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생활폐기물 관리 위한 빅데이터 분석사업 및 표준디자인 8차 개발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21/06/17 [12: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2021년 생활폐기물 관리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사업’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시민의 환경권 침해, 자연환경 파괴, 처리비용으로 인한 사회적 부담증가 등 사회문제와 시민불편을 야기하는 생활폐기물 문제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해결방안을 마련하고자 추진된다.


이 날 보고회에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인천연구원 및 시 관계부서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현재 생활폐기물 발생량에 대한 국가승인 통계는 작성부터 공표까지 1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며, 민간업체에서 제공받는 정보를 군·구에서 작성함에 따라 코로나19와 같이 외부 변화에 영향을 받는 현황을 파악하기 힘든 실정이다.


이에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생활폐기물 수거·운반차량 443대에 GPS 장비를 부착해 종량제봉투에서 배출되는 실질적인 발생량 데이터를 지역별로 수집하고 분석을 통해 예측할 계획이다.


또, 무단투기 발생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다발지역과 상습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적극적인 방지 관리지역을 도출해낸다.


나아가 이번 사업의 분석결과를 관련부서와 함께 협업·활용해 쓰레기 감소 및 재활용 향상 등 효율적인 생활폐기물 관리를 위한 맞춤 정책추진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세헌 시 데이터혁신담당관은 “본 사업을 통해 관내 지역적 배출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생활폐기물 정책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 분석을 실시해 인천시만의 생활폐기물 정책수립 등에 활용하는 등 대시민 행정서비스 만족도 향상을 위한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시가 지난 15일 ‘인천광역시 표준디자인 8차 개발’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인천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생활안전 분야의 표준디자인을 개발하고 국내의 공공시설물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우수디자인을 발굴·보급하는‘제3회 인천굿디자인 인증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수요조사 및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생활안전 분야 표준디자인 개발 대상은 흡연부스, 간이화장실, 공중화장실의 디자인 가이드라인이다.


산발적으로 설치되는 흡연부스나 간이화장실에 대한 표준화를 진행하고 특히, 개방화장실의 불안감을 해소하도록 셉테드(범죄예방도시디자인)를 적용해 입구 및 내부 비상벨의 인지강화를 위한 안전디자인 가이드라인을 개발 할 계획이다. 


또, 시민참여를 통해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공사장 가림막에 대한 다양한 시민 아이디어를 공모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 시행되는‘제3회 인천굿디자인 인증제’는 친환경 소재와 스마트 기술을 도입한 우수한 공공시설물을 대상으로 인증제 대상품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관내 민간기업의 디자인 역량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행하는 제3회 인천굿디자인 인증제는 탈락제품(인천기업)을 대상으로 디자인 전문가를 지원하는 디자인클리닉을 실시하고 있다.


작년 제2회 인천굿디자인 인증제에서는 가로등, 자전거도로 펜스, 방음벽 등 9종 26제품이 선정됬고, 인천기업 2개 업체가 디자인클리닉 지도를 지원받았다.


김중진 시 도시경관과장은“인천광역시 표준디자인 개발 용역은 공공디자인 분야의 역량강화, 민간 우수디자인 기업 육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하는 사업”이라며“시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유니버설디자인과 생활안전을 고려해 모두를 위한 생활품격을 높이는 도시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held the 8th development service initiation report for big data analysis business and standard design for household waste managemen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city of Incheon held a service initiation report for the ‘Big Data Analysis Project for Domestic Waste Management in 2021’.


This service is being carried out to prepare solutions to preemptively respond to social problems and household waste that cause inconvenience to citizens, such as violation of citizens' environmental rights, destruction of the natural environment, and increased social burden due to disposal costs.


The report was attended by the Korea Environmental Policy Evaluation Institute, Construction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Incheon Research Institute, and civil servants from related departments of the city.

 

Currently, nationally approved statistics on household waste generation take more than a year from preparation to publication. It is a difficult situation.


Accordingly, through this research service, GPS equipment is attached to 443 household waste collection and transport vehicles to collect actual data on the amount of volume generated by volume-based waste bags by region and predict through analysis.


In addition, by analyzing the occurrence of illegal dumping with big data, an active prevention management area is derived in consideration of the characteristics of frequent and habitual areas.


Furthermore, the analysis results of this project will be used in collaboration with related departments to promote customized policies for efficient household waste management such as waste reduction and recycling improvement.


Kim Se-heon, city data innovation manager, said, “Through this project, we intend to prepare a customized municipal waste policy that takes into account local emission characteristics. To this end, we will carry out scientific analysis based on data and use it for the establishment of municipal waste policies, etc., to promote substantial projects to improve the satisfaction of public administration services.”


In addition, on the 15th, Incheon City held a report meeting for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Standard Design 8th Development' service initiation report.


Incheon City plans to develop standard designs in the field of life safety through this service and implement the ‘3rd Incheon Good Design Certification System’ to discover and disseminate excellent designs for domestic public facility manufacturers.


The design guidelines for smoking booths, simple toilets and public toilets are the target of standard design development in the field of life safety selected through the demand survey and survey.


Standardization of sporadically installed smoking booths and simple toilets, and in particular, safety design guidelines for enhancing awareness of entrances and internal emergency bells by applying CPTED (Crime Prevention City Design) to relieve anxiety about open toilets plan to develop


In addition, through citizen participation, we plan to open a public contest for various civic ideas about screens for construction sites that hinder the aesthetics of the city.


The 3rd Incheon Good Design Certification System, which will be implemente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plans to expand the items subject to the certification system to excellent public facilities that have introduced eco-friendly materials and smart technology.

 

The 3rd Incheon Good Design Certification System, which is implemented to strengthen the design capabilities of private companies in Incheon and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is running a design clinic to support design experts for products that have failed (Incheon companies).


At the 2nd Incheon Good Design Certification Festival last year, 9 types of 26 products were selected, including street lamps, bicycle road fences, and soundproof walls, and two Incheon companies received support for design clinic guidance.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standard design development service is a project that revitalizes the local economy while nurturing excellent design companies in the private sector and strengthening capabilities in the public design field,” said Kim Jung-jin, head of the city’s urban landscape division. We will continue to promote urban design that enhances the quality of life for all.”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생활폐기물 관리 빅데이터 분석사업, 표준디자인 8차 개발 용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