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보장 관련 법률 개정에 관한 청원’ 10일 만에 동의자 5만 명 돌파
기사입력: 2020/10/23 [13:0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지난 12일 국회 앞에서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쟁취 10만 입법청원 선포’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석현정),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위원장 권정오)은 공동투쟁본부를 구성했다.

 

13일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 국가공무원법, 지방공무원법 개정을 요구하는 국민동의청원을 등록하고 본격적인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쟁취 투쟁에 돌입했다.

 

국민으로서 가져야 할 의사 표현의 자유와 정치적 기본권 행사를 공무원에게도 보장해 주어야 하고, 직무와 관련된 경우가 아니라면 정치활동 금지와 처벌 조항을 삭제하여 온전한 기본권 행사가 가능하도록 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국민동의입법청원 10만 명 달성을 위해 노동조합에서는 전국순회와 결의대회, 워크숍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입법청원 10일 만에 5만 명을 돌파했다.

 

정치기본권에 대한 공무원들의 요구는 뜨겁다. 관련 법 내용 중  ‘정치활동’이라는 모호한 규정 탓에 그간 선거기간뿐만이 아니라, SNS 상에 올린 글을 비롯해 공유, 좋아요 등 개인적인 의사 표현이 모두 처벌 대상이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업무상 진행한 홍보 활동이 특정 후보자의 공약과 일치하는 경우도 처벌 대상이 되어 공무원들의 누적된 불만이 이번 청원에 대한 호응으로 나타나고 있다.

 

공동투쟁본부에 참여하고 있는 3개 노동조합은 조합원들의 열렬한 참여로 10월 안에 10만 명 달성을 목표로 이번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쟁취 입법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진행 중인 청원은 지난 10월 13일부터 11월 12일까지 동의할 수 있으며, 기간 동안 10만 명이 채워지면 국회 상임 위원회에 회부 된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A petition for the amendment of the law related to guaranteeing basic political rights for public officials and teachers’ surpassed 50,000 in 10 day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2th, starting with the press conference'declaration of 100,000 legislative petition for the acquisition of basic political rights for public officials and teachers', the Federation of Korean Civil Service Workers Unions (Chairman Seok Hyeon-jeong), the National Civil Service Workers Union (Chairman Jeon Ho-il) , The National Teachers' Workers' Union (Chairman Kwon Jeong-oh) formed the joint struggle headquarters.

 

On the 13th, it registered a petition for a national consent requesting amendment of the Party Act,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Political Fund Act, the State Public Officials Act, and the Local Public Officials Act, and started a full-scale struggle for the political rights of public officials and teachers.
 
Public officials must also be guaranteed the freedom of expression and political rights that they should have as a citizen, and the law is urged to amend the law so that it is possible to exercise full basic rights by removing the provisions of prohibition and punishment from political activities unless it is related to their duties.

 

In order to achieve 100,000 national consent legislative petitions, the labor union is conducting active activities such as national tours, resolution meetings, and workshops. The legislative petition exceeded 50,000 in 10 days.

 

Public officials' demands for basic political rights are hot. Because of the ambiguous regulation of ‘political activity’ in the relevant laws, not only the election period but also personal expressions such as sharing and likes were subject to punishment.

 

Even if the public relations activities conducted on the job coincide with the pledge of a specific candidate, they are subject to punishment, and accumulated complaints from public officials appear as a response to the petition.

 

The three labor unions participating in the Joint Struggle Headquarters announced that they will carry out the legislative struggle to achieve the basic political rights of public officials and teachers with the goal of reaching 100,000 in October with the enthusiastic participation of the members.

 

Meanwhile, the petition currently in progress can be agreed from October 13 to November 12, and if 100,000 people are satisfied during the period, it will be referred to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