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디지털 배움터 교육 운영 및 군·구별 찾아가는 아동학대 예방 교육 추진
기사입력: 2024/07/09 [12:3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디지털 배움터 교육 홍보 리플렛(사진제공:인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9일, 군․구,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경인교육대학교 산학협력단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4년 디지털 배움터 교육 운영’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교육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올해는 군․구청 정보화교육장, 행정복지센터, 도서관, 복지관, 평생학습관 등 디지털배움터 주요 교육장 28곳과 상설 디지털배움터 2곳을 운영해 12월까지 1만 9천여 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교육과정으로 본인인증․공공서비스, 금융 및 피싱 예방, 인공지능, 실생활 디지털 활용, 온라인 콘텐츠 제작과 커뮤니티 활동 등 5가지 주제로 기본역량 교육을 추진한다.

 

아울러, 인공지능(AI) 및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건강관리, 본인인증 서비스를 이용한 금융․공공서비스 활용을 교육한다.

 

또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체험존 3개소를 운영하며, 배움터로 오기 어려운 소외 지역에는 에듀버스가 직접 찾아가는 교육도 진행한다.

 

교육을 받고 싶은 시민은 누리집 또는 디지털배움터 콜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 2023년 보육교직원 대상 아동학대 예방 교육(사진제공:인천시)  © 박상도 기자

또한, 인천시가 9일 강화군을 시작으로 어린이집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군·구별 찾아가는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해당 교육을 위해 유관기관인 인천시아동보호전문기관과 협업, 시가 위촉한 아동학대 예방 전문강사 인력 풀(POOL)을 활용해 각 군·구로 강사를 파견한다.

 

이번 교육은 7월부터 10월까지 총 9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며,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100~300명을 대상으로 각 지자체가 희망하는 일자와 장소에서 아동학대 신고 의무자의 역할과 실제 사례를 통한 아동학대 유형, 어린이집 내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대처방법 등을 중심으로 교육한다.

 

그동안 보육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아동학대 예방 교육(신고의무자 교육)이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교육으로 이루어지는 방식이 대부분이었으며 이는 강사와의 원활한 소통과 집중이 어려워 교육 효과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보완하고자 군·구별 강사 파견 형식의 대면 교육을 계획하게 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operates digital learning centers and promotes on-site child abuse prevention education in counties and district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9th, the city of Incheon held a briefing session on the launch of the '2024 Digital Learning Center Education Operation' project with officials from counties and districts, the Korea Intelligence and Information Society Promotion Agency, and Gyeongin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Group in attendance, and began full-scale education. announced that it would enter.

 

According to Incheon City, this year, 28 major digital learning centers and 2 permanent digital learning centers, including county and district office information education centers,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libraries, welfare centers, and lifelong learning centers, will be operated to provide digital education to about 19,000 people by December. will be provided.

 

The curriculum promotes basic competency training in five topics: identity verification and public services, finance and phishing prevention, artificial intelligence, real-life digital use, and online content creation and community activities.

 

In addition, we provide education on health management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smart devices, and the use of financial and public services using identity authentication services.

 

In addition, three digital experience zones will be operated so that all citizens can use them, and EduBus will also provide direct education to underprivileged areas where it is difficult to access learning centers.

 

Citizens who want to receive training can apply through the website or the Digital Learning Center call center.

 

In addition, Incheon City announced on the 9th that, starting with Ganghwa-gun, it will conduct on-site child abuse prevention education in each county and district for childcare staff at daycare centers.

 

According to Incheon City, for this training, the city collaborates with the Incheon Child Protection Specialized Organization, a related organization, and dispatches instructors to each county and district by utilizing the pool of child abuse prevention instructors appointed by the city.

 

This training will be held a total of 9 times from July to October, targeting 100 to 300 daycare staff at a date and location desired by each local government. Education is focused on types and response methods to prevent child abuse in daycare centers.

 

Until now, most of the child abuse prevention training (mandatory reporter training) for childcare staff has been conducted online and non-face-to-face. This is to compensate for the lack of training effectiveness due to difficulties in smooth communication and concentration with instructors. ·Face-to-face training has been planned in the form of dispatching instructors to each distric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