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유치 플랫폼 빅웨이브 온라인 제3회 투자유치 사업계획 발표회 개최
스마트시티 분야 투자 유망 스타트업 5개사 발표
기사입력: 2021/09/07 [15:2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 3회 빅웨이브 IR 개최 포스터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오는 16일 ‘2021년도 제3회 빅웨이브 IR(투자유치 사업계획서 발표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빅웨이브(BiiG WAVE)는 인천지역 유망기술 벤처창업기업의 육성과 인천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하여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인천광역시가 공동으로 만든 투자유치 플랫폼 브랜드로, 지난 4월과 7월 성황리에 개최된 바 있다.

 
이번에 세 번째로 진행되는 빅웨이브(BiiG WAVE) 행사는 9월 16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개최되며, 센터가 발굴한 유망기업 5개사가 투자유치 사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빅웨이브(BiiG WAVE) 투자유치 IR에 참여하는 기업은 스마트시티 분야의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성을 보이고 있는 5개사(▲에이치알엠, ▲씨브이티, ▲펜타게이트, ▲엠오피, ▲제이치글로벌)로,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 에이치알엠(대표 안성찬) : ESG경영이 가능한 스마트 물류기반의자원선순환 플랫폼
  
▲ 씨브이티(대표 이우균) : 고속, 다중인식이 가능한 초경량 Edge-type 얼굴인식 시스템
  
▲ 펜타게이트(대표 오정훈) :  AI기반 딥러닝 영상분석솔루션, 디지털트윈기반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 엠오피(대표 최형일, 윤형인) :  2차전지, 반도체 첨단 미세공정용 세라믹 소재 플랫폼 기술
  
▲ 제이치글로벌(대표 오주명) :  친환경 소재 기술 기반 환경개선 솔루션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유관기관, 투자기관, 대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온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며, 신규/후속투자유치 및 참여기업의 밸류업과 스케일업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날 투자유치 설명회에서는 기업 발표 뿐 아니라,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직접 투자한 기업을 공개하고, 센터 투자 비전 등을 공유하여 센터 투자사업의 협력 파트너도 발굴할 계획이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관내 직접투자역량을 갖춘 유일한 공공기관으로, 자체펀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인천광역시로부터 인천혁신모펀드 공식운영기관 선정되어 6천억 원의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며, 민관에서의 적극적인 출자를 유치하고 있다.


김석준 센터장은 “인천지역 투자 리딩기관인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관내 투자,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직접투자와 펀드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에도 인천지식재산 4호를 비롯하여 375억 규모의 벤처투자조합을 결성하고 있다” 고 밝혔다.


이어서, “최근 인천의 투자생태계에 관심을 보이는 액셀러레이터와 투자사가 많이 생기고 있고, 실제로 본사를 이전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인천형 투자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센터의 역량을 다하고, K바이오랩, 스타트업파크, 창업마을 드림촌 등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정책을 활용하여 유니콘 탄생의 요람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고 밝혔다.


한편, 앞서 진행된 빅웨이브 투자유치 IR의 경우, 회당 100명 이상의 투자 관계자가 참석하였고, 기업별 평균 3회, 최대 6회 이상의 후속미팅이 이루어지며 최근까지도 지속적인 투자검토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미로(글로벌 IoT소형가전플랫폼, 국내 1위 완전세척 가습기)의 경우, 빅웨이브 투자유치 IR 참여 이후, 기업공개(IPO) 준비를 본격 진행 중으로 최근 상장주관사를 선정 완료한 바 있다.

 
파블로항공(드론 배송 서비스 및 드론 ICT쇼)은 시리즈 프리 B라운드 85억 원 투자유치를 완료하여, 총 누적자금 130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브레인기어(광생체 조절기술을 이용한 치매치료 및 진단 의료기기)는 빅웨이브 사업 평가 후 지속적인 투자자연결을 통해 시리즈A(24억)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빈집재생플랫폼을 운영 중인 다자요(빈집 재생프로젝트 공유 숙박 플랫폼)의 경우, 프리시리즈A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


빅웨이브 IR은 매 분기 정기적으로 진행되며,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여,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인천지역의 벤처창업 및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유망기업을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held the 3rd investment attraction business plan presentation on Big Wave Online, an investment attraction platform
Announcement of 5 promising start-ups for investment in smart city sector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will hold the '2021 3rd Big Wave IR (Investment Attraction Business Plan Presentation)' online on the 16th.

 
Big Wave is an investment attraction platform brand jointly created by Incheon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and Incheon Metropolitan City to foster promising technology venture startups in Incheon and revitalize the investment ecosystem in Incheon. has been

 
The third BiiG WAVE event will be held online at 2 pm on September 16, and five promising companies discovered by the center will announce their investment attraction business plans.

 
The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Big Wave investment attraction IR are five companies that are showing excellent technology and growth potential in the smart city field (▲HRM, ▲CBT, ▲Pentagate, ▲MOP, ▲JCH Global). was selected through fierce competition.


▲ HRM (CEO Ahn Seong-chan): Smart logistics-based resource virtuous cycle platform that enables ESG management
  
▲ CVT (CEO Woo-Kyun Lee) : Ultra-light edge-type face recognition system capable of high-speed, multi-recognition
  
▲ Pentagate (CEO Jeong-hoon Oh): AI-based deep learning image analysis solution, digital twin-based smart safety management system
  
▲ MOP (CEO Hyung-il Choi, Hyung-in Yoon): Ceramic material platform technology for secondary battery and semiconductor advanced microprocessing
  
▲ JCH Global (CEO Joo-myung Oh): Environmental improvement solution based on eco-friendly material technology


In this event, domestic and foreign related institutions, investment institutions, and large corporations will participate online in various fields, and will discuss about attracting new/following investment and value-up and scale-up of participating companies.


At the investment attraction briefing session on this day, not only company announcements, but also companies directly invested by the Incheon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will be disclosed, and the center investment vision will be shared to discover cooperative partners for the center investment project.


Incheon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is the only public institution with direct investment capabilities within its jurisdiction, and operates its own fund. attracting investment.


Director Kim Seok-jun said, “The Incheon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a leading investment institution in the Incheon area, is actively engaging in direct investment and fund formation to revitalize the local investment and start-up ecosystem. Recently, we are forming a venture investment association worth 37.5 billion won, including Incheon Intellectual Property No. 4,” he said.


He continued, “Recently, many accelerators and investment companies are showing interest in Incheon’s investment ecosystem, and there are cases of actually relocating the headquarters. The Incheon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will do its best to build an Incheon-type investment ecosystem, and will strive to become the cradle of unicorns by utilizing various startup support policies such as K-Bio Lab, Startup Park, and Startup Village Dream Village.” said.


On the other hand, in the case of the previous Big Wave investment attraction IR, more than 100 investment officials attended each session, and follow-up meetings were held on average 3 times for each company and up to 6 times or more, and investment review is ongoing until recently.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Miro (global IoT small home appliance platform, Korea's No. 1 complete washing machine humidifier), after participating in Big Wave investment attraction IR, preparations for an IPO are in full swing, and the listing manager has recently been selected.

 
Pablo Airlines (drone delivery service and drone ICT show) completed the series pre-B round of 8.5 billion won in investment and secured a total of 13 billion won in accumulated funds.

 
In addition, Brain Gear (a dementia treatment and diagnostic medical device using photobiological control technology) completed the series A (2.4 billion won) investment through continuous investor connection after the Big Wave business evaluation.


Finally, in the case of Dazayo (a shared lodging platform for the vacant house regeneration project), which operates an empty house regeneration platform, the pre-series A investment attraction has been completed.


Big Wave IR is held on a regular basis every quarter, and by using an online platform, promising companies will be continuously introduced for detailed business information and to revitalize venture start-ups and investment ecosystems in Inche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투자유치 사업계획서 발표회,투자유치 플랫폼 빅웨이브 온라인 제3회 투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