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천시, ‘일자리특별시’로 순항
일자리대상에서 기초 지자체 유일, 전 분야 우수상 수상 영예
기사입력: 2020/10/21 [15:0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2020년 ‘일자리 중심, 경제도시 부천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일자리특별시로 순항하고 있다.

 

부천시는 일자리 정책의 성과, 노력 및 창의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2020 일자리대상에서 기초 지자체 유일, 전 분야 우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9년 15세~64세 기준 부천시의 고용률은 2018년 대비 1%p 증가한 66.4%로 나타났고 이는 목표였던 65.6%보다 0.8%p 높은 수치이다.

 

취업자 수도 2018년 대비 4천3백 명 증가한 43만 8천7백 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는 부천시가 정부의 정책 동향과 함께 민선 7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에 따라 지역노동시장을 분석하여 다양한 일자리 대책을 추진한 결과다.

 

◆ 현장 밀착형 지원으로 청·장년층의 성공적인 취업시장 진입

 

부천시는 목표를 선회하는 고용률이 선진적인 청·장년층 일자리 정책에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섹터특화형 일자리창출모델인 ‘일드림센터’는 업종별 수요인력의 사전 파악을 통해 맞춤형 산업인력을 양성함으로 미취업 청년층의 취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갔다.

 

2020년에는 7억 7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취업취약계층의 성공적인 고용시장 진입을 돕고 있다.

 

또한 고용노동부 등 17개 일자리 유관기관의 네트워크 협의회를 통해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발굴하고, 청년 일자리 특화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언택트 시대의 고용 및 직업능력개발’을 주제로 한 청년 일자리 온라인 포럼을 공동 개최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노동시장 대전환에 대비하고 있다.

 

◆ 구직자와 기업이 모두 만족하는 ‘지역 산업 맞춤형 일자리 매칭’

 

2018년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부천시 관내 전체 기업 중 제조업 분포는 전국 평균(10.4%)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은 21%다.

 

제조업 종사자 수도 48,991명(38.1%)으로 부천시 내 전체 종사자 중 가장 많다.

 

또한, 2017년 기준 부천시의 10인 미만 사업체는 부천 전체 기업 중 92.1%로, 중소·영세기업의 비중이 높은 산업구조를 보인다.

 

부천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인력 수요를 조사한 결과, 업체는 다기능 인력을 활용한 안정적인 업무 수행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실업 훈련이 미용·조리·요양 분야에 편중되어 인력 수요와 공급 간의 불균형한 미스매치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소기업밀집형4in1 회계사무인력 공급사업’을 기획했다.

 

이 사업은 부천시 특화산업에 초점을 맞춰 인적자원개발과 지역경제 발전을 연계하는 섹터특화형 일자리 창출 모델이다.

 

이 사업을 통해 2D·3D 설계, 전산회계·세무, OA사무자동화, 산업동향기획 등 지역 산업 맞춤형 능력을 갖춘 인력이 배출됐다.

 

과정수료자의 취업 성공률은 목표대비 11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기능 숙련으로 임금 수준도 일반 사무종사원보다 높았다. 

 

부천시는 2020년에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일자리 질 개선에 나섰다.

 

예산 4억 4천만 원을 투입해 부천지역 하이로드형 전략산업(금형) 고용촉진사업, 패키징 뷰티 인력양성사업, 부천·김포지역 청년뷰티 헤어플래너 양성사업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역특화산업 인력 수요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유사한 산업환경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 지역 고용 문제는 우리가 해결한다 ‘지역고용 거버넌스’

 

부천시의 지역고용 거버넌스는 일자리 정책 추진에 큰 동력이 되고 있다.

 

고용노동부 주관 2019년 노사민정활성화 사업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4년 연속 노사민정활성화 부문에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전국 최초로 구성된 부천지역 노사민정협의체에서는 사업 전(全) 단계에서 지역 산업의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해 단계별 문제 해결방안을 도출했다.

 

다양한 회의와 협의를 통해 생활임금 심의, 일터혁신 사례 발굴 및 노동인권조례도 마련했다.

 

또한, 부천시는 ‘2019 부천 노사민정 일·노동 4.0 공동 협약’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7개 유관기관과 협력·연대를 통해 좋은 일자리, 좋은 노동을 만들어내기로 약속했다.

 

고용노동부 부천지청, 경기도일자리재단, 부천고용복지센터, 부천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의 의견을 수렴하는 한편 컨설팅과 모니터링도 함께 실시해 경제도시로서 한 단계 도약하고자 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2020년 부천시는 일자라사업 구체화로 추진력을 높여 66.7%의 고용률과 2만2천 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달려가고 있다”며 “일자리 중심, 경제도시 부천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ucheon-si, cruising to the “Jisari Special City”

 

The only local government to receive excellence awards in all fields in the Job Award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Bucheon City is cruising to a job city under the vision of ‘A job-oriented, economic city in Bucheon!’

 

Bucheon City received the honor of receiving excellence awards in all fields at the 2020 Job Awards, which comprehensively evaluated the achievements, efforts, and creativity of the job policy.

As of 2019, the employment rate in Bucheon City was 66.4%, an increase of 1%p compared to 2018, 0.8%p higher than the target of 65.6%.

 

The number of employed has increased significantly to 438,000, an increase of 4,300 compared to 2018.

 

This is the result of Bucheon City's implementation of various job countermeasures by analyzing the local labor market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trends and the 7th civilian job countermeasure plan.

 

◆ Successful entry into the job market for young and old with on-site support

 

The city of Bucheon believes that the employment rate that turns the target is in the advanced youth and senior job policy.

 

The “Il Dream Center”, a sector-specific job creation model, has strengthened the job competitiveness of unemployed young people by cultivating customized industrial manpower through preliminary identification of demanding manpower by industry.

 

In 2020, a budget of 700 million won is being invested to help the underprivileged to enter the job market successfully.

 

In addition, through the network council of 17 job-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various job programs are discovered, and youth job-specific projects are jointly promoted.

 

In particular, this year, we are preparing for the great transformation of the labor market in the post-corona era by jointly holding an online forum for youth jobs with the theme of “employment and vocational skills development in the untact era”.

 

◆ “Local industry customized job matching” that both job seekers and companies are satisfied with

 

According to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in 2018, the distribution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 among all companies in Bucheon City is 21%, more than double the national average (10.4%).

 

The number of workers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is 48,991 (38.1%), the largest among all workers in Bucheon.

 

In addition, as of 2017, businesses with fewer than 10 employees in Bucheon City accounted for 92.1% of all companies in Bucheon, showing an industrial structure with a high proportion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s a result of a survey of manpower demand for manufacturers in Bucheon City, it was found that the companies want to perform stable work using multifunctional personnel.

 

As the existing unemployment training was concentrated in the beauty, cooking, and nursing fields, the “Small Business Compact 4in1 Accounting Officer Supply Project” was planned to resolve the unbalanced mismatch between the supply and demand of manpower.

 

This project is a sector-specific job creation model that links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with a focus on specialized industries in Bucheon City.

 

Through this project, human resources with customized capabilities for local industries such as 2D and 3D design, computerized accounting and tax, OA office automation, and industrial trend planning were produced.

 

It was found that the job success rate of those who completed the course reached 115% of the target. Due to multi-functional skills, the wage level was also higher than that of general office workers.

 

In 2020, Bucheon City also started to improve job quality by operating a job creation support program tailored to local industries.

 

With a budget of 440 million won, the company is supporting employment promotion projects for high-road strategic industries (molds) in Bucheon, packaging beauty manpower training, and youth beauty hair planner training projects in Bucheon and Gimpo.

 

In addition, we plan to support the company to establish itself as an exemplary case for similar industrial environments, with an emphasis on the possibility of an immediate response to the demands of manpower in specialized local industries.

 

◆ Local Employment Problems We Solve “Local Employment Governance”

 

The governance of local employment in Bucheon City is a major driving force in promoting job policies.

 

It won the grand prize in the 2019 Labor-Management and Civil Affairs Revitalization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was recognized for its achievements in the labor-management and civil administration revitalization sector for four consecutive years.

 

The Bucheon Regional Labor-Management Council, which was formed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participated in local industry stakeholders at all stages of the project to come up with solutions to the problems in stages.

 

Through various meetings and consultations, it deliberated on living wages, discovered cases of workplace innovation, and established the Labor Rights Ordinance.

 

In addition, the city of Bucheon promised to create good jobs and good labor through cooperation and solidarity with 7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n the '2019 Bucheon Labor-Management, Work-Labor 4.0 Joint Agreemen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Bucheon Branch Office, Gyeonggi Job Foundation, Bucheon Employment Welfare Center, Bucheon Industry Promotion Agency, and other related organizations are gathering opinions, while consulting and monitoring are also conducted to take a step forward as an economic city.

 

Bucheon Mayor Jang Deokcheon said, “In 2020, Bucheon City is running with the goal of creating 66.7% employment rate and 22,000 jobs by increasing its momentum with the concrete project.” “We will work harder to realize Bucheon, a job-oriented, economic city.”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천시,장덕천 부천시장,청·장년층 일자리 정책,섹터특화형 일자리창출모델,일드림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