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해외유입 모기매개 감염병 환자주변 감시체계 운영
뎅기열, 지카바이러스감염증 환자주변 모기채집, 병원체 확인 직접 나서
기사입력: 2022/07/01 [13:3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해외유입 모기매개감염병의 국내전파 예방과 토착화 방지를 위해 모기 개체수가 증가하는 7월부터 10월까지 뎅기열 및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주변 서식 매개모기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환자 발생 시 거주지 또는 직장 주변 반경 200m 내 6지점을 선정하고 증상이 발현된 날을 기준으로 3주 동안(주 2회) 매개모기를 채집해 종 분류 및 동정 후 병원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2018년도 질병관리청과 함께 실시한 해외유입 모기매개감염병 환자 주변 감시체계 시범운영(부평구)을 시작으로 2019년부터는 인천 전 지역으로 확대해 환자발생에서 병원체확인에 이르는 감시체계 전 과정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 발생 사례는 없지만, 2014년 일본 요요기공원 뎅기열 집단 감염처럼 사람-매개체 간 전파로 단기 유행이 발생한 바 있어 국내 서식 모기종(흰줄숲모기)과 환자수를 고려해 조기에 전파를 차단할 조치가 필요하다.


아울러, 보건환경연구원은 환자관리와 함께 공·항만을 통한 감염병매개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009년부터 공항 주변 환경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해외유입 감염병매개모기의 생화학적 추적관리 사업도 수행중이다.


권문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해외여행이 재개되면서 모기매개감염병 환자의 국내유입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해외유입 매개체 감염병 감시사업을 통한 체계적인 감시와 국내전파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operates a monitoring system around patients with mosquito-borne infectious diseases imported from abroad
Collecting mosquitoes around patients with dengue fever and Zika virus infection, checking the pathoge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City (Mayor Jeong-bok Yoo) operates a mosquito-borne monitoring system around dengue and Zika virus infection patients from July to October when the mosquito population increases in order to prevent domestic transmission and localization of foreign mosquito-borne infectious diseases.

 

When a patient develops, 6 points within a 200m radius around the place of residence or workplace will be selected, and mosquito vectors will be collected for 3 weeks (twice a week) from the onset of symptoms, followed by species classification and identification, and then tested for pathogens.


The Institute for Health and Environment started the pilot operation of the monitoring system around patients with overseas mosquito-borne infectious diseases (Bupyeong-gu), which was conducted in conjunction with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in 2018, and expanded to all areas of Incheon from 2019 to implement the entire monitoring system, from patient occurrence to pathogen identification. are doing


Although there have been no cases of domestic outbreaks so far, there has been a short-term outbreak due to person-to-veter transmission, such as the 2014 Yoyogi Park dengue cluster infection in Japan. is needed


In addition, the Institute of Health and Environment has been operating the environmental monitoring system around the airport since 2009 to block the inflow of infectious disease vectors through airports and ports along with patient management. is in progress


“As overseas travel resumes, we will do our best to systematically monitor and block domestic transmission through the overseas transmission vector infectious disease monitoring project in order to prepare for an increase in the influx of mosquito-borne infectious diseases into Korea,” said Kwon Moon-ju, head of the Incheon Research Institute for Health and Environmen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해외유입 모기매개감염병 환자 주변 감시체계 시범운영, 모기매개 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