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강기윤 의원, “백신 사망 원인 톡신 및 균 추정...전문가 자문결과 공개”
기사입력: 2020/10/22 [13:0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사망 원인이 백신의 원료가 되는 유정란의 톡신(독성물질)이나 균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이 바이러스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인 서상희 충남대학교 교수에게 자문을 받은 결과, 독감 바이러스를 유정란에 넣어 배양시킬 때 유정란 내에 톡신이나 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하게 될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하는 쇼크를 발생시킬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백신 접종 후 ‘길랭바레 증후군’이나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의 중증 부작용이 나올 수 있는데, 유정란의 톡신이나 균이 자극 또는 선행요인으로 접종자의 자가면역계에 영향을 미쳐 자기 몸의 정상조직을 공격하거나, 그 자체로 알러지 반응을 일으켜 쇼크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포 배양 방식의 경우도 배지상 균 등이 잘 자랄 수 있다.
 
강기윤 의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식약처가 백신의 출하를 승인할 때 무균검사와 톡신검사를 하고 있지만 일부 물량의 샘플링 검사만 실시하고, 백신 제조사의 생산 과정이나 유통 및 접종 이전의 과정상 백신의 균 또는 톡신 상태는 따로 점검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강기윤 의원은 “백신의 경우 톡신이 기준치 이하면서 무균 상태인 청정란으로 유정란을 만들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1900만 도즈라는 대량의 정부 조달 물량을 급히 제조하면서 균이나 톡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할 수 있는 일반 계란을 이용했을 경우와 상온 노출 등 관리 부실로 균이나 톡신이 기준치를 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보건당국이 백신이 배양된 유정란이 어떤 상태였는지와 이미 유통된 백신들의 균 및 톡신 상태를 조사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기윤 의원은 “사망자를 발생시킨 백신의 주사기를 폐기하지 말고 조속히 수거해서 주사기의 균 및 톡신 검사도 실시하는 동시에 식약처의 백신 안전성 검사 체계에 제조부터 유통, 납품, 접종 전까지 TQC 시스템을 도입해 한다”고 지적하며 “보건당국이 진작에 백신을 전량 폐기했어야 했다”고 질타했다.
 
끝으로 강기윤 의원은 “균이나 톡신의 독성물질이 체내에 들어와 세포에 흡수되면서 중화작용의 면역반응이 발생하면 균 또는 톡신의 검출이 어렵게 되고 부검에서도 백신과의 사망 인과 관계를 명확히 밝혀내는게 굉장히 어려울 수 있다”는 의견도 나타냈다.
 
강기윤 의원은 충남대학교의 서상희 교수에게 자문받은 상세한 결과를 21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보건복지부 종합감사에서 자세히 밝힐 예정이다.
 
한편, 서상희 교수는 전 세계 최초로 신종플루백신 개발을 성공하고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 백신의 항원 생산을 이뤄낸 바이러스 분야의 국내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Rep. Kang Ki-yoon, “Presumption of toxins and bacteria causing vaccine death...Expert consultation results disclosed”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Assemblyman Ki-yoon Kang (Seongsan-gu, Changwon-si, Gyeongsangnam-do, Secretary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said that while the number of deaths continues after vaccination, the cause of death is the toxin (toxic substance) of fertilized eggs, the raw material of the vaccine. ) Or bacteria.
 
As a result of consulting a professor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Seo Sang-hee, who is the top authority in the field of viruses, by Kang Ki-yo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when the flu virus is put into fertilized eggs and cultured, if toxins or bacteria are present in fertilized eggs above the standard value, it will lead to death. It has been confirmed that it can cause shock.
 
Normally after vaccination, severe side effects such as'Guilet syndrome' or'anaphylaxis shock' may occur.Toxins or bacteria in fertilized eggs affect the inoculator's autoimmune system as an irritation or a preceding factor and attack normal tissues of the body. In other words, it can cause an allergic reaction on its own, resulting in shock. In the case of the cell culture method, bacteria and the like can grow well in the medium.
 
According to the investigation by Rep. Kang Ki-yoon, when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pproves the shipment of the vaccine, the sterility test and the toxin test are performed, but only a sampling test of some quantity is performed, It turned out that the toxin status was not checked separately.
 
Rep. Kang Ki-yoon said, “In the case of vaccines, despite the need to make fertilized eggs with clean eggs that are sterile and sterile with toxins below the standard, they have been urgently manufacturing a large amount of government procurement of 19 million doses and using ordinary eggs that can contain bacteria or toxins above the standard. It cannot be ruled out the possibility that the bacteria or toxins exceeded the standard value due to poor management such as exposure to room temperature and other cases. “Health authorities need to investigate the status of fertilized eggs in which the vaccine has been cultured and the status of bacteria and toxins in vaccines already distributed. "I do."
 
In addition, Rep. Kang Ki-yoon said, “Do not discard the syringes of the vaccine that caused the death, but promptly collect the syringes to test for bacteria and toxins, and at the same time introduce the TQC system from manufacture to distribution, delivery, and vaccination into the vaccine safety inspection system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He pointed out,” he pointed out, and exclaimed, “The health authorities should have discarded the entire vaccine.
 
Finally, Clinic Ki-yoon Kang said, “If a toxic substance of bacteria or toxins enters the body and is absorbed into the cells, a neutralizing immune reaction occurs, making it difficult to detect the bacteria or toxins. It can be difficult.”
 
Rep. Kang Ki-yoon will reveal the detailed results of his consultation from Professor Seo Sang-hee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t the comprehensive audit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hich will be held from 10 am on the 21st.
 
Meanwhile, Professor Seo Sang-hee is regarded as the best expert in the virus field in Korea, who succeeded in developing the world's first swine flu vaccine and produced antigens for the Corona 19 vaccine in March.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강기윤 의원,길랭바레 증후군,아나필락시스 쇼크,백신 사망 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