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본부세관, ‘11월의 인천세관인’ 장광우 관세행정관 선정
대마초 총 8.4kg 마약밀수조직 검거로 국민건강 수호한 공로
기사입력: 2021/12/01 [15:3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본부세관,‘11월의 인천세관인’과 관세행정분야 유공자를 선정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11월의 인천세관인에 인천세관 조사국 장광우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장광우 관세행정관은 7개월에 걸친 끈질긴 수사로 대포폰과 허위 주소지를 이용해 대마초 6.8kg를 밀수한 마약조직 외국인 3명을 일망타진하고, 대마초 1.6kg를 밀수입한 수입자와 판매자 2명을 추가 검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일반행정분야 유공자에 항물류감시 업무 관련 규정과 실무를 총 망라한 업무매뉴얼을 개정 제작한 류정아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수출입통관분야 유공자에 품목분류 오류 수입신고 업체를 적발해 자발적인 수정신고 유도로 약 4.4억원의 세수를 확보한 정혜경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여행자통관분야 유공자에 사회안전위해물품의 최신 X-Ray이미지 및 현품 사진 자료집을 발간·배포한 이선자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심사분야 유공자에 사운드바 품목분류 분쟁을 과세결정으로 이끌어, 총 16억 상당의 세수 확보에 기여한 전재원 관세행정관이 각각 선정됐다.

 

인천세관은 앞으로도 관세행정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고, 적극적인 행정으로 기관 발전에 기여한 직원을 발굴해 포상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elected as ‘Incheon Customs Officer of November’ Jang Gwang-woo, Customs Administrator
Contribution to protecting public health through the arrest of a drug smuggling organization with a total of 8.4 kg of cannabi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as selected Jang Gwang-woo, a customs administrator from the Incheon Customs Investigation Bureau, as the Incheon Customs Officer for November.

 
Through a seven-month persistent investigation, customs administrator Jang Gwang-woo is credited with stalking three foreign drug gangsters who smuggled 6.8 kg of cannabis using cannon phones and false addresses, and arresting two additional importers and sellers of 1.6 kg of cannabis. has been recognized


As a person of merit in each work field, Ryu Jeong-ah, a customs administrator who revised and produced a work manual covering all regulations and practices related to port logistics monitoring work,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general administrative field.

 

Jeong Hye-kyung, a customs administrator who secured about 440 million won in tax revenue by voluntarily inducing correction of an import declaration by a person of merit in the import and export customs clearance field, was selected.


Seon-ja Lee, a customs administrator who published and distributed the latest X-ray images of social safety products and photos of actual products,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traveler's customs field.


Jeon Jae-won, a customs administrator who contributed to securing a total of 1.6 billion won in tax revenue, was selected as a person of merit in the screening field.

 

Incheon Customs will continue to discover and reward employees who have demonstrated outstanding capabilities in the field of customs administration and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institution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11월의 인천세관인, 장광우 관세행정관,수출입통관분야 유공자,여행자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