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세관, '필요할 때 바로 출력하는 FTA안내문' 제공
기사입력: 2024/06/24 [12:4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본부세관 전경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하 인천세관)이 24일, 최근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급변하는 대외 환경 변화로 인해 수출기업의 해외통관 애로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신속한 대응 지원을 위해 '필요할 때 바로 출력하는 FTA 안내문'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인천세관에 따르면,지난해 관세청에 접수된 해외 통관애로는 151건이며 원산지 증명서 불인정 등 FTA 활용과 관련된 애로가 113건(75%)로 가장 많았다.

 

통관애로가 발생할 경우 현지 관세 당국과 접촉해 정보를 파악하고 관세관이나 서한문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까지 최소 3~5일 정도 소요되어 신속한 해결을 위한 기업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인천세관은 해외 통관애로 사전 예방 및 신속한 해소를 위해 단순하지만 자주 발생하는 사례들을 모아 대한민국 공휴일 안내, 원산지 증명서 진위여부 확인방법, 원산지 증명서를 정정했을 경우 원본에서 바뀌는 레퍼런스 번호 안내, FTA 협정 상 품목번호 기준년도를 안내문으로 제작하여 수출자가 통관애로를 사전에 예방하고 문제가 발생시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수출기업은 해외 통관애로 발생시 인천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로 해당 애로 사안을 접수하고 필요한 지원을 요청하거나 인천세관 누리집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문을 내려받을 수 있다.

 

주시경 인천세관장은 “필요할 때 바로 출력하는 FTA 안내문을 활용하면 처리 기한이 단축될 뿐 아니라 수출자의 경제적·시간적인 비용 절감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내 수출입 기업이 FTA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법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ustoms provides ‘FTA information printed immediately when needed’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24th,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ncheon Customs) provided rapid response support to Korean companies as export companies continue to face difficulties in overseas customs clearance due to rapidly changing external environments such as the recent spread of protectionism. To this end, they announced that they would be distributing ‘FTA notices to be printed immediately when needed.’

 

According to Incheon Customs, there were 151 cases of overseas customs clearance difficulties reported to the Korea Customs Service last year, with the largest number of cases (75%) being difficulties related to the use of FTAs, such as non-recognition of certificates of origin.

 

When customs clearance difficulties occur, it takes at least 3 to 5 days to contact local customs authorities to obtain information and resolve the problem through customs officials or letters, so corporate support is needed for a speedy resolution.

 

In order to prevent and quickly resolve overseas customs clearance difficulties, Incheon Customs collects simple but frequently occurring cases and provides information on public holidays in Korea, how to check the authenticity of the certificate of origin, information on the reference number that changes from the original when the certificate of origin is corrected, and item numbers under the FTA agreement. The base year was produced as a guide to help exporters prevent customs clearance difficulties in advance and respond quickly when problems arise.

 

When an overseas customs clearance difficulty occurs, an exporting company can report the problem to the Incheon Customs Import and Export Business Support Center and request necessary support, or download a guide through the notice on the Incheon Customs website.

 

Incheon Customs Director Joo Si-kyung said, “Using the FTA notice, which is printed immediately when needed, is expected to not only shorten the processing period but also have a significant economic and time-saving effect for exporters,” adding, “We will continue to make sure that domestic import and export companies can utilize the FTA smoothly.” “We plan to explore various support methods,”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