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이성만 의원, 에너지복지사업 보완 ‘에너지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기사입력: 2021/08/31 [13:4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31일 에너지복지를 위한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의 법적 근거를 구체화하는 ‘에너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7월 폭염일수는 기상관측이래 5번째로 많았고 장마는 역대 3번째로 짧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캐나다는 이번 여름 폭염으로 수십 명의 사람이 사망하는 등 전 세계가 이상기후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폭염과 한파같은 극단적 기후현상이 기후변화로 인해 더욱 자주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문제는 이런 현상이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더 큰 피해를 입히게 된다는 점이다.

 
정부는 취약계층의 에너지복지를 위해 가스, 석유, 연탄 등의 구매 비용을 지원하는 바우처 제도와 에너지 사용 환경을 개선하는 효율개선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현행법상 에너지복지 조항들이 에너지바우처 사업 중심으로 되어있어 에너지효율개선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법적 근거를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난 2019년 감사원 감사를 통해 에너지복지 사업기관이 사회보장급여 수급자를 확인할 권한이 없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이성만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지자체와 유관기관 간에 에너지복지 사업 수행의 원활한 협조를 가능하게 하고 사회보장시스템 접근권을 보장해 에너지복지 대상가구 자격을 확인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성만 의원은 “폭염과 한파 등 극단적인 기후현상이 우리사회 취약계층을 더욱 위험에 빠트리고 있다”며 “실제, 에너지복지 시민단체인 에너지시민연대가 작년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에너지빈곤층의 25%가 폭염으로, 44%가 한파로 인한 건강이상을 경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에너지복지는 경제적 상황뿐만 아니라 주거환경이나 건강과 같은 삶의 질 측면과 에너지전환, 도농격차 같은 외부환경 변화도 함께 고려하는 다차원적 정책으로 나아가야한다”며 “그러기 위해 현재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사업부터 우선 보완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법률안에는 이성만 의원 외에도 윤관석, 김교흥, 김성환, 김정호, 송옥주, 신정훈, 권인숙, 박성준, 송재호, 이수진(지), 이탄희, 최종윤, 홍성국 의원이 공동 발의에 참여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Rep. Lee Seong-man proposes 'Energy Law Amendment Bill' to supplement energy welfare busines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Assemblyman Lee Seong-man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upyeong-gap) announced on the 31st that he had proposed a 'Partial Amendment to the Energy Act' that materializes the legal basis for the energy efficiency improvement project for energy welfare.

 
According to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the number of heatwave days in July this year was the fifth highest since meteorological observations, and the rainy season was the third shortest in history.


In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the heatwave this summer killed dozens of people, and the whole world is suffering from extreme weather.

 
Experts predict that extreme weather events such as heat waves and cold waves will occur more frequently due to climate change.


The problem is that this phenomenon causes more damage to the low-income and vulnerable groups.

 
For the energy welfare of the underprivileged, the government is implementing a voucher system that supports the purchase cost of gas, oil, and briquettes, and an efficiency improvement project that improves the energy use environment.

However, it is pointed out that the legal basis should be supplemented in order to strengthen the energy efficiency improvement project as the energy welfare provisions under the current law are centered on the energy voucher project.


In fact, through an audit conducted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n 2019, it was pointed out that the energy welfare business institution did not have the authority to verify the beneficiaries of social security benefits.

 
Accordingly, through the amendment, Rep. Lee Seong-man prepared a specific legal basis to enable smooth cooperation in the implementation of energy welfare projects between local governments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to ensure access to the social security system to verify the qualifications of households eligible for energy welfare.

 
Assemblyman Lee Seong-man said, “Extreme climate phenomena such as heat waves and cold waves are putting the vulnerable in our society even more at risk. As a result of the heat wave, 44% experienced health problems due to the cold wave.”


“Energy welfare needs to be pursued as a multi-dimensional policy that considers not only the economic situation, but also aspects of quality of life such as residential environment and health, and changes in the external environment such as energy transition and urban-rural disparity,” said Assemblyman Lee.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business that is being implemented first,” he said.

 
In addition to Lee Seong-man, lawmakers Yoon Kwan-seok, Kim Kyo-heung, Kim Seong-hwan, Kim Jeong-ho, Song Ok-joo, Shin Jeong-hoon, Kwon In-sook, Park Seong-jun, Song Jae-ho, Lee Su-jin (G), Lee Tan-hee, Choi Jong-yun, and Hong Seong-guk participated in the joint proposal.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성만 의원, 에너지복지사업, 에너지법개정안,에너지효율개선사업, 에너지바우처 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