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 서구, 전국 첫 공공 배달서비스‘배달서구’ 결제액 2백억 원 달성
누적 결제액 300억 원(2020년 84억 원 포함) 달성 목전, 가맹점 2,250개소, 가맹점당 월평균 42건 결제(21.12월 기준)
기사입력: 2022/01/13 [15:0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 서구, 전국 1호 공공 배달서비스‘배달서구’2021년 결제액 2백억 원 달성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0 인천 서구가 전국 1호 공공 배달서비스로 선보인 배달서구가 지난해 결제액 2백억 원을 달성하며 소상공인과 주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공공서비스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소상공인에게 큰 부담을 안겼던 배달 수수료를 획기적으로 낮춤으로써 그에 따른 비용 절감이 수익 증대로 이어져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전국적으로 입소문 난 배달서구는 2020년 한 해 주문건수 36만4,421건, 결제액 84억 원을 달성하며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2020 골목경제 회복지원 사업’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되며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공공 배달서비스를 시작하는 기폭제가 됐다.
 

지난해 출범 2년 차를 맞은 배달서구는 구민과 소상공인의 삶에 더 깊숙이 들어가고자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였다.


대표적인 예로 사용자 및 소상공인 3,660명이 참여한 설문조사를 통해 의견을 청취,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로는 서비스 고도화(이용자 만족도 제고를 위한 UI개선(사용자 환경), ‘MY배달’ 신설, 리뷰 시스템 ‘꿀맛 평가’ 도입 등), 배달서구 전용 쿠폰 발행을 통한 적극적인 마케팅 실시 등을 펼치고, 소상공인의 사용 편의 및 이용률 제고를 위한 서비스로는 배달대행사 연동 확대, 수가맹점 대상 배달용 물품 지원 등을 실시했다.
 

그 결과 2021년에는 주문건수 84만9,059건, 결제액 205억 원을 달성하며 2020년 대비 2.5배 성장했다.


무엇보다 소상공인은 중개수수료가 전혀 없는 배달서구를 이용함으로 민간배달앱 대비 수수료 절감 효과를 톡톡히 봤다.
 

누적 결제액 300억 원(2020년 84억 원 포함)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는 배달서구는 공공 배달서비스의 대표 성공사례로 주목받으며 공공 배달서비스를 인천시 전체로 확산시킬뿐 아니라 타 지자체로부터의 벤치마킹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10월 15일에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제17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지역경제 부문에서 전국 1등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과 민간배달앱의 높은 수수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을 주며 혁신의 아이콘으로 우뚝 올라섰음을 대내외적으로 인정 받은 결과다.
 

또한,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2021년 지역사랑상품권 우수사례’에서도 지역화폐 서로e음이 우수상(특별교부세 1억 원)을 수상, 지역화폐와 공공 배달서비스가 결합한 플랫폼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큰 주축이 되고 있음을 증명했다.
 

서구 관계자는 “전국 1호 공공 배달서비스의 위상에 걸맞게 배달서구가 지난해 대비 2.5배 성장하며 서구민의 필수 생활서비스로 자리 잡았다”며 “구민과 소상공인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두루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끊임없이 소통하고 발전하는 배달서구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Incheon Seo-gu, the nation’s first public delivery service ‘Baedal Seo-gu’ achieved KRW 20 billion in payment
Accumulated payment amount of KRW 30 billion (including KRW 8.4 billion in 2020) is about to be achieved, 2,250 affiliated stores, 42 payments per month on average per affiliate (as of December 21)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Delivery Seo-gu, which was introduced as the nation's first public delivery service in Seo-gu, Incheon, achieved 20 billion won in payment last year, proving once again that it is the most used public service by small business owners and residents.
 

By dramatically lowering the delivery fee, which put a great burden on small business owners, the resulting cost savings lead to increased profits, which is a great help to small business owners suffering from COVID-19.
 

Baedal Seo-gu, which is well-known nationwide, achieved 346,421 orders and 8.4 billion won in settlements in 2020, and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case in the '2020 Alley Economy Recovery Support Project'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t was the catalyst for starting the service.
 

Baedal Seo-gu, which was in its second year of establishment last year, made a multifaceted effort to deepen into the lives of residents and small business owners.


As a representative example, opinions are heard through a survey of 3,660 users and small business owners, and service enhancement for users (UI improvement (user environment) to enhance user satisfaction (user environment), 'MY delivery' newly established, and 'Honey taste evaluation' introduced as a review system) etc.), and active marketing by issuing exclusive coupons for delivery service, etc., and expanded linkage with delivery agencies and support for delivery items to merchant stores as services to improve the convenience and utilization rate of small business owners.
 

As a result, in 2021, the number of orders reached 849,059 and the payment amount reached KRW 20.5 billion, a 2.5-fold increase compared to 2020.


Above all, small business owners saw a significant reduction in fees compared to private delivery apps by using Delivery Seo, which has no brokerage fees.
 

Baedal Seo-gu, which is on the verge of achieving a cumulative payment of 30 billion won (including 8.4 billion won in 2020),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representative success case of public delivery service, and not only spread the public delivery service to the entire city of Incheon, but also benchmarking from other local governments. is not
 

On October 15 last year, it was awarded the first prize in the national economy in the ‘17th Korea Local Autonomy Management Competition’ hos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is is the result of being recognized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for being an icon of innovation by providing great help to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struggling with the difficult local economic situation due to Corona 19 and the high fees of private delivery apps.
 

In addition, the '2021 Local Love Gift Voucher Best Cases'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lso won the excellent prize (100 million won in special grant tax) in local currency. proved to be
 

An official from Seo-gu said, "Befitting the status of the nation's first public delivery service, delivery Seo-gu has grown 2.5 times compared to last year and has become an essential life service for residents of the West. We will continue to introduce Baedal Seogu that continuously communicates and develops so that we can provide i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 전국 1호 공공 배달서비스,공공 배달서비스 배달서구 결제액 2백억 원 달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