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GTX-D 청라·영종, 검단 노선 동시 추진 방안 마련
청라·영종·인천국제공항행 및 검단·김포행 동시 시행 최적,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등 국가계획 반영 건의
기사입력: 2020/10/12 [14:1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도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가 청라·영종은 물론 검단까지 동시에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됐다

 

서울에서 이어지는 GTX-D 노선에 대해 경기 부천을 기점으로 인천국제공항(청라 경유), 경기 김포(검단 경유)등 두 축으로 이어지는, 이른바 Y자 노선 시행이 최적의 방안으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12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시청에서 열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도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보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GTX-D 노선 추진 계획을 보고 받았다.

 

인천시는 관련 계획안을 이번 주 중으로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등 국가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국제공항행 및 검단·김포행”은 경기 하남시∼서울 남부(삼성∼구로)∼부천종합운동장에서 계양∼검단‧김포와 가정∼청라∼영종하늘도시∼인천국제공항 두 갈래로 운행하는 노선으로 총연장 110.27km, 정거장 18개소이며, 총사업비는 10조 781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도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에서는 여러 노선 중 인천국제공항행과 검단‧김포행, 그리고 이 두 노선을 동시에 시행하는 3개 방안을 중점적으로 검토했고, 그 결과 두 노선을 각각 시행하는 것보다 동시에 시행하는 것이 편익/비용(B/C: Benefit Cost Ratio)이 1.03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번 용역은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 이라 함)가 2019년 10월 31일 ‘광역교통 2030’ 발표 시 광역급행철도 수혜범위 확대를 위해 서부권 등 신규노선 검토를 언급한 것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올 5월 19일에 착수했었다.

 

GTX-D 노선이 개통되면 인천국제공항‧검단에서 하남 등 수도권의 동서지역을 1시간 이내에 오갈 수 있고 서울 남부와는 30분대 연결되어 누구나 즐거운 출퇴근 등 수도권 시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고 수도권 균형발전 및 국가경쟁력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남춘 시장은 보고회에서 “대광위 발표 초기 GTX-D 노선 유치를 놓고 지역 간 경쟁과 갈등이 깊었는데 인천국제공항과 검단‧김포행을 동시에 시행하는 것이 선정되어 결과적으로 지역 여론을 아우르게 되었다.”면서 “이제부터는 갈등보다 시민, 정치권과 한마음 한뜻이 돼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등 국가계획 반영에 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Incheon City, GTX-D Cheongna, Yeongjong, and Geomdan routes simultaneously

 

Suggestions to reflect national plans such as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optimal implementation of both Cheongna, Yeongjong and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s and Geomdan and Gimpo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A plan has been prepared for the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GTX) to promote not only Cheongna, Yeongjong, but also Geomdan at the same time.

 

This is because the implementation of the so-called Y-shaped route was selected as the best option for the GTX-D route from Seoul to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via Cheongna) and Gimpo (via Geomdan) from Bucheon, Gyeonggi Province.

 

On the 12th, Incheon Mayor Park Nam-chun received a report on the plan for the GTX-D route with such details at the “Pre-Feasibility Study Service Report Meeting for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Introduction” held at City Hall.

 

Incheon City is planning to suggest that the relevant plans be reflected in national plans such as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promo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is week.

 

“To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to Geomdan·Gimpo” is a route that runs in two branches from Hanam-si, Gyeonggi-do to southern Seoul (Samseong-Guro)-Bucheon Sports Complex, Gyeyang-Gumdan, Gimpo and Gajeong-Cheongna-Youngjong Sky City-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t has a total length of 110.27 km and 18 stations, and the total project cost is expected to cost KRW 10.78 trillion.

 

In this'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service for the introduction of metropolitan express railroad', we focused on three plans to implement the two routes at the same time, including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Geomdan and Gimpo. It was analyzed that the highest B/C (Benefit Cost Ratio) was 1.03, which was implemented at the same time.

 

For this service, whe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egwangwi”) announced'Great Transit 2030' on October 31, 2019, in order to expand the scope of the beneficiary of the metropolitan express train, It had been launched on May 19th this year to respond preemptively.

 

When the GTX-D line is opened,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Geomdan can travel to and from the east and west areas of the metropolitan area such as Hanam within an hour, and since it is connected to the southern part of Seoul in about 30 minutes,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in the metropolitan area is improved and balanced development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greatly to enhancing national competitiveness.

 

In the briefing session, Mayor Park Nam-chun said, “At the beginning of the announcement of the Daekwang Committee, there was deep competition and conflict between regions over the attraction of the GTX-D route. However, it was selected to conduct both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Geomdan and Gimpo at the same time, thus encompassing local public opinion. “From now on, we must work together to reflect national plans, such as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Plan, as we will become one with the citizens and politics rather than conflic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박남춘 시장,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