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유정복 인천시장,인천형 주거정책 ‘아이 플러스 집 드림’ 발표
신혼(예비)부부 하루 임대료가 1천 원인‘천원주택’과 주택담보대출 이자 1% 추가 지원 ‘1.0대출’발표
기사입력: 2024/07/10 [12:3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형 신혼부부 공공임대 지원 '천원주택' 및 신생아 내 집 마련 대출이자 지원 '1.0대출'(사진제공:인천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지난 9일, 저출생 문제의 큰 원인 중 하나인 ‘집값’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 신혼(예비)부부들에게 하루 임대료가 1천 원인 ‘천원주택’과 주택담보대출 이자 1%를 추가 지원하는 ‘1.0대출’인 인천형 주거정책을 발표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유정복 인천시장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높은 주거비 부담 등으로 출산율이 계속 낮아지는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혼(예비)부부 주거정책을 발표하고, 저출생 대응을 위한 정부 주거정책의 대전환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인천에서 태어나는 모든 아이에게 1억 원을 지원하는 ‘1억 플러스 아이드림’사업을 발표하며, 다른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정부와 정치권에 출생 정책의 대전환을 이끌어 온 인천시는 ‘1억 플러스 아이드림’의 후속으로 젊은 부부들의 주거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1+1 주거정책’인 ‘아이 플러스 집 드림’( i+집 dream)을 발표했다. 

 

1+1 주거정책 ... 1천 원 주택, 주택담보대출이자 1.0% 지원해 저출생 대응

 

인천형 주거정책인 ‘아이 플러스 집 드림’은 집 걱정없이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도록 신혼부부에 임대주택을 저렴하게 공급하고, 내 집 마련을 위해 담보대출을 받는 출산 가정에 신생아특례 등 기존 은행 대출에 추가 이자를 지원해 주거비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인 것이 골자다.

 

우선, 인천시는 하루 임대료가 1천 원인 ‘천원주택’을 공급한다.

 

시가 보유 또는 매입한 ‘매입임대’ 주택이나 ‘전세임대’ 주택을 하루 임대료 1천 원(월 3만 원)에 빌려주는 방식이다. 

 

‘매입임대’는 시가 보유하고 있는 공공임대주택을, ‘전세임대’ 주택은 지원자들이 입주하고 싶은 시중 주택(아파트 등 전용 85㎡ 이하)을 구하면 시가 집주인과 전세계약한 후 빌려주는 것이다. 

 

결혼한 지 7년 이내의 신혼부부 또는 예비신혼부부에게 최초 2년, 최대 6년까지 지원하며, 연간 1,0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천원주택은 민간주택 평균 월 임대료인 76만 원의 4% 수준으로 거주할 수 있어 주거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으며, 자녀 출산 및 양육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녀를 출산한 가구의 내 집 마련을 돕기 위한 ‘신생아 내 집 마련 대출이자 지원(1.0대출)’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정부가 지원하는 신생아특례디딤돌대출(최대금리 3.3%, 최저금리 1.6%) 등 이미 인하된 금리에 인천시가 추가로 이자를 지원해 주는 것으로, 출산 가구의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고, 안정적으로 주택을 마련해 자녀 출산 및 양육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대상은 2025년 이후 출산한 가구로 최대 대출금 3억 원 이내에서 1자녀 출산의 경우 0.8%, 2자녀 이상 출산하는 경우 1.0%의 이자를 지원한다. 연간 최대 3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최대 5년간 지원된다. 

 

소득기준은 신생아특례디딤돌대출과 같으며, 2025년부터 부부합산 연소득 2억 5천만 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저출생 육아정책인 ‘1억 플러스 아이드림’과 주거정책인 ‘아이 플러스 집 드림’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시행을 위해 중앙정부에서 발표한 인구전략기획부 신설에 맞춰 인천시도 전담 조직을 신설해 정부와 연계하여 저출생 대응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올 하반기 사전 준비와 행정절차 등을 이행하고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이번 주거정책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인천형 저출생 정책 국가정책으로 전환, 장기 모기지론 도입해야”

 

유정복 시장은 인천시 주거정책을 발표하면서 지방정부의 혁신만으로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면서, 중앙정부 차원의 주거정책 전환도 강력히 촉구했다.

 

유정복 시장은 인천형 저출생 정책의 국가정책 반영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한 국비 등 지원 확대),  소유개념이 아닌 거주개념의 주거정책 추진 (저출생 대책 기금 조성, 40~50년 장기 모기지론 도입으로 무이자/원금만 상환, 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 등)에 대한 국가 차원의 종합대책 마련 등을 제안했다. 

 

유정복 시장은 “인천의 선제적 신혼부부 주거정책이 국가 출생장려 시책으로 이어지고, 국가 차원의 저출생 종합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정부에 강력히 건의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인천시는 정부 정책의 대전환에 앞서 선도적으로 저출생 극복에 앞장설 것이며, 양육 및 주거 외 저출생 극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Mayor Yoo Jeong-bok announces Incheon-style housing policy ‘I Plus Home Dream’

Announcement of ‘1,000 won housing’ with a daily rent of 1,000 won for newlyweds (to-be) and ‘1.0 loan’ with an additional 1% mortgage interest suppor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9th, Incheon City offered '1,000 won housing' and housing mortgage loans with a daily rent of 1,000 won to newlyweds (to-be) in order to reduce the burden of 'house prices', which is one of the major causes of the low birth rate problem. An Incheon-style housing policy, a '1.0 loan' with an additional interest rate of 1%, was announced.

 

According to the city of Incheon, on this day, Incheon Mayor Yoo Jeong-bok announced a housing policy for newlyweds (to-be) in the briefing room at City Hall to solve the national problem of a continued low birth rate due to the burden of high housing costs, and a major change in government housing policy to respond to low birth rates. urged.

 

In December of last year, Incheon City announced the '100 Million Plus Eye Dream' project, which provides 100 million won to every child born in Incheon, and has led a major change in birth policy among other local governments as well as the government and political circles. As a follow-up to 'Billion Plus iDream', 'i+House Dream' (i+House Dream), a '1+1 housing policy' to solve the housing problems of young couples, was announced.

 

1+1 housing policy... 1,000 won housing, 1.0% mortgage interest support to respond to low birth rate

 

‘Child Plus Home Dream’, an Incheon-style housing policy, provides affordable rental housing to newlyweds so that they can give birth and raise children without worrying about housing, and provides existing bank loans, such as special benefits for newborns, to new-born families who take out mortgage loans to buy their own homes. The main point is to dramatically reduce the burden of housing costs by providing additional interest support.

 

First, Incheon City supplies ‘1,000 won housing’ with a daily rent of 1,000 won.

This is a method of renting ‘purchase lease’ or ‘lease’ houses owned or purchased by the city for a daily rent of 1,000 won (30,000 won per month).

 

‘Purchase rental’ refers to public rental housing owned by the city, and ‘lease to lease’ housing allows applicants to find a commercial house (85㎡ or less for apartments, etc.) that they want to move into, and the city rents it out after signing a contract with the landlord.

 

We plan to provide support for newlyweds or newlyweds who have been married for less than 7 years for the first 2 years and up to 6 years, and to supply 1,000 units per year.

 

1,000 won housing allows residents to live at 4% of the average monthly rent of private housing, which is 760,000 won, which can dramatically reduce housing costs and is expected to be a great help in giving birth and raising children.

 

We are also promoting the ‘Newborn Home Purchase Loan Interest Support (1.0 Loan)’ to help households that have given birth to a new home to purchase their own home.

 

This project provides additional interest support to the city of Incheon on top of the already reduced interest rates, such as the government-supported newborn special stepping stone loan (maximum interest rate of 3.3%, minimum interest rate of 1.6%), helping families with childbirth achieve their dream of owning their own home and secure a stable home. This is to improve the conditions for giving birth and raising children by providing housing.

 

Those eligible for support are households that gave birth after 2025, and interest of 0.8% for those with one child and 1.0% for those with two or more children is supported within the maximum loan amount of 300 million won. You can receive up to 3 million won per year, and the support is provided for up to 5 years.

 

The income standard is the same as the special stepping stone loan for newborns, and is scheduled to be expanded to a combined annual income of 250 million won for couples starting in 2025.

 

In addition, in line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Population Strategy Planning Department announced by the central government to ensure continuous and stable implementation of the low birth rate childcare policy '100 million plus iDream' and the housing policy 'I Plus Home Dream', Incheon City also established a dedicated organization to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We plan to strongly promote policies to respond to low birth rates.

 

Incheon City plans to carry out preliminary preparations and administrative procedur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nd implement this housing policy as soon as possible.

 

“Incheon-style low birth rate policy must be converted into a national policy and long-term mortgage loans must be introduced.”

 

When Mayor Yoo Jeong-bok announced Incheon City's housing policy, he said that there are clear limits to local government innovation alone, and strongly urged a change in housing policy at the central government level.

 

Mayor Yoo Jeong-bok reflected the Incheon-style low birth rate policy as a national policy (expanding support such as government subsidies to ease the burden of housing costs) and promoted a housing policy based on the concept of residence rather than ownership (creating a low birth rate response fund and introducing a 40-50 year long-term mortgage loan). It was proposed to prepare comprehensive measures at the national level for interest-free/principal-only repayment, expansion of public rental housing supply, etc.

 

Mayor Yoo Jeong-bok said, “Incheon’s preemptive housing policy for newlyweds will lead to national birth encouragement policies, and we will strongly recommend to the government that comprehensive measures for low birth rates be prepared at the national level.” “We will take the lead in overcoming low birth rates and prepare various policies to overcome low birth rates other than childcare and housing,”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