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중부해경청, 선박교통안전 저해 행위 집중단속 펼친다.
관제구역 진·출입 미신고, 관제 통신 미청취·무응답 등
기사입력: 2021/06/14 [13: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14일부터 27일까지 선박교통 관련 위반행위에 대한 사전 계도 및 집중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중부해경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는 관제구역 내 선박 운항자를 대상으로 6월 21일부터 27일까지 집중단속을 벌이고, 그에 앞서 6월 14일부터 20일까지 관제통신을 이용한 안내방송과 문자 메시지, 항행 안전정보 알리미 등을 통해 사전 계도 및 단속 예고를 실시한다.
 

주요 단속대상은 관제구역 진·출입 미신고, 관제 통신 미청취·무응답, 항로 미준수, 제한 속력 초과, 도선사 승·하선 구역 위반 등이다.


중부해경이 운영 중인 4개의 항만(인천항, 대산항, 평택항, 경인항) VTS와 2개의 연안(경인연안, 태안연안)VTS 전체 관제구역에서 단속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한 해 중부해경 관제구역 내에서는 미신고 진입, 관제 통신 무응답 등으로 4건이 적발됐으며, 지난해 2월에는 인천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가 선박의 이상 운항을 감지하고 경비정을 동원해 혈중 알코올 농도 0.202%의 상태에서 음주 운항 중이던 선박을 적발하기도 했다.


김병로 중부해경청장은 “지난해 6월부터 시행된「선박교통관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선박교통관제 업무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고, 관제사의 업무 범위가 확대돼 국민께 고품질 관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집중단속을 통해 선박교통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해상사고 예방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The Central Coast Guard will intensively crack down on violations of ship traffic safety.
Non-reporting of entry/exit of control area, non-hearing/non-response of control communication, etc.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Central Regional Maritime Police Agency plans to conduct preliminary guidance and intensive crackdown on ship traffic-related violations from the 14th to the 27th.
 

The Central Coast Guard's Maritime Traffic Control Center (VTS) conducts intensive crackdowns on ship operators within the control area from June 21 to 27, and prior to that, from June 14 to 20, announcements and text messages using control communication , conduct advance guidance and advance notice of enforcement through navigation safety information alerts, etc.
 

The main targets of enforcement are non-reporting of entry/exit of control area, non-hearing/non-response of control communication, non-compliance with route, exceeding speed limit, violation of pilot boarding/disembarkation zone


The crackdown will be carried out in the entire control area of ​​the VTS in the four ports (Incheon Port, Daesan Port, Pyeongtaek Port, and Gyeongin Port) and two coastal (Gyeongin Coast, Taean Coast) VTS operated by the Central Coast Guard.
 

Last year, four cases were caught within the control area of ​​the Central Coast Coast Guard due to unreported entry and non-response to control communication. In February of last year, the Incheon Port Maritime Traffic Control Center (VTS) detected abnormal operation of the vessel and mobilized a patrol boat to obtain a blood alcohol concentration of 0.202%. They also caught a ship that was operating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Kim Byung-ro, Commissioner of the Central Coast Guard, said, “According to the “Vessel Traffic Control Act,” which came into effect in June of last year, the legal basis for ship traffic control has been prepared, and the scope of the controller’s work has been expanded to provide high-quality control services to the public. “We hope that this intensive crackdown will raise awareness about ship traffic safety and have a positive impact on preventing maritime accident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중부해경청, 선박교통안전 저해 행위 집중단속,선박교통안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