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환경
인천대, 권형욱교수 한국방역학회 초대 학회장 선출 및 독서 토의 프로그램 개발.보급 협약
기사입력: 2022/07/01 [13:5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방역학회 운영위원회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 생명과학부 권형욱 교수(생명과학부 교수, 매개곤충자원융복합연구센터 센터장)가 지난 29일 서울특별시 호텔 스카이파크 킹스타운 동대문점에서 ‘한국방역학회’(이하‘학회’) 창립총회에서 초대회장으로 선출됐다.


이번 총회는 초대 학회장으로 선출된 국립인천대학교 권형욱 교수와 질병관리청 매개체분석과 이희일 과장, 농림축산검역본부 방역감시과장, 검역본부과장, 사단법인 한국방역협회장 등 46명의 발기인 관계자들이 모여 한국방역학회의 출범에 함께했다.

  
학회는 위해생물로 인한 보건위생상의 위해를 방지하고 국민생활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학술연구와 지식을 상호 교환하며, 관련 분야와의 학술교류와 산학협동을 통해 국민보건 향상을 도모, 관련 학문과 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아울러, 학회는 앞으로 사단법인으로 출범하여 참여하는 기업과 교육기관을 확대할 계획이다.


초대 학회장으로 선출된 권형욱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패러다임의 요구에 따라 보건위생에서의 방역 필요성과 예방 및 치료 등에 대한 표준화 및 세계 수준의 연구역량을 이루어 한국을 대표하는 방역 전문 학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질병관리청 매개체분석과 이희일 과장은 “코로나19 방역으로 보여준 우리나라의 성공사례를 이어나갈 한국방역학회가 창립을 통해 학문적·산업적 발전을 도모하고 방역 선진화로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한국방역협회 전문위원이면서 前응용곤충학회 회장을 역임한 안용준 교수(서울대학교 명예교수)는 “보건, 위생, 감염병 예방, 위해 매개체에 대한 제어 등에 대한 집중적 연구와 전문적 대화의 채널을 가지게 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라고 밝혔다. “앞으로 학계, 산업계, 관련 정부기관 등과의 긴밀한 관계로 발전되어, 모두가 상생하고 발전하여 방역 선진화를 이룰 수 있는 훌륭한 학회로 거듭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했다.


한편, 윤석열 정부는 지난 12일, 이달 내 민간 전문가 중심의 ‘과학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는 국내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지속되고 초기와 달리 감염병에 대한 데이터를 쌓은 데다가 백신·치료제를 확보하였고 최근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원숭이 두창 감염병 발생을 막기 위해 방역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러한 시기에 방역 관련 전문 학회인 ‘한국방역학회’의 출범으로 감염병 위기 발생의 대응력을 높이고 국민 생활의 안전과 보건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여 선진화된 방역 수준 확보, 세계적 방역 강국으로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 인천대 학산도서관 춘천시립도서관, 한림대 인문학연구소 상생형 교육협력 협약 체결     © 박상도 기자

또한, 인천대학교 학산도서관이 지난 28일 춘천시립도서관 교육실에서 한림대학교 인문학연구소 및 춘천시립도서관과 중고생과 시민 대상 독서 토의 프로그램 개발 및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인천과 춘천 지역 중고생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토의식 INU Great Books(다양한 학제에 걸친 동서고금의 명저 및 고전) 세미나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교수자 지원 및 관련 업무를 공동 추진하고 ▲학산도서관 내에 설립된 INU Great Books Center를 통해 다양한 독서 토의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하고 관련 활동을 지원하며 ▲교육, 연구, 사업 협력을 위해 필요한 경우 인력을 교류할 계획이다.


INU Great Books 세미나 프로그램은 리버럴 아츠 교육으로 잘 알려진 미국의 세인트존스 칼리지의 세미나 수업 모델을 활용하여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에서 한국의 교육 현장에 적합하도록 개발해왔다.


지식 전달이나 이론 전수를 목적으로 하는 강의식 수업이 아니라 원전 텍스트의 전체 혹은 일부를 읽고 2명의 교수진(튜터)과 15~20명의 참가자들이 테이블 주변에 둘러앉아 심층적인 질문과 토의를 이어가는 융합ㆍ통섭적 교육 방식이다.


인천대는 지난 3년간 대학혁신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해 온 다양한 학내 교과/비교과 과정의 세미나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인천광역시 인성여자고등학교, 연수여자고등학교, 미추홀도서관 등에서 고등학생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여 Great Books 세미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인천의 국립대와 춘천의 사립대, 시립도서관이 지역 간의 경계를 넘나드는 협업을 추진함으로 수동적인 인문학 특강 청취 방식에서 탈피하여 참여자들이 주도하여 자율적인 토의 활동을 할 수 있는 다학제간 텍스트를 다루는 수준 높은 세미나 모델을 확산해 나간다는 데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한편, 세 기관은 이미 6월 14일부터 매주 화요일 저녁 춘천시립도서관에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Great Books 토의세미나(6주 운영 예정)를 진행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University, Professor Kwon Hyung-wook elected the first president of the Korean Society of Epidemiology and developed and disseminated a reading discussion program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Jong-Tae Park) Department of Life Sciences Professor Hyung-Wook Kwon (Professor of Department of Life Sciences, Director of Center for Insect Veterinary Convergence Research Center) held the 'Korean Society of Epidemiolog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ociety') at the Hotel Skypark Kingstown Dongdaemun branch in Seoul on the 29th. He was elected as the first president at the inaugural meeting.


This general meeting was attended by 46 promoters, including Professor Hyeong-wook Kwon of Incheon National University, who was elected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Society, Hee-il Lee, Manager of the Vector Analysis Division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e Director of the Prevention and Monitoring Division of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Quarantine Headquarters, the Director of the Quarantine Headquarters, and the President of the Korea Epidemiology Association. joined in initiation.

  
The Society exchanges academic research and knowledge to prevent health and sanitation risks caused by harmful organisms and secure the safety of people's lives, and promotes the improvement of public health through academic exchanges with related fields and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Its purpose is to develop the industry.


In addition, the society plans to expand the participating companies and educational institutions by launching it as a corporation in the future.


Professor Kwon Hyung-wook, who was elected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society, said, “According to the demands of the social paradigm due to COVID-19, we can be reborn as Korea’s leading anti-epidemic society by achieving standardization and world-class research capabilities on the necessity of quarantine in health and hygiene, prevention and treatment, etc. I will make it happen,” he said.


And Lee Hee-il, head of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ongratulated and said, "I hope that the Korean Society for Epidemiology, which will continue the success of Korea's COVID-19 quarantine, will promote academic and industrial development and advance quarantine through its founding."

 
Professor Ahn Yong-jun (Seoul National University emeritus professor), who served as an expert member of the Korea Epidemiology Association and former president of the Society for Applied Insects, said, “It is very important to have a channel of intensive research and professional dialogue on health, hygiene, prevention of infectious diseases, control of harmful vectors, etc. It’s encouraging,” he said. "I hope that it will develop into a close relationship with academia, industry, and related government agencies in the future, and develop into an excellent society where everyone can coexist and develop to achieve advanced quarantine."


Meanwhile,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would promote 'scientific quarantine' centered on private experts within this month. This seems to be because the need for quarantine is emerging to prevent the outbreak of the monkey smallpox infectious disease, which has recently been spreading.


At this time, with the launch of the 'Korea Epidemiology Society', a society specializing in quarantine, it is expected to increase the ability to respond to infectious disease crises and improve the safety and quality of people's lives, thereby securing an advanced level of quarantine and growing into a global quarantine powerhouse. have.


Also, on the 28th, Incheon National University Haksan Librar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the development and distribution of reading and discussion programs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nd citizens with Hallym University Humanities Research Center and Chuncheon City Library in the Chuncheon City Library Education Room.

 
Through this agreement, the three institutions will jointly promote the support of professors and related tasks necessary for the ▲discussion INU Great Books seminar program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nd the general public in Incheon and Chuncheon. ▲Through the INU Great Books Center established in Haksan Library, we plan to jointly develop various reading discussion programs and support related activities ▲Exchange human resources if necessary for education, research, and business cooperation.


The INU Great Books seminar program has been developed by Incheon National University, a national university corporation, to suit the Korean educational scene using the seminar class model of St.


It is not a lecture-style class for the purpose of imparting knowledge or theory, but a convergence/consilience method in which two professors (tutors) and 15-20 participants sit around a table to continue in-depth questions and discussions after reading all or part of the original text. educational method.


Based on the seminar program of various on-campus subject/comparative courses that Incheon University has developed as part of the university innovation project for the past three years, the Great Books seminar program for high school students and ordinary citizens at Inseong Girls' High School, Yeonsu Girls' High School, and Michuhol Library in Incheon Metropolitan City. is operating


This agreement aims to break away from the passive way of listening to humanities special lectures by promoting collaboration between the national university in Incheon, private universities in Chuncheon, and municipal libraries, and to develop a multidisciplinary text that allows participants to engage in autonomous discussion activities. The meaning can be found in spreading the high-quality seminar model covered.


Meanwhile, the three institutions have already been holding the Great Books discussion seminar (scheduled to run for 6 weeks) for the general public at the Chuncheon City Library every Tuesday evening from June 14th.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대학교, 생명과학부 권형욱교수 한국방역학회 초대 학회장 선출, 학산도서관,한림대학교 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