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aT 김춘진 사장,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 확산 등 다양한 지구 살리기 운동에 앞장서
기사입력: 2024/06/19 [13:3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사진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19일, 김춘진 사장이 환경부가 추진하는 범국민 환경보호 캠페인 ‘바이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일명 BBP 챌린지)는 환경보호를 위해 일상에서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범국민 실천 릴레이 캠페인으로, 작년 8월 환경부 주관으로 시작해 공공기관, 기업·단체, 국민 등 각계각층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챌린지는 참여자가 1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등 탈(脫)플라스틱 실천을 약속하면서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춘진 사장은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의 추천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으며, 다음 챌린지 주자로 고성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총장과 김태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지목했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량은 약 113만 9310톤으로 식음료업계가 이 가운데 32%를 차지하고 있다. 

 

일상생활과 밀접한 먹거리 분야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이 높은 만큼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친환경 포장제품 구매, 장바구니와 다회용품 사용 등 생산과 소비단계에서 플라스틱을 줄이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공사는 저탄소 농수산식품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을 선포해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으며 로컬푸드 직매장 활성화와 미판매 농산물 푸드뱅크 기부, 저탄소 농작물 국산 밀 생산 확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플로깅 추진, 회의 시 종이 팩 생수 사용 등 환경보호와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은 저탄소‧친환경 인증 농축산물과 탄소 흡수율이 높은 해조류·어패류 등 수산물, 유통 과정에서 탄소 배출이 적은 식재료 등으로 식단을 구성하고, 가공 처리 시 버려지는 식품 폐기물을 최소화하며, 잔반 없는 식사를 함으로써 먹거리의 생산-유통-가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생활 실천 캠페인이다.

 

현재 미국 아마존, 이베이, 중국 알리바바, 프랑스 까르푸 등 세계적인 기업과 미국 워싱턴D.C, 라이베리아 정부, 캄보디아 농림부 등 세계 46개국 690여 기관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이번 챌린지 참여로 지구와 환경을 지키는 탈 플라스틱 실천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며, “공사도 기후 위기에 대응한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먹거리 분야에 특화된 ESG경영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 CEO Kim Chun-jin participates in the Bye-Bye Plastic Challenge

We are at the forefront of various earth-saving movements, including the spread of low-carbon diet campaign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Korea Agro-Fisheries and Food Trade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aT) announced on the 19th that CEO Kim Chun-jin participated in the ‘Bye Bye Plastic Challenge’, a national environmental protection campaign promot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ccording to the Corporation, the Bye-Bye Plastic Challenge (aka BBP Challenge) is a nationwide action relay campaign to reduce plastics used unnecessarily in daily life to protect the environment. It started in August last year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was launched by public institutions, companies, organizations, and citizens. Participation from all walks of life continues.

 

The challenge is conducted in a way that participants nominate the next participant while promising to take action to eliminate plastic, such as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and plastic.

 

President Kim Chun-jin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after receiving a recommendation from Korea Racing Authority Chairman Jeong Ki-hwan, and nominated Korea Open University President Ko Seong-hwan and National Pension Service Chairman Kim Tae-hyun as the next challengers.

 

According to data from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lastic packaging material usage in 2021 is approximately 1,139,310 tons, with the food and beverage industry accounting for 32% of this.

 

As the use of plastic is high in the food sector, which is closely related to daily life, active efforts are needed to reduce plastic at the production and consumption stages, such as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purchasing eco-friendly packaging products, and using shopping carts and reusable products.

 

In order to create a low-carbon agricultural and marine food industry ecosystem, the corporation has declared a 'low-carbon eating lifestyle movement' and is spreading it around the world. It is promoting local food direct stores, donating unsold agricultural products to food banks, expanding domestic wheat production of low-carbon crops, and promoting plogging with the local community. , is leading various activities for environmental protection and carbon neutrality, such as using bottled water in paper packs during meetings.

 

The 'low-carbon eating lifestyle movement' consists of diets made with low-carbon and eco-friendly certified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marine products such as seaweed and fish and shellfish with high carbon absorption rates, and food ingredients that emit low carbon emissions during the distribution process, and minimizes food waste discarded during processing. It is a lifestyle campaign that reduces greenhouse gas emissions generated throughout the entire process of food production, distribution, processing, and consumption by eating meals without leftovers.

 

Currently, over 690 organizations from 46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participating in the campaign, including global companies such as Amazon, eBay, China's Alibaba, and France's Carrefour, as well as Washington D.C., the Liberian government, and the Cambodian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restry.

 

Kim Chun-jin, president of the Korea Agro-Fisheries and Food Trade Corporation, said, “We hope that participation in this challenge will spread a culture of plastic-free practices that protect the earth and the environment.” He also added, “The Corporation is also actively pursuing ESG management specialized in the food sector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in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We will push forward with it,”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