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복지재단, ‘포스트 코로나, 지역에서 해법을 찾다’ 토론회 개최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공동체 돌봄체계 구축 방안 모색’ 주제로 진행
기사입력: 2020/10/23 [13:2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복지재단이 세 번째 연속 토론회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공동체 돌봄체계 구축 방안 모색’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지역에서 해법을 찾다’ 를 개회한다.
 
오는 26일 열리며 인천시민과 사회복지 분야 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며 토론회는 인천복지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 가능하다.

 

토론회는 돌봄 현장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이병래 의원이 좌장을, 전용호 인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발제를 맡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사회 돌봄의 현실과 과제’를 발표한다.
 
전 교수는 장애인 거주시설·요양원 등 생활 시설에서 발생한 집단 확진 사례를 설명하고 감염병 유행으로 돌봄 서비스가 필요하지만 받지 못하는 재가 서비스의 한계와 원인을 지적한다.

 

여기에 직접 대면 서비스 강화, 다른 형태의 재가 서비스, 자기관리지원 프로그램 개발 등 비대면 시대 돌봄 공백을 채울 대안을 제안한다.

 

발제문 발표 다음으로 ‘사회안전망 강화’를 큰 주제로 하는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진다.

 

‘공공 분야’는 김민석 인천시사회복지행정연구회 회장이 맡고 ‘아동 돌봄’은 박영민 인천시지역아동센터총연합회 전회장이 이야기한다.

 

또 ‘노인 돌봄’은 김세원 인천시노인종합복지관협회장이, ‘장애인 돌봄’은 손동훈 인천시장애인복지관협회장이 맡아 토론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복지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Incheon Welfare Foundation held a discussion on ‘Post Corona, Finding Solutions in the Region’

 

Proceed with the theme of ‘Exploring a plan to establish a community care system to strengthen the social safety ne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The Incheon Welfare Foundation is opening the'Post Corona, Finding Solutions in the Region' with the theme of'Searching for a Community Care System to Strengthen the Social Safety Net' for the third consecutive discussion.
 
It will be held on the 26th, and the discussion will be held on a non-face-to-face basis for Incheon citizens, institutions and workers in the social welfare sector, and the discussion can be viewed on the Incheon Welfare Foundation's YouTube channel.

 

The debate will be presented by Lee Byung-rae, a member of the Incheon City Council's Cultural Welfare Committee, and Lee Yong-ho, a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at Incheon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Jeon explains the case of group confirmation that occurred in living facilities such as living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nd nursing homes, and points out the limitations and causes of home-based services that are not received but need care services due to the epidemic of infectious diseases.

 

Here, we propose alternatives to fill the gaps in care in the non-face-to-face era, such as strengthening face-to-face services, other forms of home service, and developing self-management support programs.

 

Following the presentation of the presentation, there is a discussion of experts on the topic of “strengthening the social safety net”.

 

The “public sector” is addressed by Kim Min-seok, chairman of the Incheon City Social Welfare Administration Research Association, while “child care” is addressed by Park Young-min, former chairman of the General Federation of Children's Centers in Incheon.

 

In addition, “Caring for the Elderly” is debated by Se-won Kim, President of the Incheon City Senior Welfare Centers Association, and Dong-hoon Son, President of the Incheon Welfare Centers for the Disabled, for “Caring for the Disabled”.

 

More details can be found on the Incheon Welfare Foundation websit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인 돌봄,공동체 돌봄체계,사회안전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