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남동구, ‘석촌 근린공원’ 50년 만에 주민 품으로..,
기사입력: 2021/12/01 [16:2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남동구, 석촌 근린공원 조성사업 준공식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남동구의 장기 미집행공원인 ‘석촌근린공원’이 50여 년 만에 주민들의 품으로 돌아왔다.


남동구는 지난달 30일 간석3동 산15-1에서 석촌근린공원 준공식을 개최했다.


석촌근린공원은 올해 남동구가 추진하는 3개의 장기 미집행공원 조성사업 중 두 번째로 준공된 공원이다.


공원부지로 결정된 후 50여 년 동안 미집행되면서 2개의 무허가 배드민턴클럽과 도박, 소란행위 등으로 소음․경관 훼손에 따른 문제가 지속돼 왔다.


남동구는 2018년 특별교부세 8억 원 확보를 기점으로 사전 행정절차에 이어 토지 및 지장물 보상을 수행했고, 올해 4월부터 7개월 만에 공원 조성을 완료했다.


그 결과 무허가배드민턴장으로 인한 훼손지를 철거하고 복구 숲을 조성했으며, 다목적체육관을 조성해 적법한 체육 활동을 이끄는 데 노력했다.


또 등산로 입구와 마주하고 있어 주차 문제가 심각했던 점을 감안해 옹벽을 설치, 최대 47면의 주차장 구획을 확보했고 옹벽 위에는 그라스류 수종으로 특화정원을 조성했다.


공원 입구에는 스마트 시설인 실시간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고, 공원 CCTV에 비상벨을 부착하는 등 주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아울러, 애초 철거하려던 화장실을 존치하고 숲속 놀이터 조성, 체력단련장 조성 등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석촌근린공원이 함께 휴식하며 숲을 체험하고 생활체육으로 화합하는 힐링의 공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dong-gu, ‘Seokchon Neighborhood Park’ returned to the arms of residents after 50 year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Seokchon Neighborhood Park, a long-term unexecuted park in Namdong-gu, has returned to residents after more than 50 years.


Namdong-gu held the completion ceremony of Seokchon Neighborhood Park on the 30th of last month at San 15-1, Ganseok 3-dong.


Seokchon Neighborhood Park is the second of three long-term unexecuted park creation projects promoted by Namdong-gu this year.


After it was decided as a park site, it has not been enforced for over 50 years, and the problem of noise and scenery damage has continued due to two unlicensed badminton clubs, gambling, and disturbances.


Namdong-gu, starting with securing 800 million won in special subsidy tax in 2018, performed compensation for land and obstructions following pre-administration procedures, and completed the park creation in 7 months from April of this year.


As a result, the damaged area caused by the unlicensed badminton court was demolished, a restoration forest was created, and a multi-purpose gym was established to lead legal sports activities.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the parking problem was serious because it faces the entrance of the hiking trail, a retaining wall was installed to secure a parking lot for up to 47 sides, and a specialized garden made of grass trees was created on the retaining wall.


A smart facility, a real-time fine dust meter, was installed at the entrance of the park, and an emergency bell was attached to the park's CCTV so that residents could use it safely.

In addition, the toilet, which was originally intended to be demolished, was retained, and the residents' demands were actively reflected, such as creating a playground in the forest and a fitness center.

 
Gang-ho Lee, Mayor of Namdong-gu, said, “I hope Seokchon Neighborhood Park will become a healing space where people can relax together, experience the forest, and harmonize with life sport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동구, 장기 미집행공원,석촌 근린공원,이강호 남동구청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