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이성만 의원, 체액테러 등 음란행위도 성범죄 적용한다... 성폭력특별법 개정안 발의
기사입력: 2021/08/24 [13:5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24일 직접적인 신체접촉이 없이 성적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신종성범죄의 처벌 근거를 마련하는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타인의 소유물에 체액을 담거나 묻히는 ‘체액테러’ 등의 음란행위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지만 한편,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성범죄로 인정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현행법상 음란행위에 강제추행 등 성범죄 혐의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피해자에 대한 유형력 행사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즉, 가해자의 폭행이나 협박 등 직접적인 위해가 있어야 처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음란행위는 강제추행으로 인정되지만, 소유물 등 물건이 대상인 경우는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

 
대표적인 피해사례로는 대학교 축제 도중 운동화에 정액을 뿌린 사건이 있다.


이 사건에 해당하는 법이 없다는 이유로 재물손괴죄 혐의를 적용한 결과, 벌금 50만 원 약식 기소에 그쳤다.

 
얼마 전, 직장동료의 텀블러에 수차례 몰래 정액을 넣은 사건 또한 성범죄가 아닌 재물손괴죄 혐의가 적용됐다.


텀블러의 효용을 해쳤다고 판단한 것이다.


재판부는 가해자의 행위에 성적 의도가 다분했다는 점을 인정했지만, 피해자와의 직접적인 접촉이 없었다는 이유로 성범죄 혐의를 적용할 수 없었다.

 
최근 보도된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경찰에 접수된 이런 체액테러 사건은 최근 3년간 지난 44건으로 이 중 재물손괴 혐의가 적용된 사건은 40%인 17건에 달한다.

 
한편,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은 통신매체 등을 통하여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말, 음향, 글, 그림, 영상 또는 물건 등을 상대방에게 도달하게 한 사람을 통신매체를 이용한 음란행위로서 징역 또는 벌금에 처하고 있다.

 
그러나 ‘통신매체’ 외 다른 수단을 이용한 성범죄에 대해서는 명시하지 않고 있고 신체 접촉이 아닌, 상대의 소유물 또는 주변 환경에서 음란행위를 저질렀을 때 이를 처벌 할 수 없는 현실이다.

 
이성만 의원은 개정안을 통하여 직접 또는 기타 수단으로 상대방에게 손해를 끼치는 경우도 포함할 수 있도록 하고, 상대방의 직장, 주거 등 다양한 일상적 공간까지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이성만 의원은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꼈는데도 법에 명시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성범죄를 성범죄라고 부르지 못하는 현실”이라며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물건을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방식의 성범죄 또한 처벌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개정 취지를 밝혔다.

 
이번 법률안에는 이 의원 외에도 김교흥, 김한정, 류호정, 박성준, 송옥주, 송재호, 신정훈, 이수진(동작), 홍영표 의원이 각각 공동 발의에 참여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Rep. Lee Seong-man, lewd acts such as bodily terrorism also apply to sexual crimes... Proposed amendment to the Special Act on Sexual Violenc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Assemblyman Lee Seong-man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upyeong-gap) announced on the 24th that he had proposed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etc." to provide a basis for punishing new types of sexual offenses that cause sexual shame or disgust without direct physical contact.

 
Recently, obscene acts such as 'bodily fluid terrorism', in which bodily fluids are placed or buried in other people's possessions, have been steadily occurring.


Under the current law, in order to apply the charges of sexual offenses such as forced molestation to obscene acts, it is necessary to examine whether or not the victim is exercised tangible force.


In other words, the perpetrator can be punished only if there is direct harm, such as assault or intimidation.

 
According to this law, obscene acts targeting people are recognized as forced molestation, but in the case of objects such as possessions, the charges of forced molestation cannot be applied.

 
A typical case of damage is the case of sprinkling semen on sneakers during a university festival.


As a result of applying the charge of property damage because there was no law applicable to this case, he was only charged with a fine of 500,000 won.

 
Not long ago, the case of secretly injecting semen into a co-worker's tumblr several times was also charged with property damage, not a sex crime.


It was judged that the utility of Tumblr was undermined.


Although the court acknowledged that the perpetrator's actions had many sexual intentions, they could not apply the sex crime charge because there was no direct contact with the victim.

 
According to the recently reported data from the National Police Agency, there have been 44 cases of bodily terrorism reported to the police over the past three years, and among them, 17 cases, or 40%, were charged with property damage.

 
On the other hand,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etc.」 provides that a person who makes words, sounds, texts, pictures, images, or objects that cause sexual shame or disgust through communication media to reach the other party is imprisoned for obscene acts using communication media. or fined.

 
However, it does not specify sexual offenses using means other than 'communication media', and it is a reality that cannot be punished when a person commits an obscene act in another person's property or in the surrounding environment rather than by physical contact.

 
Through the amendment, Rep. Lee Seong-man made it possible to include cases of damage to the other party, either directly or by other means, and to protect the other party's various daily spaces such as workplaces and residences.

 
Assemblyman Lee Seong-man said, "The reality is that even though the victim felt sexual shame and insult, a sex crime cannot be called a sex crime because it is not specified in the law. ” he said of the purpose of the amendment.

 
In addition to Rep. Lee, Kyo-Heung Kim, Han-Jeong Kim, Ho-Jeong Ryu, Seong-Jun Park, Ok-Joo Song, Jae-Ho Song, Jeong-Hoon Shin, Su-Jin Lee (Dongjak), and Young-Pyo Hong participated in joint initiatives in this bill.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성만 의원, 음란행위 성범죄 적용,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특별법 개정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