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부평세림병원, 고용노동부 노사문화우수기업 현판식 가져..,
노사간 긴밀한 협의 통해 감정노동자 적극적 보호조치 등 인정
기사입력: 2020/08/04 [13:4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키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세림병원(병원장 양문술)은 4일 양현철 인천북부지청장, 부평세림병원 송주연노조위원장 등 노사정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문화우수기업 선정 현판식을 가졌다.

 

노사문화우수기업 인증은 노사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상생과 협력의 새로운 노사문화를 선도한 사업장에게 주어지는 것으로. 올해 수상하는 기업 중  의료기관으로서는 부평세림병원이 유일하다.

 

부평세림병원은 노사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감정노동자에 대한 적극적 보호조치, 환자의 안전과 감염예방을 위한 노사협의체 구성, 국내외 단체를 통한 기부, 지역 사회 이익환원 활동 및 안전망 구축 등 코로나 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원과 협력을 변함없이 실천하고 있음을 인정받았다.

 

양형철지청장은 “120여개의 사업장을 평가하여 의료기관으로서는 유일하게 부평세림병원이 선정되었는데 그 중에서도 우리 지역에서 선정되어 더욱 기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와중에도 노사 간 협력과 존중을 실천한 부평세림병원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에 양문술 원장은 “ 저희 병원은 1983년 개원이래 한 차례의 노사분규 없이 존중과 협의를 통해
무리없는 노사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상호간 절대적 믿음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일 것이다.
부평세림병원은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노사문화의 선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화답했다.

 

한편, 2020년 노사문화우수기업선정은 120개의 사업장 중 두 차례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36개 사업장이 선정됐으며, 인증의 효력은 2023년까지 3년간 유지된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세림병원, 고용노동부, 노사문화우수기업,인천북부지청,부평세림병원 노조위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