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공항세관, 최신형 가상자산 채굴기 관세 포탈사범 검거
최고 2천만 원 상당 최신형 가상자산 채굴기 수입하며 저가 중고 채굴기로 신고 방법으로 관세 포탈
기사입력: 2024/07/10 [12:5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가상자산 채굴기(사진제공:인천공항세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관세청은 인천공항세관이 해외 직구로 25억 원 상당의 최신형 가상자산 채굴기 698점을 수입하면서 관세를 포탈한 수입업자 A씨(남, 44세)를 '관세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세관에 따르면, 세관은 통관 검사 과정에서 수입 신고된 모델과 현품 모델이 다른 점을 발견하고는 채굴기를 분해하여 고가·고사양 그래픽카드 등의 최신 부품이 장착되어 있는 점을 확인했고, 이후 현품과 같은 모델을 취급하는 쇼핑몰의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A씨의 저가신고 사실을 확인하여 관세 포탈 혐의에 대해 수사를 착수했다.

 

인천공항세관은 수사 과정에서 A씨의 이전 수입신고 내역과 수입 물품의 엑스레이 판독 사진을 분석하고, 압수수색을 통해 가상자산으로 결제한 실제 물품의 가격자료를 확보하여 총 45회에 걸친 관세 포탈 혐의를 입증했다.

 

수사 결과, A씨는 직접 사용하거나 판매하기 위해 2022년 11월부터 45회에 걸쳐 고가의 최신형 가상자산 채굴기를 수입하며 연식이 오래된 저가의 중고 모델로 신고하는 방법으로 2억 원 상당의 관세를 포탈한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세관에서 채굴기의 최신 모델 여부를 확인하거나 채굴기 내에 장착된 부품까지 검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여 최고 2천만 원이 넘는 최신형 채굴기를 40만 원의 구형 모델로 신고했다.

 

인천공항세관은 “최근 가상자산 가격 상승으로 가상자산 채굴기의 수요가 많아짐에 따라 이에 편승한 저가신고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를 확대하는 등 동종 범죄행위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께서도 이러한 부정행위를 발견하는 경우 ‘관세청 밀수신고센터*’로 적극 제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Airport Customs arrests customs evasion offender for latest virtual asset mining machine

Import the latest virtual asset mining machines worth up to 20 million won and avoid customs duties by reporting them as low-priced used mining machine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Korea Customs Service found Mr. A (male, 44 years old), an importer who evaded customs duties by importing 698 pieces of the latest virtual asset mining machine worth 2.5 billion won through direct purchase from overseas, in violation of the Customs Act. He announced that he had been sent to the prosecution without detention on charges.

 

According to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ustoms, during the customs clearance inspection, customs discovered differences between the model declared for import and the actual model, and disassembled the mining machine to confirm that it was equipped with the latest parts, such as expensive and high-spec graphics cards. As a result of investigating the selling price of a shopping mall that handles the same model, it was confirmed that Mr. A had reported a low price, and an investigation was launched into charges of tariff evasion.

 

During the investigation,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ustoms analyzed Mr. A's previous import declaration details and proved.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Mr. A imported expensive, state-of-the-art virtual asset mining machines 45 times from November 2022 for direct use or sale, and evaded customs duties worth 200 million won by reporting them as old, low-priced used models. One fact has been confirmed.

 

Mr. A judged that it would be difficult for customs to check whether the mining machine was the latest model or even inspect the parts installed in the mining machine, so he declared the latest mining machine worth up to 20 million won as an old model worth 400,000 won.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ustoms said, “As the demand for virtual asset mining machines has increased due to the recent rise in virtual asset prices, we believe that there will be more low-price reporting crimes taking advantage of this, and we will respond resolutely to similar criminal activities by expanding the investigation.” .

 

In addition, he requested, “If the public discovers such misconduct, they should actively report it to the ‘Korea Customs Service Smuggling Reporting Cente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