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부평구, 굴포천에 신재생에너지벨트 조성한다.
태양광 발전설비 집중적 설치, 대안에너지 체험관광 인프라 구축
기사입력: 2018/01/11 [12:1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굴포천 전경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굴포천에 에너지자립마을과 대안에너지 체험공간이 공존하는 ‘신재생에너지벨트’를 조성한다.

 

이에 부평구는 올해 굴포천을 중심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집중적으로 설치, 대안에너지 체험관광 인프라를 구축을 위해 부평구청과 부평역사박물관까지 굴포천 1.7km 구간 주변의 공공시설과 민간 주택 34개소에 태양광 설비 179kW를 설치할 예정이다.

 

생태교육과 꿀벌양봉 공간으로 널리 알려진 기후변화체험관을 중심으로 생생한 재생에너지체험을 제공하고, 갈산동과 굴포먹거리타운의 에너지자립마을을 통해 시민참여 에너지발전을 이끌게 된다.

 

부평구는 굴포천 신재생에너지벨트 구상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굴포천 주변은 생태하천 복원과 대안에너지가 어우러진 친환경 테마 공간으로 자리 잡아 주변 지역 상권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부평구는 부개도서관과 갈산도서관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베란다의 미니 발전소로 불리는 소형태양광 설치지원사업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도서관 태양광은 총 30kW 용량이고, 소형태양광은 80여 가구를 대상으로 지원 사업이 벌어진다.

 

태양광 보급 확대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 방향과 발맞춘 ‘부평구 지속가능발전 전략’의 일환이다.

 

부평구는 이 사업에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 선정 등으로 확보한 6억2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홍미영 부평구청장은 “굴포천 신재생에너지벨트가 최근 국토교통부 공모에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 굴포천 복원사업과 더불어 생태보전과 기후변화대응에 앞장서는 지속가능발전도시 부평을 대표하는 도심 속 명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홍미영 부평구청장, 굴포천 에너지자립마을, 대안에너지 체험공간,태양광 발전설비, 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