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올해 부천의 책은?
일반분야.아동분야 시민선호도 조사
기사입력: 2018/01/12 [13:5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18  부천의 책’  아동.일반 분야 후보 도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오는 2월 5일까지  ‘2018 부천의 책’ 선정을 위한 시민 선호도조사를 실시한다.

 

투표대상은 일반분야와 아동분야 후보도서 각 5권으로 이를 위해 부천시는 지난해 12월부터 홈페이지와 도서추천판을 통해 414종 567권의 도서를 추천받았으며, 부천의 책 도서선정위원회를 거쳐 후보도서를 결정했다.

 

일반분야 후보도서는 <라틴어 수업(한동일, 흐름출판)>, <말의 품격(이기주, 황소북스)>, <언어의 온도(이기주, 말글터)>,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박준, 난다)>, <자존감 수업(윤홍균, 심플라이프)>이다.

 

아동분야 후보도서는 <그 사람을 본 적이 있나요?(김려령, 문학동네)>, <다섯 시 반에 멈춘 시계(강정규, 해와나무)>, <복제인간 윤봉구(임은하, 비룡소)>, <분홍문의 기적(강정연, 비룡소)>, <알사탕(백희나, 책읽는곰)>이다.

 

시민투표는 시립도서관 및 작은도서관, 시청, 학교, 지하철역, 서점 등에 설치된 투표판 또는 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와 부천시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2018 부천의 책’은 이번 선호도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월 12일 2차 부천의 책 도서선정위원회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한혜정 상동도서관장은 “부천시가 지난해 11월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에 가입하는 쾌거를 얻은 만큼 보다 많은 시민이 참여해 문학창의도시를 대표할 도서를 선택하고 책을 통한 공감과 소통으로 함께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상동도서관 독서진흥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천시, 2018 부천의 책,일반분야.아동분야 시민선호도 조사,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