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중부해경 수사국 출범 이후 ‘1호 기획수사’ 해양안전저해사범 280명 적발
기사입력: 2021/06/08 [12:4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2월 22일부터 5월 31일까지 해양 안전저해사범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263건, 280명을 검거했다. 
 

이번 특별단속은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출범한 해경청 수사국의 ‘1호 기획수사’로,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해양안전저해행위(선박검사, 선박안전, 선박운항, 기타 안전저해 등)가 단속 대상이다.
 

단속 결과, 선박검사 관련 적발 사례가 47건으로 가장 많았다.


선박 검사 유효기간 만료 또는 선박검사 없이 항행·조업하는 행위, 선박사고나 주요 부속을 수리 후 임시검사를 받지 않는 경우 등이 단속됐다.


선박안전 분야는 총 45건이 적발됐으며 선박 불법 증·개축 11건, 화물 과적·승객 과승 28건, 고박지침위반(화물적재기준 위반)이 6건이다.
 

선박운항과 관련해서 선장이 해기사 면허 없이 선박을 운항하거나 기관장이 승선해야 할 선박에 승선하지 않고 선박을 운항하는 행위, 음주 상태로 선박을 운항하는 행위 등 27건이 적발됐다.


기타 안전저해 행위로는 선원변동 미신고·미공인 35건, 무역항의 수상구역 및 항로에서의 조업 행위 27건, 수출입 화물 무자격 검수 45건 등 총 144건이 단속됐다.
 

이번 특별단속은 경미한 사안일 경우 지도·계도 조치하거나, 단속된 범죄도 경미한 생계형일 경우 경미범죄사건 위원회에 회부하여 감경 조치할 계획이다.


중부해경청 관계자는 “이번 특별단속이 해양종사자들의 안전의식 고취에 상당 부분 기여한 것으로 판단되며, 국민생명과 직결되는 해양 안전저해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단속 및 계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Central Coast Coast Guard Investigation Bureau, 'No. 1 Special Investigation' caught 280 offenders of maritime safety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As a result of a special crackdown on offenders obstructing maritime safety from February 22 to May 31, the Central Regional Maritime Police Agency arrested a total of 263 cases and 280 people.
 

This special crackdown is the 'No. 1 Special Investigation' of the Coast Guard Investigation Bureau, which was launched with the adjustment of the police and police investigation authority. to be.
 

As a result of the crackdown, the most common cases related to ship inspection were 47 cases.


There were crackdowns on the expiration of the validity period of the ship inspection, the act of navigating and fishing without a ship inspection, and cases where a ship accident or a temporary inspection after repairing major parts was not performed.


In the field of ship safety, a total of 45 cases were detected, 11 cases of illegal ship extension/renovation, 28 cases of overloading cargo and overcrowding of passengers, and 6 cases of violation of anchoring guidelines (violation of cargo loading standards).
 

In relation to vessel operation, 27 cases were caught, including the captain operating the vessel without a pilot's license, operating the vessel without boarding the vessel the engineer should board, and operating the vessel while intoxicated.


As for other safety-impeding acts, a total of 144 cases were cracked down, including 35 cases of non-reporting and unacknowledgment of crew changes, 27 cases of fishing in water zones and routes of trade ports, and 45 cases of unqualified inspection of imports and exports.
 

The special crackdown plans to provide guidance and guidance in case of minor cases, or refer to the Minor Crime Cases Committee to take mitigation measures in cases where the cracked crime is a minor subsistence punishment.


“It is judged that this special crackdown has contributed to a significant part in raising the safety awareness of marine workers, and we will continue to crack down on and guide the maritime safety violations that are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the people,” said an official from the Central Coast Police Agenc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중부해경청,해양안전저해행위, 해경청 수사국 1호 기획수사,선박안전,해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