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도시재생뉴딜 기록화사업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2021’자료집 발간
기사입력: 2021/09/14 [14:3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평구 도시재생뉴딜 기록화사업‘캠프마켓 오수정화조 2021’ 자료집 발간-자료집 표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부평 미군기지 애스컴시티(현 캠프마켓)의 일부분이었던 오수정화조 시설의 기록과 철거과정을 정리한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2021’ 기록화 자료집을 발간했다.


이번 자료집은 부평 역사의 일부분인 오수정화조 반환 시점부터 시설 철거 과정, 주한미군 관련 기록, 오수정화조 시설 설치와 부평구 도심 발달사에 관한 기록, 시설 관계자 구술 채록 등 오수정화조와 관련한 다양한 역사적 내용을 수집·기록해 부평의 미래유산으로 역사 자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 외에도 오수정화조와 연관된 역사 및 문헌자료, 현장사진, 보존물품 등도 종합적으로 담아 부평구 도시재생뉴딜사업 부지 내 오수정화조 시설을 둘러싼 모든 유산을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부평 미군부대 캠프마켓 C구역 오수정화조 부지 반환


부평 미군기지 역사의 한 자락인 캠프마켓 오수정화조는 캠프마켓에서 배출하던 오·폐수를 정화했던 시설이다.


한국전쟁 이후 1955년 미군기지 재편에 따라 미 육군 24군수지원사령부(Ascom)의 설립과 기지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건립됐다.


당초 미군이 사용하던 오수정화조는 기록화사업 대상지인 캠프마켓 반환 C구역(부평구 부평동 65-17번지 일원)과 현 한국지엠 부평공장 등 두 곳에 위치해 있었다.

총 넓이 5천765㎡의 대지 위에서 하루 평균 3천800t의 오수를 처리했으나 부평의 미군기지 이전과 산업화 과정에서 캠프마켓 반환 C구역 내 하나만 남은 채 지난 2001년부터 가동을 중지한 상태였다.


지난 2002년 한미연합토지관리계획 LPP(Land Partnership Plan)에 따라 캠프마켓 부지 반환이 결정됐고, 부평 미군기지 이전으로 발생한 공여구역은 우선반환구역과 반환구역으로 나눠 반환절차가 진행됐다.


오수정화조 부지는 우선반환 C구역에 해당되며, 부평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인 부평11번가 대상지에 포함된 곳이기도 하다.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는 일제강점기에는 일본인들의 사유지로, 해방 이후에는 미군의 오수정화조로 이용된 공간으로 부평구의 도시 발달과정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오수정화조는 올해 1월에 철거됐다.


해당 부지에는 오는 2023년 12월까지 행복주택과 공공임대상가 등 주민생활시설, 공공지원센터 및 푸드플랫폼 등 도시재생 앵커시설을 포함한 혁신센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 기록화사업


부평구는 도시재생뉴딜 사업을 추진하며 기록화사업을 병행하고 있다.


지난 2019년부터 2년여에 걸쳐 추진해 온 이번 사업은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진행 과정을 비롯해 도시의 다양한 모습을 아카이빙하는 사업이다.


오수정화조 부지 기록화사업은 도시재생뉴딜 사업의 하나인 혁신센터 조성에 앞서 대상지인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 철거 전 관련 기록들을 체계적으로 수집·기록해 부평의 도시역사를 자료화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조사해 얻은 결실이다.


기록화사업에는 전쟁사 연구자인 전갑생 서울대 교수와 사회적기업 ‘모씨네 사회적협동조합’이 참여해 문헌자료를 조사·분석했다.


오수정화조 시설 철거의 전 과정을 사진과 영상으로 촬영하고 인근 주민, 군무원과의 인터뷰를 통해 오수정화조와 관련된 기억을 기록했다.


또, 관련 현황 및 철거과정을 VR 영상과 미니다큐멘터리로 제작해 지역 주민과 공유하기도 했다.


부평구는 기록화 작업뿐 아니라, 철거되는 오수정화조의 주요 시설을 보존하고 공유하기 위한 작업도 병행했다.


보존물품과 기록화에 대한 유관기관 및 전문가 자문을 거쳤으며, 향후 같은 자리에 들어설 혁신센터에 보존물품들을 재활용하거나 보존·전시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수집한 보존물품들은 목재 전신주 9점과 살수여상시설 일부 등 모두 34건, 163점에 달한다.


◇어떤 내용 담겼나


기록화사업의 결과물을 담아낸 이번 자료집은 크게 5부로 구성돼 있다.


1부는 조사개요와 방법 등을 기술했고, 2부에서는 일제가 부평에 설치했던 육군사격연습장과 조병창, 그리고 광복 후 미군이 조성했던 애스컴 시티와 오수정화조 시설에 대한 국내·외 자료를 수집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역사적 사실들을 밝혀냈다.


특히, 부평 미군기지와 오수정화조에 대한 해외자료의 목록화 및 해제로 향후 연구 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3부에는 미군부대에 근무했던 군무원과 인근 주민의 구술기록을 수록해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아있는 미군부대와 오수정화조의 생생한 모습을 기록했다.


4부와 5부는 자료의 조사·수집 결과 및 활용방안을 제안하고, 오수정화조 철거과정에서 수집한 보존물품을 목록화해 수록했다.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는 근대 이후 사유지와 국유지, 국방부 및 부평구로 여러 차례 토지 소유권 변동을 거쳤다.


오수정화조 건설은 주한미군의 기지 개선사업 과정에서 1957년 미8군의 애스컴-인천 구역 오수정화시스템 제공을 위해 추진됐다.


정화탱크와 표준 임호프 탱크를 사용한 오수정화시스템은 당시 물 부족과 수세식으로 처리되던 오물처리 방식을 개선하면서 도시 기반시설을 확립해나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조사 과정에서 발굴된 미군 자료 내 애스컴 기지 등의 중요한 사료 및 오수정화조 건설과 ‘시설 공병도’ 등을 발굴한 것은 큰 성과로 꼽힌다.


이번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기록화사업’을 책임진 황순우 부평구 도시재생뉴딜 총괄코디네이터는 “오수정화조는 냄새나고 볼품없는 시설일 뿐이겠지만, 캠프마켓에 없어서는 안 되는 시설이다”며 “보잘것없는 작은 시설이라도 기록을 통해 역사적 가치를 끄집어내고자 한 노력은 아픔의 시간 속에 담긴 우리의 역사를 제대로 보여주기 위함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곳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새로운 공간으로 조성돼 일부 흔적들이 광장에 설치될 것”이라며 “오욕 속에서 아픔을 딛고 일어나 새로운 장소로 태어나는 과정을 목격자처럼 묵묵히 보며 서 있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부평구 관계자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 기록화사업으로 부평의 도시와 역사적 실체에 더욱 다가서는 자료들을 얻게 됐다”며 “오수정화조의 역사적 의미는 물론, 철거할 수밖에 없는 시설물의 철저한 기록을 통해 도시재생의 밑거름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부평구의 의지를 담은 사업이다”고 말했다.


이어 “기록화 내용은 지역주민과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하며 앞으로도 부평 지역의 다양한 모습을 기록하기 위해 힘쓸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평구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기록화 자료집은 이달 중 지역 내 유관기관 및 지역인사들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Urban Regeneration New Deal Recording Project ‘Camp Market Sewage Water Tank 2021’ Databook Published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upyeong-gu published a documentary book of ‘Camp Market Septic Tank 2021’, which summarizes the records and dismantling process of the septic tank facility that was part of the Ascum City (now Camp Market), the U.S. military base in Bupyeong.


This resource book collects and records various historical contents related to the septic tank, including the return of the septic tank, a part of the history of Bupyeong, the process of demolition of the facility, records related to US Forces Korea, records about the installation of the septic tank facility and the history of urban development in Bupyeong-gu, and oral records of facility officials. It was promoted to turn Bupyeong's future heritage into historical materials.


In addition, historical and documentary materials related to the septic tank, field photos, and preservation items are also comprehensively included so that all heritages surrounding the septic tank facility within the Bupyeong-gu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site can be viewed.


◇Bupyeong US military base camp market area C septic tank site returned


A part of the history of the US military base in Bupyeong, the Camp Market Septic Tank is a facility that purifies the sewage and wastewater discharged from the Camp Market.


It was built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US Army 24 Logistics Support Command (Ascom) and expanding the base following the reorganization of the US base in 1955 after the Korean War.


The sewage septic tank, which was originally used by the US military, was located in two locations: Camp Market Return Area C (around 65-17 Bupyeong-dong, Bupyeong-gu), the site of the documentary project, and the current GM Korea Bupyeong Factory.

On the site of 5,765 square meters in total area, an average of 3,800 tons of sewage was treated per day, but during the relocation of the US base in Bupyeong and the process of industrialization, only one remains in the Camp Market Return Area C and has been in operation since 2001.


In 2002, the return of the camp market site was decided according to the Land Partnership Plan (LPP) of the Korea-US joint land management plan.


The septic tank site falls under the priority return zone C, and is also included in the Bupyeong 11th street, the Bupyeong-gu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The site of the camp market septic tank is meaningful in that it contains the urban development process of Bupyeong-gu as a space used as a private land by the Japanes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as a septic tank by the US military after liberation.


The septic tank was demolished in January of this year.


On the site, by December 2023, an innovation center including resident living facilities such as Happy Housing and public rental prices, public support centers and food platforms, including urban regeneration anchor facilities, will be built.


◇ Camp Market Sewage Septic Tank Site Recording Project


Bupyeong-gu is promoting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and recording the project in parallel.


This project, which has been promoted for over two years since 2019, is a project to archive various aspects of the city, including the progress of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Prior to the creation of the innovation center, which is one of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s, the project for documenting the septic tank site was conducted since 2020 to systematically collect and record related records prior to the demolition of the site of the camp market, the septic tank, to document the urban history of Bupyeong. It is the result.


In the documentary project,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Jeon Gab-saeng, a war history researcher, and the social enterprise ‘Mosine Social Cooperative’ participated in researching and analyzing literature data.


The entire process of demolition of the septic tank was recorded with photos and videos, and memories related to the septic tank were recorded through interviews with nearby residents and military personnel.


In addition, the related status and demolition process were produced in VR videos and mini-documents and shared with local residents.


In addition to documenting work, Bupyeong-gu also carried out work to preserve and share the major facilities of the septic tank being demolished.


It has consulted relevant organizations and experts on preservation and documentation, and plans to recycle, preserve, and display preserved items at the Innovation Center to be built in the future.


The preservation items collected at the site amount to a total of 34 items, 163 items, including 9 wooden telephone poles and a part of a water sprinkling filter facility.


◇What is included?


This booklet, which contains the results of the archival project, is divided into five parts.


Part 1 described the outline and method of the investigation, and in Part 2, domestic and foreign data were collected on the military shooting range and arsenal installed by the Japanese imperialists in Bupyeong, as well as the Ascum City and septic tank facilities built by the US military after liberation. Uncovered historical facts.


In particular, the cataloging and release of overseas data on the US military base in Bupyeong and the septic tank can be used as data for future research.


Part 3 contains oral records of military officers and nearby residents who served in the US military base, recording vivid images of the US military base and the septic tank that remain in people's memories.


Part 4 and Part 5 suggest the results of research and collection of data and use plans, and list the preserved items collected in the process of dismantling the septic tank.


Since modern times, the site of the Camp Market sewage septic tank has undergone several land ownership changes to private land, state l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Bupyeong-gu.


The construction of the sewage septic tank was promoted in 1957 during the USFK base improvement project to provide the 8th US Army's Ascom-Incheon area sewage purification system.


The sewage purification system using a purification tank and a standard Imhoff tank shows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urban infrastructure while improving the water shortage and sewage treatment method that was treated with flushing.


It is considered a great achievement to discover important historical materials such as the Ascum base, the construction of a septic tank, and the ‘facility engineer map’ in the U.S. military materials discovered during the investigation.


Hwang Soon-woo, general coordinator of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in Bupyeong-gu, who was in charge of this 'camp market septic tank recording project', said, "The septic tank is a stinky and unsightly facility, but it is an indispensable facility in the camp market." Efforts to bring out historical values ​​through this are to properly show our history in a time of pain.”


He added, “This place will be created as a new space through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 and some traces will be installed in the plaza. .


An official from Bupyeong-gu said, “As part of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we were able to obtain materials closer to the city and historical reality of Bupyeong through the camp market septic tank site recording project.” It is a project that embodies the will of Bupyeong-gu to use the facilities as a basis for urban regeneration through thorough records,” he said.


He added, “The contents of the documentary will be shared with local residents in various ways, and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record various aspects of the Bupyeong area.”


Meanwhile, the Bupyeong-gu Camp Market septic tank documentary material book will be distributed to related organizations and local personnel within this month.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 도시재생뉴딜 기록화사업,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기록화 자료집,도시재생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