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본부세관, '5월의 인천세관인' 김진하 관세행정관 선정 포상
보세창고 실시간 원격영상감시 체계 구축 공로 인정
기사입력: 2021/05/31 [11:3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본부세관,'5월의 인천세관인' 선정 (사진:좌 김진하 관세행정관 우 김윤식 인천세관장)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5월의 인천세관인'에 인천세관 항만통관감시국 김진하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김진하 관세행정관은 감시대상 보세창고 142개사의 CCTV를 세관 감시종합상황실에 연계하는 방법으로 실시간 원격영상감시 체계를 구축하여 효과적인 감시환경을 마련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일반행정분야 유공자에 실제 기업심사사례를 바탕으로 실습자료를 제작하여 직원들의 관세조사 역량강화에 기여한 임수현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특수통관분야 유공자로는 국제특급우편물 X-ray 판독으로 목욕용 소금으로 위장한 메트암페타민 4kg 등 총 6.5kg(약 195억원 상당)의 마약류를 적발한 김용준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감시분야 유공자로는 비상식적인 환적경로를 가진 환적화물을 정밀검사하여 정글쥬스 등 마약류 264병을 적발한 한현빈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심사분야 유공자로는 한·중 FTA 비적용 대상 오징어로 생산한 조제오징어에 협정세율을 적용받은 업체를 적발하여 5.4억원을 추징하고 재발 방지 조치한 김상수 관세행정관을 선정횄다.


조사분야 유공자로는  신속한 압수수색 및 포렌식 자료 분석으로 로렉스 등 명품시계 27점(시가 15억원 상당)을 밀수입한 외국인 일당을 검거한 손주희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은 불법행위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공항만 감시체계를 더욱 공고하게 다지고 국민건강과 사회안전 위해 물품이 반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Bonbon Customs, 'Incheon Customs Officer of May' Kim Jin-ha Selected as Customs Administrator
Recognized for building a real-time remote video monitoring system for bonded warehouses
-Break News Incheon Park Sang-do reporter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as selected Kim Jin-ha, a customs administrator from Incheon Customs Port Customs and Supervision Bureau, as 'Incheon Customs Person of May'.


Kim Jin-ha, a customs administrator, was recognized for establishing an effective monitoring environment by establishing a real-time remote video monitoring system by linking the CCTVs of 142 bonded warehouses subject to monitoring to the customs monitoring general situation room.


As the meritorious person by work field, the customs administrator Lim Soo-hyeon, who contributed to the strengthening of the customs investigation capacity of the employees by producing practical materials based on actual corporate examination cases for those of merit in the general administration field,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special customs field, Kim Yong-jun, a customs administrator who discovered a total of 6.5 kg (worth about KRW 19.5 billion) of narcotics, including 4 kg of methamphetamine disguised as bath salt by reading X-rays of international express mail,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field of surveillance, Han Hyun-bin, a customs administrator who discovered 264 bottles of narcotics, including jungle juice, was selected through close inspection of transshipment cargo with an irrational transshipment route.


Kim Sang-soo, a customs administrator,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examination field, who found a company that had applied the agreed tax rate on prepared squid that was not subject to the Korea-China FTA, collected 540 million won and took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As a person of merit in the investigation field, customs administrator Son Ju-hee was selected, who arrested a gang of foreigners who smuggled 27 luxury watches (valued at 1.5 billion won), including Rolex, through rapid search and seizure and forensic data analysis.


Kim Yun-sik, head of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urged all employees to do their best to strengthen the monitoring system only at the airport to prevent illegal activities in advance, and to block goods from being brought in for public health and social safet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 5월의 인천세관인,인천세관 김진하 관세행정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