucheon City Council, and Professor Seung-kwon Jang of Sungkonghoe University will participate as a presenter and give a presentation on the topic of ‘The meaning, achievements, and tasks of the fair trade village movement.’

 

Any Bucheon citizen can attend and apply through the link on the poster.

 

Meanwhile, Bucheon City obtained the third re-certification as a fair trade city last year and was certified as the best fair trade city in the country.

 

To create a sustainable fair trade city ecosystem, we are continuing revitalization projects such as developing sales channels for fair trade products, promoting consumption, and expanding the fair trade communit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