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오스테드와 해상풍력산업 기반 구축 협약 체결
지역 수용성 제고와 인프라 구축, 해상풍력 공급망 산업육성에 노력 하기로...,
기사입력: 2024/02/23 [14:0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유정복 인천시장이 2월 22일(현지시각) 덴마크 코펜하겐 오스테드 본사에서 열린 '인천시-오스테드 해상풍력 및 지역산업육성 협력 MOU 체결식'에서 토마스 투너 앤더슨 오스테드 A/S 이사회 의장과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23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전 세계 해상풍력 1위 기업인 오스테드와 해상풍력 공급망 확충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유럽 출장 중인 유정복 인천시장이 현지 시각 2월 22일 오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덴마크 국영기업이자 글로벌 해상풍력 1위 업체인 오스테드(Orsted) A/S와 ‘인천-오스테드 해상풍력 발전사업 및 인천지역 해상풍력산업 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스테드는 지난해 11월 인천해역과 인근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1.6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사업 허가를 받았으며(인천 해상풍력 1호, 2호), 총사업비 미화 60억 달러, 단일단지로는 국내 최대규모다.

 

이날 협약은 유정복 인천시장과 토마스 투너 앤더슨(Thomas Thune Andersen) 오스테드 A/S 이사회 의장이 체결했으며, 협약식에는 라스 아가드(Lars Aagaard) 덴마크 기후에너지유틸리티부 장관, 스벤올링(Svend Olling) 주한 덴마크 대사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시는 해상풍력 사업과 관련해 지역수용성 제고와 해상풍력 관련 정책 수립 및 기반시설(인프라) 구축 등을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오스테드는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모범적인 모델을 만들고 인천지역 내 해상풍력 공급망 산업육성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우리시는 2045 인천시 탄소중립 비전을 선언하고 석탄화력 폐지와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최우선 전략과제로 추진하고 있는데, 해상풍력은 탈탄소화를 달성할 수 있는 유력한 재생에너지 수단이자 지속가능한 글로벌 신산업 분야”라며 “오늘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과 상생하는 해상풍력사업이 확대되고 지역산업이 한층 더 성장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마스 투너 앤더슨 의장은 “오스테드는 새로운 에너지 산업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데, 공급망 부분에서 한국은 놀라운 기술연구와 제조생산력을 가지고 있어 협력이 꼭 필요하다”며 “이번 인천시와의 업무협약으로 관련 산업이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아가드 장관은 “기후변화는 전 인류의 문제로 한국과 덴마크는 2011년부터 녹색성장동맹(GGA:Green Growth Alliance)으로 함께 대응하고 있다”며 “인천과 오스테드의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달성돼 기후환경 미래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2030년까지 용량 6.2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오스테드를 포함한 민간사업과 공공주도사업 등 총 31조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현재 민간주도로 남동발전과 오스테드가 각각 지난해 7월과 11월에 발전사업 허가를 받았고, C&I레저는 발전사업 허가 후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제출한 상태며 그 외 기업들도 발전사업 허가를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시는 인천 해역 및 인근 배타적경제수역(EEZ)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과 주민 수용성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덴마크는 풍력발전을 핵심으로 전체 전력의 약 80%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한 신재생에너지 강국이다. 

 

유정복 시장은 이날 목재 펠릿 등 바이오매스를 원료로 하는 아베되르 발전소(Avedore Power Plant)와 연안 풍력으로 수소 전기분해에 전원을 공급하는 아베되르 연안 풍력 발전소(Avedore Holme Offshore Wind Farm), 열 및 전력폐기물 에너지화 플랜트 시설인 아메게르 바케(Amager Bakke) 소각장, 우드칩 연소기반 호퍼블록4(hoper block4) 열병합 발전소도 방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and Ørsted sign an agreement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the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We decided to make efforts to improve local acceptance, build infrastructure, and foster the offshore wind power supply chain industry...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City announced on the 23rd that Incheon Mayor Yoo Jeong-bok has decided to join forces with Ørsted, the world's No. 1 offshore wind power company, to expand the offshore wind power supply chain.

 

According to Incheon City, Incheon Mayor Yoo Jeong-bok, who is on a business trip to Europe, signed an agreement with Orsted A/S, a Danish state-owned company and the No. 1 global offshore wind power company, in Copenhagen, Denmark, on the morning of February 22, local time, for the 'Incheon-Orsted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project. and a business agreement (MOU) for establishing the foundation for the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in the Incheon region.

 

Ørsted received permission for a 1.6GW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project in Incheon waters and the nearby Exclusive Economic Zone (EEZ) in November last year (Incheon Offshore Wind Power Plants No. 1 and 2),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USD 6 billion, the largest single complex in Korea. It's scale.

 

The agreement was signed by Incheon Mayor Yoo Jeong-bok and Thomas Thune Andersen,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Ørsted A/S, and the agreement ceremony was attended by Lars Aagaard, Danish Minister of Climate, Energy and Utilities, and Svend Olling, Danish Minister of Korea. The ambassador was present.

 

Through this agreement, Incheon City will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to improve local acceptance of the offshore wind power project, establish policies related to offshore wind power, and build infrastructure (infrastructure), while Ørsted will create an exemplary model for coexistence with local residents and provide maritime support to the Incheon region. We decided to make active efforts to foster the wind power supply chain industry.

 

Incheon Mayor Yoo Jeong-bok said, “Our city has declared the 2045 carbon neutral vision for Incheon and is pursuing the abolition of coal-fired power and expansion of new and renewable energy as its top strategic tasks. Offshore wind power is a powerful renewable energy tool that can achieve decarbonization and a sustainable global energy source. “It is a new industry field,” he said. “We expect that today’s business agreement will serve as a good opportunity for the expansion of offshore wind power projects that coexist with the region and further growth of the local industry.”

 

Chairman Thomas Thuner Andersen said, “Ørsted is pursuing a transition to a new energy industry, and in the supply chain sector, Korea has amazing technological research and manufacturing production capacity, so cooperation is essential.” He added, “This business agreement with Incheon City will further develop the related industry.” “I will do it,” he said.

 

Minister Ras Agard said, “Climate change is a problem for all mankind, and Korea and Denmark have been responding together through the Green Growth Alliance (GGA) since 2011.” He added, “The projects in Incheon and Ørsted have been successfully achieved. “I hope to contribute to the future of climate and environment,” he said.

 

Meanwhile, Incheon City plans to build an offshore wind power complex with a capacity of 6.2GW by 2030. A total of 31 trillion won in project costs will be invested here, including private projects including Ørsted and public-led projects.

 

Currently, privately led South-East Power and Ørsted received permission for power generation business in July and November of last year, respectively, and C&I Leisure has submitted a draft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after permission for power generation business. Other companies are also going through the process for permission for power generation business. is in progress.

 

In addition, the city is focusing on discovering suitable sites for offshore wind power in Incheon waters and nearby exclusive economic zones (EEZ) and securing acceptance by residents.

 

Denmark is a renewable energy powerhouse that has converted about 80% of its total electricity to renewable energy, with wind power at its core.

 

On this day, Mayor Yoo Jeong-bok announced that the Avedor Power Plant, which uses biomass such as wood pellets as raw materials, the Avedor Holme Offshore Wind Farm, which supplies power to hydrogen electrolysis with offshore wind power, and heat and power waste We also visited the Amager Bakke incinerator, which is an energy plant facility, and the wood chip combustion-based hopper block 4 cogeneration power plant.

​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