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부평구 삼산1동에 두 차례 기부한 익명 기부자 직장 동료와 함께 라면 기탁
기사입력: 2021/06/08 [13:5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평구 삼산1동에 두 차례 기부한 익명 기부자, 직장 동료와 함께 라면 기탁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 삼산1동이 익명의 기부자들로 따뜻해지고 있다.


8일 부평구에 따르면 삼산1동은 지난 4일 익명의 기부자 2명으로부터 라면 11상자를 기탁 받았다.


이번 익명의 기부자 중 1명은 지난해 말과 올해 초 각각 익명으로 라면을 기부한 30대 중반의 남성이다.


지난 두 차례 기부에는 혼자 정성을 모아 라면을 기부했지만, 이번에는 기부 소식을 전한 직장 동료가 흔쾌히 동참을 결정해 함께 성품을 전달하게 됐다. 


이들은 각각의 마음을 담은 짧은 손 편지도 남겼다.


30대 중반의 남성 기부자는 “너무나도 작은 손길입니다. 우리 동네에 거주하시는 취약계층 분들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작은 성의나마 베풀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심스럽게 말한 것을 좋은 마음으로 표현해주신 직장 동료 분께도 너무나 감사합니다”고 전했다.


직장 동료와 함께 기부에 동참한 또 다른 익명의 기부자는 “좋은 분을 통해 좋은 일에 동참하게 돼 기쁩니다”며 “많이 부족하겠지만, 힘들어하시는 분들에게 작은 기쁨에 됐으면 좋겠고, 해당 지역뿐만 아니라 더욱 따뜻해지는 대한민국이 됐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했다.


라면과 손 편지 2장을 남긴 남성은 이름을 묻는 직원의 물음에 답하지 않고 서둘러 동 행정복지센터를 떠났다.


박용균 삼산1동장은 “어렵고 힘든 시기에 직접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익명의 기부자들께 깊이 감사하다”며 “이런 작은 온정이 점점 더 퍼져 삼산1동을 더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로 만들고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기탁 받은 라면 11상자는 삼산1동 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An anonymous donor who donated twice to Samsan 1-dong, Bupyeong-gu, donated ramen together with a co-worker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Samsan 1-dong, Bupyeong-gu is warming with anonymous donors.


According to Bupyeong-gu on the 8th, Samsan 1-dong received 11 boxes of ramen from two anonymous donors on the 4th.


One of the anonymous donors is a man in his mid-30s who donated ramen anonymously at the end of last year and early this year, respectively.


In the past two donations, I donated ramen with all my heart, but this time, a co-worker who informed me of the donation gladly decided to participate and delivered the character together.


They also left a short handwritten letter expressing their feelings.


A male donor in his mid-30s said, “It is a very small touch. I hope it will be helpful to the underprivileged who live in our neighborhood, and thank you for allowing me to give even a small sincerity. I am also very grateful to my co-workers who expressed my words carefully with a good heart.”


Another anonymous donor, who participated in the donation with a co-worker, said, “I am happy to be involved in a good cause through a good person. I want it to be Korea,” he said.


The man who left ramen and two handwritten letters hurriedly left the 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ithout answering the employee's question for his name.


Park Yong-gyun, the head of Samsan 1-dong, said, “I am deeply grateful to the anonymous donors who practice love for their neighbors in difficult and difficult times. said.


Meanwhile, 11 boxes of ramen donated will be delivered to needy neighbors in the welfare blind spot in Samsan 1-dong.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