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BIAF2022 명예공로상 <마리 이야기>, <프린세스 아야> 등 연출한 이성강 감독 선정!
기사입력: 2022/09/28 [13:3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문광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문광수 기자) 제24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2)이 명예공로상(BIAF Honorary Award) 수상자로 이성강 감독을 선정했다. 

 
BIAF 명예공로상은 애니메이션 장르의 발전과 예술성 확립에 업적을 남긴 인물에 수여하는 상으로 2021년 <피부색깔=꿀색> 융 헤넨 감독, 2020년에는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설국열차> 작가 뱅자맹 르그랑이 수상했다.


이성강 감독은 1995년 단편애니메이션 감독을 시작으로, <넋>, <덤불 속의 재>, <오늘이>, <저수지의 괴물>, <악심> 등 다수의 단편애니메이션을 꾸준히 연출했다.


<덤불 속의 재>는 1999년 대한민국 최초로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경쟁 부문에 선정되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단편애니메이션으로 내공을 쌓은 이성강 감독은 2002년 첫 장편애니메이션 <마리 이야기>를 연출해 제26회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장편대상 크리스탈을 수상했으며, 옥관문화훈장을 서훈 받았다.


이후 <천년여우 여우비>로 2007년 만화·애니메이션 캐릭터 대상 애니메이션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2016년 연출한 <카이: 거울호수의 전설>은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그리고 지난 9월 21일 개봉한 풀 스크린엑스 장편애니메이션 <프린세스 아야>는 BIAF2019에서 2개 부문을 수상했다.


작가적 역량과 작품성 높은 연출로 한국 애니메이션을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이성강 감독의 BIAF 명예공로상은 10월 21일, BIAF2022 개막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BIAF2022에서는 국제경쟁 단편 부문에 선정된 이성강 감독의 <바람의 모양>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바람의 모양>은 BIAF2021 단편사전제작지원작에 선정, 제작지원한 작품이다.


대한민국 최초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22는 10월 21일부터 10월 25일까지 5일간 부천 한국만화박물관과 CGV부천에서 열린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IAF2022 Honorary Achievement Award Selected as director Lee Seong-kang for <The Story of Marie> and <Princess Aya>!
 -Break News Incheon Reporter Moon Kwang-soo


The 24th Bucheon International Animation Festival (BIAF2022) has selected director Lee Seong-gang as the recipient of the BIAF Honorary Award.

 
The BIAF Honorary Achievement Award is awarded to a person who has made achievements in the development of the animation genre and establishment of artistry. In 2021, <Skin Color=Honey> director Jung Hennen, and in 2020, <Snowpiercer> writer Benjamin Legrand directed by Bong Joon-ho. Awarded.


Director Lee Seong-kang started directing short animations in 1995, and has steadily directed a number of short animations, including <Soul>, <Ashes in the Bush>, <Today>, <Reservoir Monster>, and <Evil Heart>.


<Ashes in the Bushes> received global attention in 1999 when it was select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in the short film competition section of the Annecy International Animation Film Festival.


Director Lee Seong-kang, who has gained proficiency in short animation, directed his first feature-length animation <The Story of Marie> in 2002, which won the Crystal Grand Prize at the 26th Annecy International Animation Film Festival, and was awarded the Order of Cultural Merit.


Afterwards, <The Millennium Fox Fox> won the 2007 Animation Presidential Award for Cartoon and Animation Characters, and <Kai: The Legend of the Mirror Lake>, which she directed in 2016, was invited to the Annecy International Animation Film Festival.


And the full-screen X feature-length animation <Princess Aya>, which was released on September 21st, won two awards at BIAF2019.


The BIAF Honorary Achievement Award will be presented at the opening ceremony of BIAF2022 on October 21st, directed by Lee Seong-gang, who has been recognized worldwide as well as informing the world of Korean animation for his creative competence and high-quality directing.


At BIAF2022, director Lee Seong-gang's <Shape of the Wind>, which was selected in the international short film category, will b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Shape of the Wind> was selected and supported by the BIAF2021 short film pre-production support.


BIAF2022, Korea's first official Academy Designated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ill be held from October 21st to October 25th at the Bucheon Korean Manga Museum and CGV Buche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24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2) 명예공로상, BIAF2022 명예공로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