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본부세관, ‘6월의 인천세관인’ 에 이승희 관세행정관 선정 포상
포장명세서 정상화로 수입검사시간 단축한 공로
기사입력: 2021/07/01 [10:4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본부세관, 6월의 인천세관인 시상식( 좌측: 이승희 관세행정관, 우측: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6월의 인천세관인에 인천세관 항만통관감시국 이승희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이승희 관세행정관은 수입물품을 포장만으로 특정할 수 있도록 부실하게 기재된 포장명세서에 대한 심사방식을 개선하여, 수입검사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검사시간을 단축시키는 등 인천항 물류정상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일반행정분야 유공자에 3년 이상 진행된 하자보수 관련 소송을 화해권고결정으로 종결시키는 등 소송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윤상필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감시분야 유공자에 담배와 규조토 매트의 음영이 비슷한 점을 악용하여 심지박기 수법으로 밀반입하려던 국산담배 11,552보루(약 5.2억원 상당)를 적발한 김성만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심사분야 유공자에 품목분류 오류 수입신고 건을 분석하고, 60여개 업체에 자발적으로 수정신고를 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여 22억원을 추징한 이순애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조사분야 유공자에 코로나 위기를 틈타 담배20만갑과 장뇌삼 1만 3천주를 마스크로 위장 밀수입한 전문 밀수 조직 7명을 전원 검거한 윤태춘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적극행정분야 유공자에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여행자를 대상으로 출항전 사전통관예약제를 시행 입항 시 여행자 통관시간을 효과적으로 단축하는 등 여행자 편의 증진에 기여한 정지원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은 관세행정의 기본 임무인 국민건강과 사회안전을 위한 불법물품 반입 차단과 함께 코로나19로 위축된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Awarded ‘Incheon Customs Person of June’ as Customs Administrator Seunghee Lee
Contribution to reducing import inspection time by normalizing packing specification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as selected Lee Seung-hee, a customs administrator from the Port Customs and Supervision Bureau of Incheon Customs, as the Incheon Customs Officer for June.


Lee Seung-hee, a customs administrator, was recognized for contributing to the normalization of logistics in Incheon Port by improving the examination method for poorly written packaging specifications so that imported goods could be specified only by packaging, thereby securing the effectiveness of import inspection and shortening inspection time.


As the person of merit in each work field, Yoon Sang-pil, a customs administrator who successfully carried out the litigation, such as ending a lawsuit related to defect repair, which had been going on for more than three years with a person of merit in the general administrative field, with a decision to recommend a settlement was selected.


Kim Seong-man, a customs administrator who caught 11,552 packs of domestic cigarettes (worth about 520 million won), which was trying to smuggle in by the pounding technique,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surveillance field.


We selected Lee Soon-ae, a customs administrator who collected 2.2 billion won by analyzing the cases of import declarations made with errors in item classification to those of merit in the screening field, and providing information so that they could voluntarily report corrections to about 60 companies.


As a person of merit in the investigation field, customs administrator Yoon Tae-chun was selected, who arrested all seven specialized smuggling organizations who smuggled 200,000 packs of cigarettes and 13,000 shares of camphor ginseng under the guise of a mask to take advantage of the corona crisis.


Jeong Ji-won, a customs administrator who contributed to the improvement of traveler convenience, such as implementing a pre-departure reservation system for travelers on non-landing international tourism flights, effectively shortening the customs clearance time for travelers upon arrival, was selected for those of merit in the field of active administration.


Kim Yun-sik, head of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requested that we do our best to actively support businesses that have been contracted by COVID-19, while blocking the importation of illegal goods for public health and social safety, which is the basic duty of customs administrat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 6월의 인천세관인, 이승희 관세행정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