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남동구, 2022년 생활임금 ‘시급 10,570원’ 결정
2021년도 생활임금액 10,120원보다 4.4% 인상
기사입력: 2021/09/13 [14:4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남동구가 최근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2년 생활임금을 10,570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작년 생활임금액 10,120원보다 4.4% 인상된 금액으로 내년 최저임금 9,160원 대비 1,410원(15.4%)이 높은 금액이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 220만 원으로, 최저임금 대비 약 29만4천원을 더 받게 된다. 2021년 전국 지자체의 평균 생활임금(10,213원)의 월급액을 약 3.5%상회하는 수준이다.


이번에 확정된 생활임금은 2022년 1월 1일부터 1년간 구 및 출자․출연기관 소속 근로자, 민간위탁기관 소속 근로자와 더불어 타 지자체에서는 제외되는 국․시비 지원 사업 참여자도 포함한 약 441명에게 적용된다.

 
단, 공공근로사업 등 국가 고용시책 등에 의한 직접 일자리사업 참여자나 기타 생활임금 적용대상에 적합하지 않은 근로자는 제외된다.

 
이를 감안해도 인천시를 포함해 생활임금을 적용하고 있는 인천 7개 자치단체 중 가장 넓은 적용범위에 해당한다.

 
남동구 관계자는 “2022년도 생활임금은 구의 재정여건과 전국 지자체 생활임금 수준, 전년도 생활임금 결정 기준, 민간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남동구 세대당 인구수를 기준으로 통계청 자료인 2020년 전국가구 월평균 가계지출의 약 70% 및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생활임금은 저임금 근로자가 실질적인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임금 하한을 높이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 현재 전국 101개 이상 지자체에서 시행하거나 검토 중이다.

 
한편, 남동구는 생활임금을 민간으로까지 확대하기 위해 남동구민을 채용하는 경우 임금의 일부를 지원하는 ‘구민채용기업 임금지원사업’ 시행, 생활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Namdong-gu decides living wage ‘10,570 won per hour’ in 2022
The living wage in 2021 will be increased by 4.4% from 10,120 w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Namdong-gu recently decided to set the living wage at 10,570 won for 2022 after deliberation by the Living Wage Committee.


This is a 4.4% increase from last year's living wage of 10,120 won, which is 1,410 won (15.4%) higher than next year's 9,160 won minimum wage.


When converted into monthly wages, it is 2.2 million won based on 209 hours of working a month, which is about 294,000 won more than the minimum wage. This is about 3.5% higher than the average monthly living wage (10,213 won) of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in 2021.


The living wage confirmed this time will be applied to about 441 people, including workers belonging to wards and investment/supporting organizations, workers from private entrusted organizations, as well as participants in government and municipal support projects excluded from other local governments for one year from January 1, 2022. .

 
However, employees who directly participate in job projects under the national employment policy, such as public work projects, or other workers who are not eligible for the living wage are excluded.

 
Even taking this into account, it falls within the widest range of application among the 7 local governments in Incheon that are applying the living wage, including the city of Incheon.

 
An official from Namdong-gu said, “The living wage for 2022 comprehensively considers the financial conditions of the district, the living wage level of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the criteria for determining the living wage in the previous year, and its impact on the private sector. About 70% of household spending and consumer price inflation were applied,” he said.

 
The living wage is a system introduced to raise the lower wage limit so that low-wage workers can lead practically human lives. Currently, more than 101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are implementing or reviewing the living wage.

 
Meanwhile, in order to expand the living wage to the private sector, Namdong-gu implements the 'Wage Support Project for Residents Recruiting Companies', which subsidizes a portion of their wages when hiring Namdong-gu residents, and provides additional incentives for companies that pay wages above the living wage. are doing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동구, 2022년 생활임금 시급 10,570원 결정,생활임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