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남부천 청년회의소(JC) 회원들 나눔과 봉사로 구슬땀 흘려..,
한국부천 지체 장애인 협회, 어울림 봉사회, 덕유마을 지체 장애 독거노인 가정 봉사 등 나눔 활동
기사입력: 2021/07/14 [13:4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남부천 청년회의소(JC) 회원들 나눔과 봉사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남부천 청년회의소(Junior Chamber) 김종균 회장과 회원들이 지난 7월 10일 나눔과 봉사의 현장을 찾아 구슬땀을 흘렸다.

 
나눔의 소식으로는 첫 번째로 부천 지역 장애인들의 복지 증진과 재활 치료 및 의욕을 북돋우고 사회적 소외감과 고충을 줄여 주기 위해 설립된 (사)한국지체장애인협회 경기도협회 부천시지회(회장 조영섭)를 찾았다.


두 번째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해 ‘섬김과 돌봄’,‘나눔과 사랑’, ‘신뢰와 소통’의 마음으로 덕유마을에서 무료급식소를 운용하고 있는 어울림 봉사회(회장 한원식)를 찾아 사랑의 쌀 100kg을 전달했다.

 
나눔 후에는 (사)경기도 장애인 희망 나눔 협회(회장 박영애)로부터 덕유마을에 사시는 지체 장애 독거노인 분이 대형가구를 옮기지 못해 도움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김 회장과 회원들이 해당 가정을 방문해 대형가구를 분해, 정리, 배출하고 행정복지센터에 폐기물 접수하는 등 봉사 활동을 했다.

 
남부천 청년회의소(JC) 김종균 회장은 "나눔과 봉사는 소소하지만 중요한 일이다”며 “이번 활동을 보람있게 생각한다.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함께 하는 남부천 청년회의소가 되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봉사에는 남부천 청년회의소 역대 회장 출신의 부천시의회 국민의힘 이상윤 시의원도 함께했다.

 
국제청년회의소(JCI:Junior Chamber International)는 인종, 국적, 신앙, 성별, 직업, 관계없이 건실한 사상을 가진 만 20세부터 40세(대한민국은 45세)까지의 젊은이로 구성된 범세계적 순수 민간단체다.

 
청년회의소(Junior Chamber)는 청년들이 지닌 무한한 잠재능력을 개발할 4대 기회(개인 능력개발, 국제경험 개발, 지역사회개발, 사업 능력개발)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에서 봉사 활동을 전개한다. 그 훈련과 봉사를 바탕으로 회원 전체가 두터운 우정을 갖게 된다.


이를 통해 미래 지도자를 양성하고, 세계회원 국가와 교류로 세계평화와 인류복지 향상을 이룰 수 있다고 믿는 단체다.


한국청년회의소 자료에 따르면, (사) 한국청년회의소는 1951년에 ‘전쟁으로 폐허가 된 조국을 JC 운동으로 재건하자’는 12명의 청년들이 모여 1952년 2월 ‘평택청년애향사업회’를 창립하고 6월 국제청년회의소(JCI)에 지방JC로 가입했다.


현재는 전국 330여 곳의 지방 청년회의소(JC)에 1만2,000여 명의 회원이 청년회의소(JC) 활동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Nambucheon Youth Chamber (JC) members work hard for sharing and volunteering..,
Sharing activities such as Bucheon Korea Association for the Disabled, Oulim Volunteer Group, and family service for the elderly living alone in Deogyu Villag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Nambucheon Junior Chamber Chairman Kim Jong-gyun and members worked hard to find the site of sharing and volunteering on July 10th.

 

As a news of sharing, I first visited the Bucheon City Branch (Chairman Young-seop Cho) of the Gyeonggi Association of the Korea Association for the Disabled, which was established to improve the welfare of the disabled in the Bucheon region, to encourage rehabilitation, to boost their motivation, and to reduce the feeling of social alienation and hardship.


Second, for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with the spirit of ‘serving and caring’, ‘sharing and love’, and ‘trust and communication’, we found the Oullim Volunteer Group (Chairman Won-sik Han), which operates a free lunch service in Deogyu Village, and donated 100 kg of rice of love. delivered

 
After sharing, the Gyeonggi-do Disabled Hope Sharing Association (President Park Young-ae) heard that an elderly person with a physical disability living alone in Deogyu Village needed help because he could not move a large household. They did volunteer work, such as disassembling, cleaning up, discharging, and receiving waste to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Nambucheon Youth Chamber (JC) Chairman Kim Jong-gyun said, "Sharing and volunteering are small but important things. I think this activity is worthwhile. I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become a Nambucheon Youth Chamber that works together for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Lee Sang-yun, a former president of the Nambucheon Youth Chamber and former president of the Nambucheon Youth Chamber, also participated in the service on this day.

 
Junior Chamber International (JCI) is a global, purely private organization composed of young people aged 20 to 40 (45 in Korea) with sound ideas regardless of race, nationality, faith, gender, occupation, or occupation. .

 
The Junior Chamber provides four major opportunities to develop the unlimited potential of young people (personal ability development, international experience development, community development, and business competency development) and conducts volunteer work in the local community. Based on that training and service, all members develop deep friendships.


It is an organization that believes that future leaders can be fostered through this, and world peace and human welfare can be improved through exchanges with member countries of the world.


According to the data of the Korea Youth Chamber, in 1951, 12 young people gathered to 'reconstruct the country ruined by war with the JC Movement' and founded the 'Pyeongtaek Youth Affectionate Society' in February 1952. In June, I joined the International Youth Chamber (JCI) as a local JC.


Currently, about 12,000 members are participating in JC activities in 330 regional youth chambers (JCs) across the countr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부천 청년회의소(JC), 나눔과 봉사,한국청년회의소,섬김과 돌봄,신뢰와 소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