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특임장관’ 신설 추진, 민주당 왜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나?
당 차원의 ‘청년 특임장관’에 준하는, 그 보다 훨씬 높은 위상과 권한을 주는 제도를 신설하시라!
기사입력: 2021/06/17 [11:3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김광수 박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광수 박사. (C)브레이크뉴스

민주당(대표, 송영길)이 6월 16일 국회교섭단체 연설을 통해 “청년 특임장관 신설을 제안 한다”고 밝혔다. 문제의식을 충분히 이해한다. 아니, 백번 이해하고도 남음이 있다. 얼마나 절박했으면 ‘저렇게까지’하는 짠한 마음도 든다. 하지만, 또 번지수 잘 못 짚었다.

정치가 민심에 ‘정확하게’반응해야하는 것은 맞지만, 포퓰리즘이나 대증요법만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LH가 문제가 있으니, 해체하자. 정말 단순논리이다.

같은 논리로, 청년들이 자신들이 만든 정권과 당에 대한 기대 및 지지이반이 심각하니, ‘청년 특임장관’ 신설해 이 문제를 한번 돌파해보자. 역시, 너무 단순논리이다.

그럼 어떻게?

이번 보선, 또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당선에서 봐야 할 문제본질은 이런 것이다.

첫째, 이 정부와 민주당 너네, 정말 못한다.

둘,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이 엄청 높다.

그래 놓으면-그렇게 인식한다면, 청년들의 문제의식을 청년 특임장관 신설이라는 대증처방으로 접근하겠다는 발상이 위 민심과 얼마나 동떨어졌는지가 보인다.

즉, 이제껏 발생된 청년들의 불만은 특임 청년장관이 없어서가 아니라, ‘청년들의 마음을 읽어내지 못한 기성 정치인인 우리들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다. 해서 우리가, 혹은 우리 당이 청년들의 마음을 읽어내기 위해 어떻게 정책을 잘 입안하고, 환골탈태해야 할까를 먼저 고민해야’하는 것이다.

그렇게 우선 접근되어져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청년 특임장관 신설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 참 발상이 웃기고, 유치하다.

그런 발상이라면 이제껏 그 수많은 정부부서와 공공기관이 있는데 왜 우리 대한민국 사회의 병리현상이 안 풀리지.... 또 그런 식의 접근이라면 모든 영역별, 혹은 세대별, 혹은 계급·계층별 관련 부서를 두면 모든 문제가 풀려야 되는데, 과연 그렇게 될 수 있나?

한번 쯤 생각해 봐야 한다.

해서, 문제(의식)의 초점을 좀 달리 잡아야 한다. 청년들의 마음을 못 읽는 것이 청년 특임장관이 부재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당신네들(기성 정치인)이 갖고 있는 그 알량한 기득권을 내려놓지 못하고, 청년들의 마음을 진정으로 읽어내려 하지 않은 당신네들(기성정치인)의 그 ‘꼰대’에 있음을 먼저 인정, 반성해 기득권을 내려놓는 방식으로 이해하고, 접근해야 하는 것임을. 그래야 청년문제가 풀려질 수 있음을. 왜 먼저 이 생각을 못해낸단 말인가? 절대적으로 먼저 이 생각을 먼저 해내어야만 하는 것이다.

그래놓고, 청년 특임장관을 신설해도 신설해야 하는 것이다. 그것 없이, 즉 그런 본질적 천착과 대전제 없이 청년의 모든 문제를 청년 특임장관 신설로 해결 하겠다? 또 정치 쇼고, ‘잠시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심보의 기존 기성정치세대들의 기득권 유지전략이고, 면피전략,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한번쯤 생각해보시길...

그래놓고, 그래도 민주당에 대한 애정을 갖고 합리적 대안 제시를 해보면 이렇다.

정부차원에서의 청년 특임장관 신설은 시기적-이 정부 임기가 채 1년이 안 남았다. 실제 뭘 할 수 있겠나?-으로나 모양새로 보나 꼴사납다.

해서 필요하다면 당 차원에서 청년층 요구수렴을 위한 강화전략과, 그런 측면에서 청년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는 구조를 먼저 갖춰야 한다.

그 연장선상에서 널리 인재를 구해 당 차원의 ‘청년 특임장관’에 준하는, 아니 그 보다 훨씬 높은 위상과 권한을 주는 제도를 신설하시라! no-ultari@hanmail.net

*김광수 필자 약력

정치학(북한정치) 박사/‘수령국가’ 저자/평화통일센터 하나 이사장. 저서로는 『수령국가』(2015) 외에도 『사상강국: 북한의 선군사상』(2012), 『세습은 없다: 주체의 후계자론과의 대화』(2008)가 있다.

강의 경력으로는 인제대 통일학부 겸임교수와 부산가톨릭대 교양학부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그리고 현재는 부경대 기초교양교육원 외래교수로 출강한다.

주요 활동으로는 전 한총련(2기) 정책위원장/전 부산연합 정책국장/전 부산시민연대 운영위원장/전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사무처장·상임이사/전 민주공원 관장/전 하얄리아부대 되찾기 범시민운동본부 공동운영위원장/전 해외동포 민족문화·교육네트워크 운영위원/전 부산겨레하나 운영위원/전 6.15부산본부 정책위원장·공동집행위원장·공동대표/전 국가인권위원회 ‘북한인권포럼’위원/현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부산지역본부 운영위원(재가)/현 사)청춘멘토 자문위원/6.15부산본부 자문위원/전 통일부 통일교육위원 / 평화통일센터 하나 이사장/(사)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자문위원 외 다수가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Newly promoted ‘Youth Special Minister’, Why is the Democratic Party still not sober?

Create a new system that gives a much higher status and authority than that of the party-level ‘special youth minister’!

- Dr. Kwang-Soo Kim

On June 16, the Democratic Party (CEO, Song Young-gil) announced in a speech at the National Assembly negotiation group that “I propose to establish a special youth minister.” I fully understand the issue. No, there is more than enough to understand a hundred times. I have a bittersweet feeling of how desperate it was to say ‘to that extent’. However, I couldn't figure out the number again.

It is true that politicians should respond “correctly” to public sentiment, but they must not approach populism or symptomaticism alone.

LH has a problem, so let's dismantle it. It's really simple logic.

By the same logic, young people have serious differences in expectations and support for the government and party they have created, so let’s break through this problem by creating a new ‘Youth Special Minister’. Again, that's too simplistic.

Then how?

This is the essence of the problem to be seen in this by-election, or in the election of Lee Jun-seok, the lead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First, this government and the Democratic Party, you really can't.

Second, the desire for regime change is very high.

If so - if you recognize it that way, you can see how far away from the people above the idea of approaching the problem consciousness of young people as a symptomatic prescription of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youth minister.

In other words, the dissatisfaction of the young people that has occurred so far is not that there is a special youth minister, but that ‘there is a problem with us as established politicians who have not been able to read the minds of young people. That is why we or our party must first think about how to formulate policies and transform themselves in order to read the minds of young people.”

So it should be approached first. However, I will solve this problem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youth minister.... The idea is funny and childish.

With such an idea, there are so many government departments and public institutions so far, why can't the pathology of our Korean society be solved.... And with that kind of approach, if we have departments related to all areas, generations, or classes and classes, All problems must be solved, but can it be?

You should think about it sometime.

So, we need to focus on the problem (consciousness) a little differently. It's not that the special youth minister is not present that can't read the minds of young people, it's that you guys (established politicians) couldn't let go of the wealthy vested interests that you guys (established politicians) have and didn't really try to read the minds of young people (established politicians). First of all, it is necessary to understand and approach in a way that acknowledges and reflects on being in the 'Kkondae' of the world and puts down the vested interests. Only then can the youth problem be solved. Why didn't I think of this in the first place? You absolutely have to come up with this idea first.

Still, even if a special youth minister is newly established, it should be newly established. Without it, that is, without such essential scrutiny and major premise, will all youth problems be solved by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youth minister? In addition, it is a political show, a strategy to maintain the vested interests of the existing political generation with the simbo that “we only need to avoid the shower for a while”, and it is a strategy of avoidance, nothing less.

Think about it for a moment...

Even so, if we show affection for the Democratic Party and suggest a reasonable alternative, it is as follows.

The timing of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youth minister at the government level - this government's term of office is less than a year. What can you really do? - It's unsightly, both in appearance and in appearance.

Therefore, if necessary, at the party level, a strengthening strategy to converge the demands of the youth and a structure in which the diverse voices of the youth can be reflected in that respect should be prepared first.

As an extension of that, seek out talented people and establish a new system that gives you a higher status and authority equivalent to, or even higher than, the ‘special youth minister’ at the party level! no-ultari@hanmail.net

*Kim Kwang-soo's biography

Ph.D. in Political Science (North Korea Politics) / Author of ‘Recipient Country’ / Chairman of Hana Center for Peaceful Reunification. In addition to 『Recipient Nation』 (2015), he has also written 『Ideological Power: North Korea's Songun Thought』 (2012) and 『No Hereditary: Dialogue with Juche’s Successor Theory』 (2008).

In his teaching career, he served as an adjunct professor in the Faculty of Unification at Inje University and an adjunct professor in the Faculty of Liberal Arts at Busan Catholic University. He is currently teaching as an adjunct professor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s Basic Liberal Arts Education Center.

Major activities include former Han Chongryon (2nd term) policy chairperson/former Busan Alliance Policy Director/former Busan Citizens Solidarity Steering Committee/former secretary-general/standing director of Busan Democratic Uprising Commemoration Association/former director of Democracy Park/former Hayalia Unit Regaining Pan-Citizen Athletic Headquarters Co-Steering Committee/Former Overseas Korean National Culture/Education Network Steering Committee/Former Busan Gyeo Hana Steering Committee/Former 6.15 Busan Headquarters Policy Chairman/Co-Executive Chairman/Co-Representative/Former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North Korea Human Rights Forum' member/Present Korean Buddhist Jogye Order of Ethnic Community Promotion Headquarters Busan Regional Headquarters Steering Committee (Family)/Present Company) Youth Mentor Advisor/6.15 Busan Headquarters Advisory Committee/Former Unification Education Committee member of the Ministry of Unification/President of Peace Unification Center Hana/Cooperation for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There are many others besides advisor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