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세관, 인천신항 국제물류 중심지로 부상
상반기 교역량 112억불 개항초기인 2016년 하반기 46억불의 2.4배
기사입력: 2018/07/09 [15:2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2018년 상반기 인천신항을 통한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44.3% 증가한 29억불, 수입은 46.6% 증가한 83억불로 총 무역액은 63.6% 증가한 112억불로 나타났다.

 

이는 인천신항 개항 초기인 2016년 하반기 교역량 46억불(수출 8.6억불, 수입 37.4억불)에 비해 2.4배 증가한 것이다.

 

또, 상반기 최대 교역국은 중국으로서 수출 9.1억불 (전년대비 90.2%↑), 수입 43.4억불(전년대비 24.0%↑)로 각각 증가했으며, 총 무역액은 2017년 상반기 대비 32.0%가 증가했다.

 

수출현황을 살펴보면 국가별 수출실적은 중국 (9.1억불) > 아세안 (8.6억불) > 홍콩 (2.9억불) > EU (2.9억불) > 미국 (2.1억불)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수출실적은 반도체 (6.0억불) > 농약 및 의약품 (4.2억불) > 비누치약 및 화장품 (4.2억불) > 기타기계류 (0.8억불) 순이었다.

 

수출증가 주요 요인은 IT 반도체 경기 호조에 따른 반도체 (6.0억불↑)의 증가와 농약 및 의약품(4.2억불↑), 비누치약 및 화장품 (2.5억불↑)의 증가로 나타났다.

 

수입현황을 살펴보면,  국가별 수입실적은 중국 (43.4억불) > 아세안 (23.2억불) > 대만 (3.2억불) > 일본 (3.1억불) > 홍콩 (2.7억불) > 미국 (2.0억불) 순이고, 품목은 의류 (6.7억불) > 신변잡화 (4.2억불) > 컴퓨터 (4.0억불) > 반도체 (3.6억불)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 상반기 수입이 증가한 주요 요인은 반도체 (3.4억불↑) 및 컴퓨터 (1.0억↑)의 증가와 신변잡화 (1.6억불↑), 의류 (1.4억불↑) 등의 증가로 나타났다.

 

또, 전체 수입금액의 88.3%인 73.5억불이 부두직통관제도를 통해 신속하게 수입됐으며, 선광, 한진컨테이너터미널기준으로는 98.0%가 부두직통관제도를 활용한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8년 2분기 수입이 47.3억불로 상반기 수입의 56.8%를 차지했으며, 1분기 대비 3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인천본부세관은 올해 3월 30일 조직개편을 통해 인천신항 전담통관부서인 인천항통관지원2과를 신설했으며, ‘신산업육성 민.관 규제개혁 T/F’을 구성해 보세공장 간담회, 규제개혁을 위한 현장방문을 강화하는 등 기업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인천신항이 국제물류의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 인천신항, 부두직통관제도,수도권 중심항,통관지원,교역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