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연기론은 꼴찌들의 반란(反亂)인가?
대선 선두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경선 연기 불가 입장인데...
기사입력: 2021/06/18 [10:2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권기식 칼럼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기식 칼럼니스트. (C)브레이크뉴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경선 연기론을 둘러싸고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선 선두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경선 연기 불가 입장인 반면 이낙연ㆍ정세균 등 나머지 주자들은 경선 연기를 요구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측 의원들은 경선 일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의총 소집 요구서를 당 지도부에 전달하기 위해 서명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60여명의 의원들이 서명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이낙연 전 대표 측 설훈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9월 경선은 무난하게 지는 길. 무난하게 지는 것이 뻔히 보이는 길을 걸어갈 순 없다"며 경선 연기를 주장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YTN에 출연해 "단답식으로 얘기하자면 (경선 연기)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혜숙 의원도 "경선 일정은 코로나로 집단면역을 형성하고 실내 옥외 집회가 지금보다 자유로운 시기를 가늠해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민생의 어려움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데 여당에서 특정인, 특정 계파의 이익을 위해 경선 연기를 하자며 의총 소집 연판장이나 돌리는 행태를 보면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대선 실패해도 나만 살면 된다는 탐욕적 이기심의 끝이 어디인지 걱정 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경선 연기론자들의 주장은 대체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경선을 하면 흥행이 어렵고, 상대당인 국민의힘 보다 후보가 일찍 선출되면 공격이 집중돼 본선 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논리이다.

이같은 주장은 당의 헌법인 당헌을 바꾸고, 당원들의 총의를 번복하는 논리 치고는 매우 빈약하고 허술하기 짝이 없다. 정해진 일정대로 경선을 치르면 패배가 뻔하니 일정을 바꾸자고 하는 것이 솔직할 듯하다.

경선 연기론은 몇 가지 점에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한다.

첫째, 특정 후보의 유불리 때문에 경선을 연기한다는 것은 반민주적인 발상이다. 당명이 민주당이고 김대중ㆍ노무현을 계승한다는 정치인들이 반민주적인 정치행태를 보이는 것은 개탄할 일이다.

둘째,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인 대한민국이 코로나 때문에 집권당 경선 일정을 연기한다면 세계인의 빈축을 살 것이다. 우리 국민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는 일상을 지켜나가고 있다. 얼마 전 국민의힘은 성공적으로 전당대회를 치른 바 있다. 대한민국은 6.25 전란 중에도 선거를 치른 나라이다. 국민과 당원을 얕잡아 보지 말아야 한다.

셋째, 민생의 어려움을 외면한 정치놀음이라는 비판이다. 지금 코로나19 방역과 경제난, 실업난, 부동산 문제, 청년 문제 등 민생 현안이 산적한 상황인데, 집권당 의원들이 민생은 뒷전이고 경선 룰을 둘러싼 다툼만 벌인다면 국민적인 비난과 저항을 자초하게 될 것이다.

넷째, 대선 후보가 야당 보다 먼저 선출되면 본선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논리는 설득력이 없다. 대선 후보 중심으로 국정을 돌파하고 당이 단합하는 모습을 보이면 국민적인 지지가 따라올 것이라는 주장이 오히려 설득력이 있다.

경선 연기론은 민생을 해치고 당의 갈등을 초래하는 자해 행위이다. 거대 집권당이 민생은 외면하고 경선 연기 타령을 일삼는다면 민심의 지지를 얻기는 요원하다. 민주당 지도부는 경선 연기론을 조기에 정리하고 민생에 매진해야 한다. '경선 연기'라는 '꼴찌들의 반란'은 세상을 어지럽게 할 뿐이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 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 지행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s the theory of delaying the Democratic primary election a revolt of the last-minute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the leader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in a position to not postpone the election...

- Columnist Kwon Ki-sik

With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re is a conflict over the theory of postponement of the primary. Gyeonggi-do Governor Lee Jae-myung, the leader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said it was impossible to postpone the election, while other runners, including Nak-yeon Lee and Se-kyun Jeong, were demanding that the election be postponed.

Former representative Lee Nak-yeon and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s lawmakers are working to sign a request to the party leadership to convene a general meeting to discuss the issue of the election schedule, media reports say that about 60 lawmakers signed it. Seol-hoon, the former representative of Lee Nak-yeon, argued on Facebook on the 17th to postpone the election, saying, "The September election is a way to lose easily. You cannot walk a path where it is obvious that you will lose easily."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lso appeared on YTN and said, "If we talk in a short-answer format, it is necessary." Rep. Jeon Hye-sook also insisted, "The schedule for the election should be determined by establishing a collective immunity from the corona virus and when indoor and outdoor gatherings are freer than now."

In response, Rep. Jeong Seong-ho, chair of Jae-myung-gye Lee, said, "The difficulties in people's livelihoods are getting serious, and I can't help but feel miserable watching the ruling party convene a parliamentary session or turn around for the benefit of certain people and certain factions in the ruling party." I'm worried about where the end of the greedy selfishness that I have to live even if I fail."

The argument of the contestants is that if the primary contest is held in a situation where the Corona 19 situation has not calmed down, it is difficult to succeed, and if a candidate is elected earlier than the power of the people, the opposition party, the attack will be concentrated and the competitiveness of the final stage may be weakened.

Such an argument is very weak and lax for the logic of changing the party constitution, the party constitution, and overturning the consensus of the party members. If the contest is held according to the set schedule, defeat is inevitable, so it seems fair to suggest that the schedule be changed.

It argues that the contest acting theory deserves criticism in several respects.

First, it is an anti-democratic idea to postpone the primary because of the disadvantages of a specific candidate. It is deplorable that politicians whose party name is the Democratic Party and who claim to succeed Kim Dae-jung and Roh Moo-hyun show anti-democratic political behavior.

Second, i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is a model country for preventing COVID-19, postpones the presidential election due to the corona virus, people around the world will suffer. The Korean people are maintaining their daily routines despite the COVID-19 pandemic. Not long ago, the People's Power successfully held a national convention. The Republic of Korea is a country that held elections even during the Korean War. The people and party members should not be underestimated.

Third, it is criticized as a political game that ignores the difficulties of the people's livelihood. Currently, there are a lot of issues such as COVID-19 quarantine, economic hardship, unemployment, real estate, and youth issues, but if the ruling party lawmakers fight over the rules of the election, the people's livelihoods will be in the background.

Fourth, the argument that if a presidential candidate is elected before the opposition party, the competitiveness of the final round is reduced is not persuasive. It is rather persuasive to argue that if the presidential candidate breaks through state affairs and the party shows unity, public support will follow.

The theory of acting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a self-harming act that harms the people's livelihood and causes conflicts within the party. If the large ruling party ignores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and acts as a tactic to postpone the primary, it is far from gaining public support. The Democratic Party's leadership should settle the theory of postponement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early and focus on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The 'rebellion of the last ones' called 'acting the competition' only messes up the world.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then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as the chairman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and a co-chair of the Jihaeng Foru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