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천시, 지방세 체납징수 우수사례 발표대회 ‘우수상’ 수상
차량번호DB통합시스템 활용한 고액체납자 차량공매 성과 인정
기사입력: 2024/07/04 [14:0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24년 지방세 체납징수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차량번호DB통합시스템을 활용한 고액체납자 차량공매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상을 수상했다.(사진제공:부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4일, 경기도가 주최한 ‘2024년 조세정의 역량강화를 위한 지방세 체납징수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해 200만원의 인센티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부천시에 따르면, 이번 발표대회는 경기도 내 32개 시군이 제출한 우수사례 1차 서면심사를 거쳐 선정된 10개 우수사례의 발표심사로, 부천시는‘차량번호DB통합시스템 활용 고액체납자 차량 공매’라는 주제를 발표하며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았다.

 

고액·고질 체납자는 체납세를 해결하지 못하고 압류로 자동차 매각이나 폐차 등의 처분도 불가능해지자 결국 차량을 방치하거나 제3자 이해관계인이 불법운행을 하도록 방조한다. 

 

이를 방지하고자 부천시는(체납특별징수팀)는 ‘차량번호DB통합시스템’을 활용해 압류 자동차를 추적하고 차량공매를 추진하고 있다. 

 

부천시는 고액(6억) 체납법인의 대표이사 주소지에서 압류차량에 족쇄(잠금장치)를 설치하고 법인의 제2차 납세의무자의 재산에 납세담보를 설정한 후, 분납을 약속받은 사례, 자동차3대 소유 체납자(체납세2천만원)의 시가 4천만원 이상 자동차에 족쇄를 채우자 자금사정이 어려운 체납자가 납부 대신 차량공매를 의뢰한 사례, 부동산 경기침체로 분양되지 않아 체납된 건설법인의 3개 차량 중 2대에 족쇄를 채워 불법 운행을 예방한 점 등 3가지 사례를 들어 발표대회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cheon City, won the ‘Excellence Award’ at the presentation contest for best practices in local tax delinquency collection

Recognized for the performance of vehicle public auctions for large delinquent borrowers using the vehicle number DB integrated system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4th, Bucheon City announced that it had secured an incentive of 2 million won by winning the ‘Excellence Award’ at the ‘2024 Local Tax Arrears Collection Presentation Contest for Strengthening Tax Justice Capacity’ hosted by Gyeonggi-do.

 

According to Bucheon City, this presentation contest is a presentation review of 10 best cases selected through the first written review of the best cases submitted by 32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and Bucheon City is holding a 'public sale of vehicles for large delinquent debtors using the license plate DB integrated system'. He was recognized for his excellent capabilities by presenting the topic.

 

As large and chronic delinquents are unable to resolve their delinquent taxes and cannot sell or scrap their cars due to seizure, they end up abandoning their vehicles or assisting third-party interested parties to drive them illegally.

 

To prevent this, Bucheon City (Delinquency Special Collection Team) is using the ‘Vehicle Number DB Integrated System’ to track impounded cars and promote vehicle public auctions.

 

Bucheon City installed shackles (locks) on impounded vehicles at the address of the CEO of a large (600 million won) delinquent corporation, set up tax collateral on the property of the corporation's secondary taxpayer, and was promised payment in installments; Car 3 A case where a large-owner delinquent (20 million won in delinquent taxes) was shackled to a car with a market value of 40 million won or more, and the delinquent in financial difficulties requested a public sale of the vehicle instead of paying; one of three vehicles belonging to a construction corporation that fell into arrears because they were not sold due to the real estate recession. It received good reviews at the presentation contest, citing three cases, including preventing illegal operation by shackling two vehicl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