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유동수 의원, “관세청, 의약품 자가인정기준 세분화 검토 필요”
불법수입 의약품 10년간 5600억원 적발, 위조 의약품 대규모 밀반입 우려
기사입력: 2022/09/29 [13:1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유동수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천 계양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국회 유동수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천 계양갑)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관세청에 적발된 불법수입 의약품 적발 유형은 관세법위반 1513건 834억3700만 원, 상표법 위반 48건 4860억93만 원으로 나타났다. 
 

1건당 적발금액별로는 상표법 위반이 1건당 평균 101억2694만 원으로 관세법 위반 건당 평균 적발금액(5515만원) 대비 183.6배 높다.


관세법 위반 건수가 상표법 위반 건수보다 31.5배 많았지만, 적발금액은 상표법 위반이 관세법 위반 대비 5.8배 높다.


상표를 위장한 불법수입의약품의 경우 시중 유통을 목적으로 대규모로 밀반입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상표법 위반의 1건당 평균 금액이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상표를 위장한 위조 의약품이 조직적으로 국내로 반입되고 있다.


특히, 가짜 발기부전치료제가 조직적으로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도에는 위조 비아그라 등 약 110만정 진품 시가 167억 원 상당이, 지난해에는 위조 비아그라·시알리스 등 약 559만정 진품 시가 985억 원 상당이 적발됐다.


올해는 위조 비아그라 등 약 60만정 진품 시가 47억 원 상당이 상표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반입경로별 적발 현황을 살펴보면, 비대면 거래방식인 특송화물과 국제우편을 통한 불법의약품 수입이 급증했다.


특히, 올해 1월~7월 특송화물과 국제우편에서 적발된 금액은 49억1600만 원으로 2020년도 대비 607배 증가했다.
 

유동수 의원은 “특송화물과 국제우편을 통해 의약품을 수입할 경우, 150달러 이하 자가사용 물품은 요건구비 의무 면제는 물론 관세·부가세 역시 부과되지 않는다”며 “문제는 국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통관제도를 악용하는 범죄 증가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판매목적으로 수입하는 불법의약품을 자가사용으로 가장하여 국내로 반입하는 사례가 꾸준히 적발되고 있다.


지난해 범죄조직이 탈모치료제 약 518만정 진품 시가 19억 원 상당을 자가사용 목적으로 위장해 국내에 반입한 사례가 적발됐다.


올해 6월에는 지인 40여 명의 명의를 도용해 조직적으로 8억 원 상당의 불법 건강기능상품을 반입한 사례가 적발되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최근 5년간 가장 많이 적발된 약품은 비아그라 155건 678억5200만 원이다.


비아그라에 이어 사슴태반영양제 144건 32억8500만원, 발기부전 치료제 128건 55억5600만원, 스테로이드 31건 7600만원, 시알리스 23건 769억8800만원 등이며 한국인 남성들의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의 결과로 보인다.
 

유동수 의원은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는 불법수입의약품의 유입으로 인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특히 적발율이 높은 가짜 발기부전치료제의 경우, 심각한 저혈당 증세를 일으켜 사망에 이른다는 부작용이 보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의원은“관세청은 의약품 자가인정기준 세분화 등 관세국경단계에서 불법수입의약품 반입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Dong-soo Yoo, “Customs Administration needs to review the criteria for self-recognition of drugs”
560 billion won of illegally imported drugs caught over 10 years, fears of large-scale smuggling of counterfeit drug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Dong-su Dong (National Assembly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Incheon Gye Yang-gap) from the Korea Customs Service, the types of illegal imported drugs caught by the Korea Customs Service over the past 10 years were 1513 cases of violation of the Customs Act, KRW 83.437 billion, and 48 cases of violation of the Trademark Act, KRW 486 billion. It turned out to be 93 million won.
 

In terms of the amount detected per case, the trademark law violation averaged 1,0126.94 million won per case, 183.6 times higher than the average detected amount per customs law violation (55.15 million won).


Although the number of violations of the Customs Act was 31.5 times higher than the number of violations of the Trademark Act, the amount of violations of the Trademark Act was 5.8 times higher than the number of violations of the Customs Act.


In the case of illegally imported drugs disguised as trademarks, it is estimated that the average amount per violation of the Trademark Act is higher because they are smuggled in on a large scale for the purpose of market distribution.
 

Counterfeit medicines disguised as real brands are being systematically brought into Korea.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fake erectile dysfunction drugs were systematically introduced.


In 2019, about 1.1 million tablets, including counterfeit Viagra, were found worth 16.7 billion won, and last year, about 55.9 million tablets, including counterfeit Viagra and Cialis, were caught with a genuine cigar value of 98.5 billion won.


This year, about 600,000 tablets, including counterfeit Viagra, valued at 4.7 billion won were caught in violation of the trademark law.
 

Looking at the status of detection by import route, the import of illegal drugs through express freight, which is a non-face-to-face transaction method, and international mail, has increased rapidly.


In particular, from January to July of this year, the amount detected from express cargo and international mail was 4.91 billion won, a 607-fold increase compared to 2020.
 

Rep. Dong-soo Dong said, “When importing medicines through express freight and international mail, customs and VAT are not levied as well as exempted from the obligation to meet the requirements for self-used goods under $150. The increase in abuse crimes is emerging as a social problem,” he pointed out.
 

Cases of illegal drugs imported for the purpose of selling are being brought into Korea under the guise of self-use.


Last year, a criminal organization was caught bringing about 5.18 million tablets of hair loss treatment drugs worth 1.9 billion won in market value to Korea for the purpose of self-use.


In June of this year, a case of systematically importing 800 million won worth of illegal health functional products by stealing the names of 40 acquaintances was discovered.
 

Looking at each item, the most detected drugs in the past five years were 155 Viagra cases, with 67.852 billion won.


Following Viagra, 144 cases of deer placenta supplements cost 3.285 billion won, 128 cases of erectile dysfunction treatment with 5.556 billion won, steroids 31 cases with 76 million won, and Cialis 23 cases with 76.988 billion won. .
 

“The health and safety of the public is being threatened by the influx of illegally imported drugs that cannot guarantee the quality and safety of the product,” said Representative Yoo Dong-su. There are reports of side effects that lead to
 

Rep. Yoo argued, "The Customs Administration should come up with special measures to thoroughly block the importation of illegally imported drugs at the customs border stage, such as subdividing the standards for self-recognition of drug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획재정위원회, 유동수 의원, 관세청, 의약품 자가인정기준불법수입 의약품 적발, 위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