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환경
인천시교육청, 중·고 교사 대상‘블렌디드 수업 자료 나눔전’공모
기사입력: 2021/06/17 [12:1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중·고 교사 대상으로 ‘블렌디드 수업 자료 나눔전’을 공모한다.

 
이번 사업은 교사들이 블렌디드 수업을 위해 만든 양질의 영상학습자료를 발굴하고 자료를 공유하여 교수학습의 질을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인천시교육청 중·고등학교 교사라면 누구나 수업 자료 나눔에 참여할 수 있고, 수업 자료로 제작된 영상학습자료를 6월 28일부터 7월 15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제출 자료는 교과를 포함한 모든 교육활동에 활용할 수 있는 10분 이내의 클립형 영상학습자료로, 수업을 위해 기제작된 영상과 신규 제작 영상 모두 가능하다. 
 
수업 자료 나눔전을 통해 발굴된 자료들은 저작권 확인 등의 점검과정을 거친 후 인천교육플랫폼의 ‘살아숨쉬는 수업’ 게시판에 탑재될 예정이다. 
  
이병욱 중등교육과장은 “‘공모전’이 아닌 ‘나눔전’이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은, 양질의 수업 자료를 찾아 순위를 매기는 것이 아니라 교사의 자발적 수업 나눔에 그 의의를 두기 때문이다”며 “이러한 행사를 통해 교사들의 자발적인 수업 자료 공유 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발굴된 자료들은 원격수업뿐 아니라 전면등교 후의 대면수업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자료로 개발되어 교수학습을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Blended Class Material Sharing Exhibition’ for middle and high school teacher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s holding a contest for ‘Blended Class Material Sharing Exhibition’ for middle and high school teachers.

 
This project was designed to improve the quality of teaching and learning by discovering and sharing high-quality video learning materials made by teachers for blended classes.

 
Any middle or high school teacher at the Inch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can participate in the sharing of class materials, and submit video learning materials produced as class materials between June 28 and July 15.
 

The submitted material is a clip-type video learning material of less than 10 minutes that can be used for all educational activities, including the subject. Both pre-made videos and newly produced videos for class are possible.
 
The materials discovered through the class material sharing exhibition will be posted on the ‘Living Classes’ bulletin board of the Incheon Education Platform after going through an inspection process such as copyright confirmation.
  
Lee Byung-wook, head of the Secondary Education Division, said, “The reason we used the name ‘sharing exhibition’ rather than ‘competition’ is because the significance of teachers’ voluntary class sharing is not based on finding and ranking high-quality class materials.” “These events It is expected that teachers will create a culture of voluntary sharing of class materials through this program.”
 

Meanwhile, the materials discovered this time are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in improving teaching and learning as they will be developed as materials that can be used not only in remote classes but also in face-to-face classes after full school attendanc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교육청,블렌디드 수업 자료 나눔전 공모, 인천교육플랫폼, 살아숨쉬는 수업,블렌디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