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이천식 인천해경서장, ‘SOS 구조버튼 누르기’ 챌린지 동참
위급상황 발생 시 SOS 구조신호 보내기 및 구명조끼 착용 강조
기사입력: 2024/07/10 [13:1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SOS 구조버튼 누르기’ 챌린지에 참여한 이천식 인천해양경찰서장(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이천식 인천해양경찰서장이 어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SOS 구조버튼 누르기’ 챌린지에 참여했다.

 

해양경찰청과 수협중앙회가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챌린지는 위급상황 발생 시 SOS 구조신호 보내기와 구명조끼 입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기획됐다.

 

임원섭 인천소방본부장의 지목을 받은 이천식 서장은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포구에서 위급상황 시 구명조끼를 입고 SOS 구조버튼을 꼭 누르라고 당부했다.

 

이천식 서장은 “바다에서 활동할 때 구명조끼를 입고, 위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구조를 위해 SOS 구조버튼을 꼭 누르기를 바란다”며 “인천해경은 해양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천식 서장은 SOS 구조버튼 누르기를 이어갈 다음 참여자로 김재철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장을 지목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oast Guard Chief Lee Cheon-sik participates in the ‘Press the SOS rescue button’ challenge

In case of an emergency, send an SOS rescue signal and emphasize wearing a life jacke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Coast Guard Chief Lee Cheon-sik participated in the ‘Press the SOS Rescue Button’ challenge to spread fishing boat safety culture.

 

This challenge, jointly promoted by the Korea Coast Guard and the National Federation of Fisheries Cooperatives, was designed to emphasize the importance of sending an SOS rescue signal and wearing a life jacket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Chief Lee Cheon-sik, who was nominated by Incheon Fire Department Headquarters Chief Im Won-seop, urged people to wear a life jacket and press the SOS rescue button in case of an emergency at Daemyeong Port, Daegot-myeon, Gimpo-si, Gyeonggi-do.

 

Chief Lee Cheon-sik said, “When operating at sea, please wear a life jacket and be sure to press the SOS rescue button for quick rescue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He added, “Incheon Coast Guard will do its best to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the people from marine accidents.” He said.

 

Chief Lee Cheon-sik nominated Kim Jae-cheol, head of the Incheon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as the next participant to continue pressing the SOS rescue butt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