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인천시의회, 서울시 일방적인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한다.
기사입력: 2021/07/23 [15:0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서울시의 부평 생활치료센터 설치 관련, 부평구와 인천시의회가 또 인천과 사전 협의도 없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시의 부평지역 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에 강하게 반발하며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부평구와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서울시가 오는 27일 운영을 목표로 부평역 인근 한 호텔 전체를 활용해 6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했다.


문제는 대부분 서울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하면서 인천시와 부평구와 사전 협의조차 없었다는 것이다.


지난 22일 이 소식을 접한 신은호 의장은 곧바로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에게 전화를 걸어 강력하게 항의했다.


신은호 의장은 “수백 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수용할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부평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부평역 인근 호텔을 통째로 만들려고 하면서 인천시는 물론 부평구와 아무런 협의도 없이 서울시 마음대로 추진하는 것을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본인 소유의 이 호텔은 운영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재해·재난 대피시설로 지정된 곳으로 알고 있으며, 서울시가 어떻게 이 호텔을 알고 추진했는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든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또 “서울시의장과의 통화에서 서울시 집행부가 이 사실을 서울시의회에도 알리지 않았다는 것을 전해 들었다”며 “이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독단에서 비롯된 안하무인격인 불통 행정이며, 아주 몰상식한 행위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반발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의회는 인천시와 부평구는 물론 인천시민들과 함께 서울시의 일방적인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에 대해 철회할 때까지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온라인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협의가 없었던 것이 아니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생활치료센터 건립과 관련한 절차는 먼저 시설과 협의 후에 운용할 병원을 섭외하고, 그 다음 지자체와 협의하는 과정을 거친다”며 “지난 20일 병원까지 섭외됐고, 21일 부평구에 협조 공문을 발송했다. 실무적으로 인천시와 부평구와 이야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기 위해 해당 지자체 협조가 필수”라며 “협조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할 수 없는 상황이며, 지금도 추가적으로 다른 시설을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려는 해당 호텔은 부평구가 지난해부터 대규모 재해·재난 등으로 주거시설을 상실한 이재민 등의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로 지정된 곳으로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이재민 대피시설로 지정은 도시 중심에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줄이기 위함이다.


또한, 부평구가 22일 성명서를 통해 서울시의 일방적인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반대 한다고 밝혔다.


부평구의 성명서에 따르면 서울시가 인구 50만 부평구의 도심인 부평역 인근에 어떠한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행하고 있다.


부평구는 지난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에서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을 확인했다.


서울시가 생활치료센터를 추가 확보하면서 오는 27일 운영을 목표로 인천시 부평구에 60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만들겠다는 내용이다.


부평구는 이전까지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와 관련한 그 어떤 내용도 서울시로부터 전달받은 적이 없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 격리시설을 서울이 아닌 인천 부평에 조성하면서 해당 지방정부에는 일언반구도 없었던 것이다.


서울시의 이 같은 안하무인격인 불통 행정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도 무시한 처사이다.


중대본은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에서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할 경우 ‘시설확보 시 사전에 지역 주민들에게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설명하고 설득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또한,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및 주거지역과 떨어져 있는 시설을 확보하도록 하는 요건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부평역 생활치료센터로 추진하는 A호텔은 십만 명 이상의 주민이 이용하는 부평역과 바로 인접한 곳으로, 인구 50만 부평구의 중심이다.


해당 호텔 주변은 전국 최대 규모의 지하상가인 부평지하상가와 부평 문화의 거리 등 상업지역으로 현재도 유동인구가 많아 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곳이기도 합니다.


서울시의 일방통행식 생활치료센터 추진은 현재도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평지하상가 상인들과 부평구민들을 무시하는 행태이다.


이번 부평역 생활치료센터 추진 소식을 접한 부평지하상가 상인들과 주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으며, 이는 구민을 대변하는 부평구청의 입장이기도 하다.


A호텔은 이미 부평구가 지난해부터 대규모 재해·재난 등으로 주거시설을 상실한 이재민 등의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로 지정한 곳이다.


올해 역시 7월 초부터 임시주거시설로 재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부평구가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이재민 대피시설로 지정한 이유는 도시 중심에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줄이고자 했기 때문이다.


부평구는 22일 오전 서울시에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며 부디 50만 부평구민의 안전이 지켜질 수 있도록 서울시의 현명한 결정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Incheon City Council opposes Seoul's unilateral installation of the Corona 19 Living Treatment Center at Bupyeong Stati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Regar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Bupyeong Life Treatment Center in Seoul, Bupyeong-gu and the Incheon City Council strongly protested against the establishment of the Corona 19 Living Treatment Center in the Bupyeong area of ​​Seoul, which is being promoted without prior consultation with Incheon, and urged its withdrawal.


According to the Bupyeong-gu and Incheon City Council, with the goal of operation on the 27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has promoted the installation of a COVID-19 living treatment center that can accommodate 600 people using an entire hotel near Bupyeong Station.


The problem is that there was no prior consultation with Incheon Metropolitan City and Bupyeong-gu while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living treatment center that is expected to receive most of the COVID-19 confirmed cases in Seoul.


Upon hearing this news on the 22nd, Chairman Shin Eun-ho immediately called and strongly protested by calling Kim In-ho, chairman of the Seoul City Council.


Chairman Shin Eun-ho said, “It is absolutely impossible for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o proceed at will without any consultation with Incheon City as well as Bupyeong-gu while trying to build a whole hotel near Bupyeong Station, which has the largest floating population in Bupyeong, to install a living treatment center that will accommodate hundreds of corona19 confirmed patients "This hotel, owned by Japanese, has been designated as a disaster/disaster evacuation facility because it is not operated properly, and I have doubts about how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knew and promoted this hotel."


He also said, “I heard tha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did not notify the Seoul City Council of this fact during the phone call with the mayor of Seoul,” he said. protested.

 
Accordingly, the Incheon City Council, together with Incheon City and Bupyeong-gu, as well as Incheon citizens, said that it will actively respond to the unilateral installation of the Corona 19 Living Treatment Center in Seoul until it is withdrawn.

 
In response,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made a statement at the Seoul City Hall on the same day, saying, “It is not that there was no consultation” through an online COVID-19 regular briefing.

 
An official from Seoul said, “The procedure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the living treatment center is first consulted with the facility, then the hospital to be operated is consulted with the local government.” “The hospital was also recruited on the 20th, and an official letter of cooperation from Bupyeong-gu on the 21st. has sent Practically speaking, we are talking with Incheon City and Bupyeong-gu.”


He continued, "In order to operate the living treatment center, cooperation with the relevant local government is essential." "It is a situation that cannot be carried out unilaterally without cooperation, and we are still looking for additional facilities."
 

The hotel, whic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ntends to use as a life treatment center, has been designated as a temporary residential facility for the relief of victims who have lost their housing due to a large-scale disaster or disaster since last year. This is to reduce the risk that may occur in the center.


In addition, Bupyeong-gu announced in a statement on the 22nd that it opposes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unilateral installation of the Corona 19 Living Treatment Center at Bupyeong Station.


According to a statement from Bupyeong-gu,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s unilaterally pushing for the establishment of a COVID-19 living treatment center near Bupyeong Station, the city center of Bupyeong-gu with a population of 500,000, without any prior consultation.


Bupyeong-gu confirmed something that could not be understood by common sense at a meeting of the Central Quarantine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on the 21s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lans to build a 600-bed living treatment center in Bupyeong-gu, Incheon, with the goal of operating it on the 27th as the city of Seoul additionally secures a living treatment center.


Bupyeong-gu had never received any information from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regarding the Corona 19 Living Treatment Center at Bupyeong Station before.


As a quarantine facility for confirmed COVID-19 patients was built in Bupyeong, Incheon, not Seoul, the local government did not say anything.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indiscriminate and ignorant administration ignores the Central Quarantine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standard operating model (plan) for living treatment centers.


In the case of installing a community treatment center in the standard operating model of the living treatment center, the central government stipulates that ‘when securing a facility, explain and persuade the local residents to install the community treatment center in advance’.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in the community, it is proposing the requirement to secure facilities away from the city center and residential areas.


In particular, Hotel A, which is being promoted as a Bupyeong Station Life Treatment Center, is directly adjacent to Bupyeong Station, used by more than 100,000 residents, and is the center of Bupyeong-gu with a population of 500,000.


The vicinity of the hotel is a commercial area such as the Bupyeong Underground Shopping Mall and Bupyeong Culture Street, the largest underground shopping mall in the country.


Seoul's promotion of the one-way life treatment center is an act of ignoring Bupyeong underground shopping mall merchants and Bupyeong-gu residents who are still experiencing great difficulties due to the 4th pandemic of COVID-19.


The merchants and residents of the Bupyeong Underground Shopping Mall who heard the news of the promotion of the Bupyeong Station Life Treatment Center are very angry, and this is the position of the Bupyeong-gu Office representing the residents.


Hotel A has already been designated as a temporary residential facility by Bupyeong-gu since last year for the relief of victims who have lost their residential facilities due to large-scale disasters and disasters.


This year, it has been redesignated and operated as a temporary residential facility since the beginning of July.


The reason Bupyeong-gu designated it as an evacuation facility for the victims rather than a life treatment center was to reduce the risk that could occur in the center of the city.


Bupyeong-gu said on the morning of the 22nd that it had delivered an official letter to the city of Seoul asking for its immediate withdrawal, and said that it was waiting for the city’s wise decision to ensure the safety of 500,000 Bupyeong-gu resident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 인천시의회, 서울시, 부평역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서울시 생활치료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