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의회, 인하대 기본역량진단 교육부 재평가 촉구 성명서 발표
“교육부는 ‘대학기본역량진단’ 인하대 이의신청을 즉각 수용하고, 공정하게 평가하라.”
기사입력: 2021/08/25 [13:3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하대학교 일반재정 지원사업 대상 미선정 관련 인천광역시의회가 성명서를 발표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광역시의회(의장 신은호)가 25일 시청 본관 앞에서 신은호 의장을 비롯해 시의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에서 인하대학교 미선정 관련 교육부의 공정한 재검토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 발표 자리는 지난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에서 인하대의 미선정으로 향후 3년간 정부의 일반재정 사업비를 받을 수 없게 되면서 시작됐다.

 
특히 이번 인하대 미선정 결과에 대해 학생, 동문회 등 인하대 전 구성원 뿐 아니라 지역의 명문사립대학으로 인천의 자존심인 인하대가 부정적으로 평가됐다는 점에 지역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다.

 
인천시의원들은 이번 평가 결과로 인해 지역 내 우수학생들이 타 지역으로 이탈할 것이 우려되고, 이로 인해 인천지역 산업 고도화 및 지역연계 미래 산업분야 발전에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문제의 심각성을 토로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의회는 교육부에 인하대의 이의신청 즉각 수용과 인천시민과 인하대 구성원이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한 평가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신은호 의장은 “대한민국 제3의 도시인 인천은 코로나19 이후 세계의 ‘백신허브’이자, 글로벌 바이오산업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며 “‘미래산업인 빅데이터, 물류로봇을 주도하는 도시’ 인천의 국가 미래성장동력을 이끌 인재를 육성해 온 인하대의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미선정 결과는 인천지역뿐 아니라 정부의 산업정책 추진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교육부 진단 평가방식의 공정성에 대한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인하대 이의신청에 대해 교육부는 즉각 수용해 공정하게 재평가하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Council releases a statement urging the Ministry of Education to reevaluate the basic competency diagnosis at Inha University
“The Ministry of Education must immediately accept the objection to Inha University’s ‘University Basic Competency Diagnosis’ and evaluate it fairly.”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25th,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Council (Chairman Eun-ho Shin) announced a statement calling for a fair review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regarding Inha University not selected in the 2021 university basic competency diagnostic evaluation in front of the main building of the city hall on the 25th in the presence of 20 city council members including Chairman Shin Eun-ho.

 
The presentation of the statement began on the 17th as Inha University was not selected in the '2021 University Basic Competency Diagnosis Results'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on the 17th and could not receive the government's general financial project expenses for the next three years.

 
In particular, the local community was deeply shocked by the negative evaluation of Inha University, the pride of Incheon as a prestigious private university in the region, as well as all members of Inha University, including students and alumni associations, regarding the result of the non-selection of Inha University.

 
The severity of the problem, as Incheon city councilors are concerned that, due to the results of this evaluation, excellent students in the region will move to other regions, and this will cause difficulties in nurturing talents necessary for industrial advancement in the Incheon region and future industrial development in connection with the region. talked about

 
Accordingly, the Incheon City Council requested the Ministry of Education to immediately accept the objection of Inha University and to prepare a fair evaluation plan that Incheon citizens and members of Inha University could understand.

 
Chairman Shin Eun-ho said, “Korea’s third city, Incheon, is emerging as a ‘vaccine hub’ and a global bio-industry mecca after COVID-19. Inha University, which has been nurturing talents who will lead the growth engine, is concerned that the result of not being selected for the 2021 university basic competency examination will have a negative impact not only on the Incheon area but also on the government’s industrial policy promotion.”

 
He continued, "I cannot shake my doubts about the fairness of the Ministry of Education's diagnosis and evaluation method,"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의회, 인하대 기본역량진단 교육부 재평가 촉구,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