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탄소저감형’ 쓰레기 종량제봉투 시범 생산
식물 유래 원료 (바이오메스) 사용, 구립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 시범 생산
기사입력: 2021/07/23 [15: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 서구가 23일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탄소저감형’ 종량제봉투를 시범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생산·판매되는 ‘탄소저감형’ 종량제봉투에는 사탕수수에서 설탕을 정제한 후 남은 폐당밀로 만든 소재(바이오매스)가 원료로 사용된다.
 

식물 유래 원료(바이오매스)가 20% 이상 함유된 종량제봉투는 기존 봉투 대비 탄소 발생률을 14%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소저감형’ 종량제봉투는 주민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일반용 5L ․ 10L ․ 20L와 재사용(손잡이 있는 봉투) 10L ․ 20L 등 소각용 5종으로 생산될 예정이다.
 

현재 전국에서 생산되는 모든 종량제봉투는 한국플라스틱시험원의 시험성적서 발급이 의무사항이다. ‘탄소저감형’ 종량제봉투를 시범 생산하는 구립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지난 4월, 생산 예정인 5종 봉투에 대해 시험성적서를 발급받아 품질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시범 생산 첫날, 구립장애인직업재활시설을 직접 방문한 이재현 서구청장은 생산공정을 참관하고 시범 사업을 준비한 관계자와 장애인 근로자를 격려했다.
 

이재현 청장은 “이번에 서구에서 생산되고 보급되는 탄소저감형 종량제 봉투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도 아주 잘 맞는 사례”라며 “탄소중립이 시대적 과제가 된 것에 발맞춰 지자체가 선도적으로 나서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선보이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구는 ‘탄소저감형’ 종량제봉투를 지역 내에 시범적으로 유통하는 데 이어 지속적인 홍보로 수요처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Seo-gu, pilot production of ‘carbon-reduced’ volume-based waste disposal bags
Using plant-derived raw materials (biomass), pilot production at a municipal vocational rehabilitation facility for the disabled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Seo-gu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ould be the first in the country to test-produce 'carbon-reduced' volume-based bags.
 

The material (biomass) made from waste molasses left over after refining sugar from sugar cane is used as a raw material for the ‘carbon-reduced’ volume-rate bag produced and sold this time.
 

Volume-based bags containing 20% ​​or more of plant-derived raw materials (biomass) are known to reduce carbon generation by 14% compared to conventional bags.
 
The ‘carbon-reduced’ volume-based bag is the 5L general-purpose bag most used by residents. 10L ․ 20L and reusable (bag with handle) 10L ․ It will be produced in 5 types for incineration, including 20L.
 

Currently, it is compulsory to issue a test report by the Korea Plastics Testing Institute for all volume-based bags produced nationwide. In April, the municipal vocational rehabilitation facility for the disabled, which is pilot-producing “carbon-reduced” volume-based bags, announced that they met the quality standards by issuing test reports for the five types of bags scheduled to be produced.
 

On the first day of the pilot production, Lee Jae-hyeon, head of Seo-gu, who visited the municipal vocational rehabilitation facility for the disabled, observed the production process and encouraged the officials and the disabled workers who prepared the pilot project.
 

Commissioner Lee Jae-hyeon said, “This time, the carbon-reducing volume-based envelope produced and distributed in the West is a case that fits the government’s Green New Deal very well.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present as many examples as possible.”
 

On the other hand, Seo-gu plans to increase the number of customers through continuous publicity following the pilot distribution of ‘carbon-reduced’ volume-based bags in the reg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탄소저감형 종량제봉투,식물 유래 원료(바이오매스),이재현 서구청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