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지문 등 사전등록제도를 이용해 내 가족의 안전을 지키세요
인천서부경찰서 석남지구대 순경 김은진
기사입력: 2020/05/19 [14:0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서부경찰서 석남지구대 순경 김은진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지구대에서 근무하다 보면 실종아동을 찾는 신고를 종종 볼 수 있다.

 

특히, 봄바람이 불어오는 따뜻한 계절에는 야외활동을 즐기는 아이들이 많아지면서 실종아동 신고 건수가 다른 계절보다 현저히 높다.

 

지난해,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실종아동 신고 건수는 2014년 1만 5230명, 2015년 1만 9428명, 2016년 1만 9869명, 2017년 1만 9954명, 2018년 2만 1980명으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약 44.3% 증가했다.

 

실종사건의 경우, 시간이 지체될수록 수색 범위가 넓어질 뿐 아니라, 생존의 가능성 역시 희박해지므로 골든타임 내에 실종자를 찾는 것이 실종사건에서 가장 중요한 점이다.

 

이에, 우리 경찰에서는 실종아동을 보다 빠르게 찾기 위해 2012년부터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란 실종에 대비해 18세미만의 아동, 장애인, 치매환자의 지문과 사진, 보호자 연락처 등을 등록하고 실종 시 가족을 빠르게 찾아주는 제도이다.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를 활용해, 등록된 실종아동 등을 찾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46분임에 반해, 등록되지 않는 실종아동 등을 찾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약 94시간으로 지문 등 사전등록제도가 실종아동 등을 신속하게 찾을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 신청 방법은 가까운 경찰서 또는 파출소에 방문하거나 안전드림 홈폐이지, 안전드림 앱을 다운로드하여 신청할 수 있다.

 

지문 등 사전등록제도를 적극 활용하여 소중한 가족의 안전을 지켰으면 한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좋은 생각만히자 20/05/29 [19:43] 수정 삭제  
  성매매를 빙자하여 사기를치는사림있어신고함니디 아가씨를많지도못하고돈만80만을 띠었읍시다아가시를만날면3ㅇ만을 입금시켜 라그래오는줄읍니다그런아가씨는안고전회와서아가씨안전비을50만원이나입금해라고싸우다결국애는50십원을입금했니다 시는대로해서아시는오겟지하면서약 속장소도찻하마자 50만원은디른통 장에잎금해라그러나은행다시가보면은행문다다여요살다이기?더이그러면편가서다른통장으로오싯ㅂㅂ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서부경찰서,인천경찰,서부경찰서 석남지구대 순경 김은진,지문,사전등록제도,경찰청 통계,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