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안민석 의원, ‘로스쿨이 부와 사회적 지위의 대물림의 전유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 지적
전국 로스쿨 고소득층 3명 중 1명, SKY대학 로스쿨 재학생 두 명 중 한 명 고소득층
기사입력: 2022/09/29 [12:5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법조인의 관문인 법학전문대학원의 재학생 3명 중 1명 이상이 연 소득 1억 2천만원 이상인 고소득층이며 서울대의 고소득층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오산)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최근 3년간(2020~2022년) 전국 25개 대학 로스쿨 소득구간별 재학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국가장학금 신청자 중 고소득층(9~10분위)은 3년 연속 40% 이상을 유지하고 있으며,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소위 SKY대 고소득층 학생 수는 50% 이상 지속되고 있다.


그 중 올해 서울대의 고소득층은 65%로 절반 이상이 고소득층인 반면 저소득층(기초~소득 3분위)은 15%로 고소득층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올해 전국 로스쿨 고소득층 학생은 총 1,579명으로 45%를 차지했다.


지난 2020년 1,767명(46%), 2021년 1,763명(47%)과 비교해 3년 연속 고소득층은 40%대이다. 특히, ‘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로스쿨 고소득층 비율은 2020년 52%, 2021년 53%, 2022년 53%로 두 명 중 한 명은 고소득층으로 나타났다.


올해 고소득층 학생이 50% 이상인 대학 중 서울대가 65%로 가장 많았고, 아주대(63%), 이화여대(62%), 중앙대(60%), 한양대(57%), 서강대(57%), 건국대(55%), 인하대(52%)가 뒤를 이었다.


특히, 올해 서울대 로스쿨에 재학 중인 10분위 최고소득층 학생은 전국 최고인 53%로 2020년 48%보다 증가했으나 저소득층 학생은 15%로 2020년 19%보다 감소했다.


한편, 교육부는 로스쿨 저소득층(기초~소득3구간 이하)학생 대상으로 매년 최소 40~60억원 규모의 국고를 지원하고 있으나 저소득층 학생 수는 3년째 20%대에 머물고 있다. 올해는 작년 1,057명에 비해 줄어든 972명에게 65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안민석 의원은 “로스쿨이 부와 사회적 지위의 대물림의 전유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대가 세계 일류 대학이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며 “저소득층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들에게 교육 기회와 지원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Ahn Min-seok pointed out, "The law school should not be the sole property of wealth and social status."
1 in 3 high-income law school students nationwide, 1 in 2 students enrolled in SKY Law School High-incom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More than one out of three students enrolled in the Law School, the gateway to lawyers, is a high-income class with an annual income of 120 million won or more,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has the highest percentage of high-income class in the country.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urrent status of students enrolled in 25 law schools nationwide for the past 3 years (2020-2022) by income category'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by Rep. Min-seok Ahn (Democratic Party, Osan, Gyeonggi-do) of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high-income class (9) among applicants for the National Scholarship ~10th decile) has maintained more than 40% for three consecutive years, and the number of high-income students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University, and Yonsei University, so-called SKY University, continues to exceed 50%.


Among them, 65% of the high-income clas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this year was from the high-income class, while the low-income class (basic to income quintile) was 15%, less than half of the high-income class.


This year, a total of 1,579 high-income students from law schools nationwide accounted for 45%.


Compared to 1,767 (46%) in 2020 and 1,763 (47%) in 2021, the high-income bracket for the third consecutive year is in the 40% range. In particular, the ratio of the high-income clas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University, and Yonsei University law schools called ‘SKY’ was 52% in 2020, 53% in 2021, and 53% in 2022.


Among the universities with more than 50% of high-income students this year, Seoul National University accounted for 65%, followed by Ajou University (63%), Ewha Womans University (62%), Chung-Ang University (60%), Hanyang University (57%), Sogang University (57%) and Konkuk University (57%). 55%) and Inha University (52%).


In particular, the number of students from the highest income deciles enrolled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this year rose to 53%, the highest in the country, from 48% in 2020, but the number of students from the low-income bracket decreased from 19% in 2020 to 15%.


Meanwhile, the Ministry of Education provides at least 4-6 billion won from the state treasury every year to low-income law school students (basic to income 3 or lower), but the number of low-income students has stayed in the 20% range for the third year. This year, 6.5 billion won is being provided to 972 people, down from 1,057 people last year.


Rep. Ahn Min-seok pointed out, "The law school should not be the sole property of the inheritance of wealth and social status."


“It is important for Seoul National University to become a world-class university, but it is also necessary to strengthen the public nature of education and make efforts to fulfill social responsibilities,” he said. .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불어민주당,안민석 의원, 로스쿨사회적 지위 대물림 전유물,로스쿨 소득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