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세관, 발암물질 ‘6가 크로뮴 화합물’ 함유 페인트 원료 적발
환경부와 안전성검사결과, 불법유해화학물질 76kg 적발
기사입력: 2020/05/20 [13:4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세관은 지난 4월 한달 간 환경부와 협력해 ‘불법 수입화학물질 안전성 집중검사 기간’을 운용한 결과, 발암물질인 ‘6가 크로뮴 화합물’ 및 ‘포름알데이드’ 76kg을 적발했다.
 
안전성 검사는 가습기 사태 이후 유해한 화학물질에 대한 두려움인 ‘케모포비아(Chemophobia)’증상이 만연한 가운데, 통관단계에서 불법 화학물질 반입을 적극적 차단함으로, 국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실시하였다.

 

이번 수입 화학 물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환경부의 수입허가를 받지 않은 ‘6가 크로뮴 화합물’ 및 ‘포름알데이드’ 등 유해성분이 함유된 화학제품 30점(76kg)을 적발해 통관을 보류했다.

 

이번 적발된 제품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항공기나 금속에 코팅용으로 사용되는 안료가 가장 많았으며, 소독제, 방부제 등으로 사용되는 시약 등이 다수 적발됐다.

 

특히, 적발된 불법 수입화학물질은 발암 물질로서 인체 노출 시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어 화학물질관리법 상 제한물질로 지정됐으며, 수입자는 수입 전에 관할 유역(지방)환경청에 허가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환경부의 수입허가를 받지 않고 통관하려다 적발될 경우 환경부 및 관할 유역(지방)환경청에 반입사실을 통보해 관련법에 따라 수입자에 대해 3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는 등 엄정한 처벌을 받게 된다.

 

인천세관은 앞으로도 환경부와 함께 지속적인 정보공유를 통하여, 불법 수입화학물질일 가능성이 높은 품목에 대한 집중적인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여, 국민안전 보호를 적극적으로 해 나갈 예정이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환경부,발암물질,6가 크로뮴 화합물,포름알데이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