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학대피해아동쉼터’ 위탁법인 선정
주안복지재단과 운영 위·수탁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12/01 [16:2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 서구,‘학대피해아동쉼터’위탁법인 선정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 서구가 1일, 12월 개소를 앞둔 학대피해아동쉼터를 운영하고 관리할 법인에 주안복지재단을 선정하고  운영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학대피해아동쉼터는 피해 아동에게 숙식과 생활지원, 상담 및 치료, 교육 및 정서적 지원 등을 제공해 심신 회복과 가정복귀를 지원하는 아동복지시설이다.
 

서구는 여아전용 정원 7명에 시설장 1명, 전문심리치료사 1명, 보육사 4명 등을 구성해 비공개로 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된 주안복지재단은 인천시에서 다함께돌봄센터, 건강가정지원센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회복지법인으로 지난달 16일 수탁자선정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위탁법인으로 선정됐다.


주안복지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오는 2026년 11월까지 쉼터 관리 및 운영 등을 담당한다.
 

주안복지재단 관계자는 “학대피해아동 쉼터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 내에서 역할을 할 수 있어 기쁘다”며 “가정과 같은 따뜻한 쉼터 운영으로 피해아동이 상처를 치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서구 아동행복과 관계자는 “올해 4월 ‘즉각분리 제도’ 시행과 나날이 증가하는 아동학대 신고로 아동보호를 위한 시설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올해 안에 쉼터를 설치·운영할 수 있어 다행이며 피해아동 발생 시 쉼터가 아동을 보호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Seo-gu, ‘Shelter for Children Victims of Abuse’ Selected as a Consignment Corporation
Signed an operation consignment agreement with the Juan Welfare Foundati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1st, Incheon Seo-gu selected the Juan Welfare Foundation as the corporation that will operate and manage the shelter for abused children, which is about to open in December, and signed an operation consignment agreement.
 

The Abuse Victims' Shelter is a child welfare facility that provides shelter, food, and living support, counseling and treatment, education, and emotional support to the victimized children to help them recover physically and mentally and return to their home.
 

Seo-gu plans to operate a shelter privately with 7 girls-only capacity, 1 facility manager, 1 professional psychotherapist, and 4 childcare workers.
 

The Juan Welfare Foundation, which was selected this time, is a social welfare corporation that operates in various fields such as the Together Care Center and Healthy Family Support Center in Incheon.


Through this agreement, the Juan Welfare Foundation will be in charge of shelter management and operation until November 2026.
 

An official from the Juan Welfare Foundation said, “I am happy to be able to play a role in the local community through the operation of a shelter for abused children.
 

An official from the Children's Happiness Division in Seo-gu said, "In April of this year, the implementation of the 'immediate separation system' and the increasing number of reports of child abuse require expansion of facilities to protect children. We expect that the shelter will be of great help in protecting children in the event of an outbreak.”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 학대피해아동쉼터,주안복지재단,쉼터 운영 위·수탁 협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